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전통군영무예’를 무형문화재로 지정한 까닭?

  

‘무예도보통지’ 역사․철학․무예 가치 고찰하는 정기 학술세미나 개최

전통군영무예보존회를 공동으로 설립한 십팔기보존회 신성대, 한민족전통마상무예격구협회 김영섭, 24반경당협회 최용 대표(왼쪽부터)가 무예 지속적인 계승 발전을 위한 합의서 서명을 하고 있다. 

전통무예 계승, 발전을 위해 수도 서울특별시가 ‘전통군영무예’를 지역 무형문화재로 지정했다.

 

사단법인 전통군영무예보존회(공동대표 신성대, 최용, 김영섭)는 15일 오후 3시 서울시의회 전문위원실에서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51호 ‘전통군영무예’ 발전방안 모색을 위한 간담회와 비전선포식을 가졌다.

 

서울시 비영리법인인 전통군영무예보존회는 조선시대 군사훈련교범인 ‘무예도보통지’(武藝圖譜通志) 스물네 가지 무예를 복원 및 계승하고 있는 대표적인 무예단체인 십팔기보존회(회장: 신성대)와 24반무예경당협회(회장: 최용), 한민족전통마상무예격구협회(회장: 김영섭)가 공동으로 설립한 전통무예 단체이다.

전통군영무예보존회 간담회

이번 간담회와 비전선포식으로 전통군영무예보존회는 3개 단체의 무예 및 학술 역량을 합쳐서 ‘무예도보통지’의 역사적, 철학적, 무예적 가치를 고찰하는 정기 학술세미나를 주최하기로 했다.

 

또 ‘서울시무형문화재 제51호 전통군영무예’의 전승 및 보존을 위한 전형연구 및 표준화 작업을 해나기로 하였다.

 

나아가 ‘무예도보통지’의 무예를 북한과 공동으로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할 수 있도록 남북무예교류를 추진해나가기로 했다.

 

서울시 문화재위원회는 2015년부터 ‘전통군영무예’를 무형문화재로 지정하기 위한 심의를 시작했다. 2016년 십팔기보존회, 24반무예경당협회, 한민족전통마상무예격구협회가 합의서를 제출하고, 2017년 해당 단체를 대상으로 인터뷰 및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2018년 종목지정 예고를 통해 2019년 2월 14일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51호로 고시했다.

 

전통군영무예 발전 방안 모색을 위한 간담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화재위원회에서는 ‘전통군영무예’를 서울시 무형문화재로 지정한 이유에 대해 “조선시대 ‘무예도보통지’에 의해 정비된 무예로서, 서울을 대표하는 무예이며, 무예의 단절을 막고 서울의 대표적인 무형유산으로서 무형문화재로 지정하여 종목을 보존 및 전승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종목 지정에 따른 기념행사 및 전통군영무예 전형연구를 위한 용역사업을 추진하고, 연구용역 결과에 의해 향후 지원대책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15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전통무예 #무예도보통지 #전통군영무예 #서울시 #서울시의회 #비전선포 #십팔기보존회 #24반경당협회 #마상무예 #격구협회 #신성대 #최용 #김영섭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마상기예

    마상무예 용어는 잘못된 용어입니다.무예도보통지문헌에는 .마상육기(馬上六技)로 기록되어있으며 어영청중순록. 승정원일기. 조선왕조실록 등여러사서에는 마상기예(馬上技藝)라고 써있습니다.마상기예로 고쳐서 사용해주시면 아이들의 옳바른 지식 향상에 큰도움이 될것같습니다.요즘 아이들 수준 이다.배워야한다. 잘못된 선택의 차이점 지식백과 댓글중

    2019-11-07 21:48:53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아돌프 아이히만

    무사유... 국가예산을...제발...다시조사...단체별...감사원...

    2019-11-06 13:13:53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기억하라.......

    경제침략의 주범·전범, 아베 가문

    아베의 가문은 한마디로 ‘침략의 가문’이다. 조선의 마지막 총독인 ‘아베 노부유키(阿部信行)’의 친손자가 현재의 일본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다. 또한, 2차 세계대전 A급 전범 ‘기시 노부스케(岸信介)’의 외손자이기도 하다.

    1879년 일본 이시카와현(石川縣)에서 태어난 아베 노부유키(阿部信行)는 1944년 7월 24일 일본의 제9대 조선 총독으로 부임한다. 일제강점기 마지막 시기 조선 총독을 지냈다.

    그는 1944년 마지막 조선 총독으로 취임하여 전쟁 물자를 지원하기 위해 인력과 물자를 일본으로 착취해 갔다. 조선 총독으로 부임 후 전쟁 수행을 위한 물적·인적 자원 수탈에 총력을 기울였다.


    징병·징용 및 근로보국대 기피자를 마구잡이로 색출했으며, 심지어는 ‘여자정신대 근무령’을 공포해 만 12세 이상 40세 미만의 여성에게 정신근무령서(挺身勤務令書)를 발부했고, 이에 불응하면 국가 총동원법에 의해 징역형을 때리기도 했다.

