WT, 폭발 피해 입은 레바논 태권도 지원에 나서


  

레바논에 태권도 용품 및 현금 지원 및 WT 주최 각종 교육비 면제키로

레바논 태권도 수련생이 폭발현장에서 헌화하고 있다.

세계태권도연맹이 최근 폭발 사고로 큰 피해를 입은 레바논 태권도계에 피해 복구 및 지속 수련이 가능하도록 지원에 나섰다.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 조정원)은 지난 8월 4일 베이루트 폭발 사고로 큰 피해를 입은 레바논태권도협회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화상회의는 조정원 총재의 지시로 WT, 태권도박애재단(THF)과 아시아태권도연맹 관계자들이 WT 사무국에서 하비브 자리페(Habib Zarifeh) 레바논 태권도협회장과 한 시간 여에 걸쳐 이뤄졌다.

 

하비브 회장은 베이루트내 10여 개의 태권도 도장이 폭발 사고로 인해 큰 피해를 입어 태권도 수련생이 수련을 중단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임을 알렸다.


화상회의 후 조정원 총재는 레바논협회에 매트와 도복을 비롯한 태권도 용품을 가능한 빨리 지원해 줄 것과 아시아발전재단(ADF)과 공동으로 태권도 수련생이 태권도 수업을 지속 할 수 있게 3만 달러의 현금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2021년까지 WT 주최 대회 및 온라인 코스 교육에 참가하는 레바논 태권도 선수, 코치, 심판들의 등록비를 면제해 경제적 부담 없이 태권도를 지속할 수 있게 했다.

 

조총재는 "전 세계 태권도 가족과 THF를 대신해 진심 어린 애도를 표하며, WT는 레바논협회에 가능한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레바논 태권도 수련생들이 연맹과 THF에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고있다.

하비브 레바논협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우리가 태권도 가족이라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며 “레바논협회 지원 방안을 마련해준 조정원 총재께 개인적으로 감사드린다”며 소감을 전했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15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세계태권도연맹 #WORLD TAEKWON #WT #레바논 #THF #ATU #아시아태권도연맹 #박애재단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