    이 자는, 일본이 항복하자 총독부에서 마지막으로 항복문서에 서명하고 한국을 떠나는데, 그때 남긴 가증스러운 말이 있다.

    “우리는 패했지만 조선은 승리한 것이 아니다. 장담하건대, 조선민이 제 정신을 차리고 찬란한 위대했던 옛 조선의 영광(일제강점기)을 되찾으려면 100년이라는 세월이 훨씬 걸릴 것이다. 우리 일본은 조선민에게 총과 대포보다 무서운 식민교육을 심어 놓았다. 결국은 서로 이간질하며 노예적 삶을 살 것이다. 보라!, 실로 조선은 위대했고 찬란했지만, 현재 조선은 결국 식민교육의 노예로 전락할 것이다. 그리고 나 아베 노부유키는 다시 돌아온다.”

    2019-11-04 22:35:41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참지식

    무예도보통지에서는 참고로 마상무예라는 용어가없다.참용어로 마상육기.마상기예가 올바른 용어다 제발 무예도보통지에있는그대로 연구수련하세요 작은거 하나 바꾸지말고 제발

    2019-11-04 19:53:59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마르스

    마르스
    18기.마상무예.경당이.전통무예인가?

    18기.마상무예.24반 무예가 무형문화재

    가치가 있는가?



    이번호 마르스에 18기 마상무예 경당이 전통무예라는 주장을 내세우며 나아가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야 한다는 주장을 읽었다. 



    일단 그 글은 전통을 자의적으로 확대해석 합으로서 암암리에 글을 읽는 이에게 18기 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가 "전통무예"임을 쇄뇌시키는 글로 보인다



    "전통"을 과거로 부터 면면히 이어져 내려온것 이상으로 확대해석하여 마치 "전통으로의 회귀"마져 전통으로 간주하고 있는것이다

    이것은,마치18기,마상무예,경당은전통무예라고 억지를 쓰는게 아닌듯 주장하는 것같지만

    결국 전통아닌것을 전통으로 억지로 집어넣으려는 것이 해동검도나 태권도의 

    행태라면 18기,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의 수법은 전통이라는 개념을 확장시켜서 그안에 저절로 18기 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를 포함시키려는 야비한 수작이다.



    그 글의 내용은 요약하자면

    "18기 마상무예 경당은 전통무예이며 또한 전통무예가 아니다"라는 말장난 밖에 안된다



    -18기 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는 전통무술이 아니지만 -그러니까 예로 부터 면면히 내려오는 무예가 아니지만



    -18기 마상무예 경당24반무예는 전통무술이다-전통으로 회귀하려는 것도 전통으로 간주될수 있다 이런 말을 논문이랍시고 쓰고 앉아있는 것이다...

    전통이란 위에서 부터 아래로,

    과거에서 현재로 그리고 미래로 지속되어야 전통이라 부를수 있는 것이다



    "3대째 내려오는 칼국수 집"

    이러면 전통이라고 인정할수 있다

    헌데



    "과거 우리 할머니가 하시던(지금은 할머니의 손맛을 알수없지만 )

    칼국수 맛을 재현해 내려는 전통있는 칼국수 집"

    이라는 것이 과연 전통으로 인정될수 있는가?



    과거 할머니의 손맛이 정녕 어떤지 누가 설명할수 있는가?

    현재에 어떤 맛을 만들어 냈는데 과연 그것이 과거 할머니의 손맛과 

    똑같다고 누가 인정할수 있는가?



    18기 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도 마찬가지다



    "정조,영조때 부터 내려오는 전통있는 무술"

    이것이 증명가능하다면 전통을 인정할수 있다 헌데



    "전통이란 인간의 영적활동 어쩌구" 하면서



    "과거 정조때의 무술을 재현해 내려는 전통있는 무술18기 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

    이게 말이 되는가?



    요즘 "전통"의 개념을 확장시켜서 은연중에

    18기 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에게 전통무술이라는 세례를 주려는 의도라고 밖에 

    안보인다



    타 사이비 무술들이 전통안으로 들어가려고 온갖 어거지와

    거짓말과 역사왜곡을 하는동안 

    요즘 그래도 다들 대학원까지 나와서 머리가 좋아서 그러는지

    18기 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를 억지로 전통속에 집어 넣기보단

    전통이란 개념을 확대해서 18기 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를 전통무술로 인식시키려는

    고도의 지능플레이를 하는 것이다



    백번 양보해서

    전통의 확대해석도 좋다.



    18기 마상무예 경당에서 재현해 놓은 무예동작이 과연 과거 조선의

    무예 동작과 같다고 자신할수잇는가?

    있다면 그 근거는 무엇인가?

    그리고 전통무예라면 백년전 하던 동작과 지금 동작이 같아야한다.전통이내려오던도중 영향을 받아변화했다,하더라도 그변화가무엇인지인지가능해야 한다

    18기 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는 변화된 동작조차 아니고

    아예 없는 동작을 새로 지어내며

    전통이라고 주장한다



    어거지 거짓말이다.

    요즘각단체 에선

    문화란 시대가 흐르며 변화하기 마련이라고

    말하며 18기 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의 동작이 과거와 다를수 있음을

    은근히 정당화 하려한다



    거짓말이고 어거지다

    타문화의 영향을 받아 변화하고 바뀌는 것도

    "전통"의 흐름이라 볼수있다.



    18기 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가

    조선시대부터 내려오던 무예동작에

    타문화의 영향을 받아 변화하고 바뀌어온

    무예동작이고 자신할수잇는가?

    있다면 무엇이고 언제 그런 변화가 있었는가?

    그 변화는 구체적으로 무엇이며 언제 어떤일을 계기로 

    일어났는가?

    각단체사범들은고등학교때 배운 검도의 영향이

    녹아 들어가 있는가?

    불과 한 사람의 일생도 넘기지 못한 무예을

    전통이라 부를수 있는가?



    전통이란 내려와야 하는 것이다

    전통이란 이어져 내려와야 하는 것이다



    각단체가 전통이란 개념을 확대해석해서

    혹세 무민하지 않길 바란다



    무식한 인간들이 고구려 사무랑제도 어쩌고

    떠들면서 혹세 무민하는 것도 위험한 일이지만

    제대로 배운 각단체 사람들이 논문이라며 유식한 말로 떠들어 사람을 현혹하는 것은 더더욱 위험한 일이다



    18기 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가 어떻게 무형문화재로 지정받을수 있는가?

    무형문화재는 말그대로 사람의 몸이 아니면 전해져 내려가기

    어렵기에 무형문화재로 지정하는 것이며

    그 지정된 사람이 오랜 기간 이어져온 신체적 행위를

    갖고있기에 지정할수 있는 것이다

    각단체원로분들이 훌륭한 분인건 인정하지만

    그분들이 무예에 얼마나 뛰어나신 분인지는 난 모르겠다.



    그리고 18기 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에서 행하는 동작이 과연 

    얼마나 실전적 동작이며 과거 조선시대때 행해진 동작과 유사한지 모르겠다

    그 조선시대때 행해진 동작이 내려오면(?) 변화된 동작을 과연 현재 18기 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동작이 얼마나 반영할수 있는지

    난 모르겠다



    18기 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를 무형문화재로 지정하는,행위는,땅속에서,아무돌멩이나,파내서 "이게 우리 역사의 시초를 100년더 멀게하는 고대인들의 생활도구요"

    라고 하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무예도 보통지가 유형문화재나 국가 보물로 지정될수 있을진 몰라도

    18기 마상무예 경당 24반 무예가 무형문화재로 지정되는 것은 넌센스다



    "고구려 고분 벽화 그림을 보고 무예동작을 만들어 낸후

    나의 이 무예동작은 전통을 회귀하려는 정신적 행위이므로

    나의 이 무예은 무형문화재로 지정받을 가치가 있다"

    라고 말하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무예.무술계에

    사무랑제도 어쩌고 하는 역사왜곡의 시대가 가고 이제 유식한 사람들의 논문 역사왜곡 시대가 오는것 같아 씁슬하다



    "전통"

    이란게 그리도 받아야할 세례인가?

    무예.무술에 교전능력과 기격능력이 없다면

    체조와 다를바 무엇인가?

    태권도도 전통무술이겠네?

    태권도 행위자체는 가라데의 의해 근대에 만들어 졋으나

    인간의 문화는 시간이 흐름에 따라 변화하며 

    이 변화는 물론 문화라는 것은 인간의 정신활동에 기반을 두는 것으로서

    우리의 태권도 창시는 뛰어난 정신적활동에 의해 만들어졌으므로

    태권도는 우리의 전통무술이다



    이렇게 말하면 태권도도 전통무술이네?

    아싸 좋구나~

    내친김에 태권도도 무형문화재로 지정하지?



    해동검도도 전통무술 될수있네?

    우리민족에겐 검술이 있었으며 지금은 그 맥이 끊겼으나

    김정호,나한일 두 분께서 우리의 검문화를 계승하고자

    무예도 보통지를 보고 그 동작을 정확하게 재현해 내셨다

    이로서 우리의 검문화가 새로이 부활했다

    문화라는 것은 정신적 활동으로서 고구려 무사들의

    무사정신이 현대에 부할한 것이다

    우리 해동검도는 고구려무사의 정신을 계승한

    우리의 전통무술이다



    아싸 좋구나~~



    해동검도도 무형문화재로 지정하자~

    이런 꼴이 된다. 올바른 역사연구좀하자

    2019-11-04 19:31:47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측하드립니다

    무예단체가 연합되는 모범적인 모습에 박수를 보냅니다

    2019-10-16 17:27:37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