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도장박람회… 키워드는 “태권도의 변화를 예측하라”

  

KTA, 내달 18~19 ‘2019 태권도장 교육·산업 박람회 개최

어김없이 태권도장 활성화를 위한 ‘도장박람회’가 내달 열린다.

 

올해의 키워드는 ‘태권도의 변화를 예측하라’이다. 현실을 직시하고 미래를 대비를 준비하는 강좌로 준비 중이다.

 

대한민국태권도협회(회장 최창신, KTA)는 오는 5월 18일과 19일 양일간 무주 태권도원에서 ‘2019 태권도장 교육·산업 박람회’를 개최한다. 직접 보고, 들으며, 물을 수 있는 도장경영 한마당이다.

 

2015년 첫 개최 이후 올해로 5회째를 맞은 이번 박람회는 태권도 미래를 대비하는 강좌와 함께 태권도장 ‘선진 경영’을 주도한 미국에서도 성공적인 도장경영을 해온 월드클래스 정순기 관장을 초청해 ‘토크콘서트’가 열린다.

 

미국 뉴욕주 버팔로 지역에 다섯 개 도장을 운영하고 있는 정순기 관장은 ‘도장 경영의 귀재’로 불린다. 수련생 2천1백명에 스태프만 60명에 달한다. 뿐만 아니라, 이 도장 출신의 지도진이 미국 전역에서 ‘월드 클래스’로 성공적인 도장 경영을 하고 있다.

 

이날 토크콘서트에서 태권도장 교육을 통한 성공 신화를 창출한 정 관장의 비법과 지속 성장 가능한 프로그램 노하우를 가감 없이 공개한다. 더불어 참가자들의 다양한 궁금함을 질의응답 하는 시간도 함께 한다.

 

이번 박람회는 KTA가 태권도진흥재단과 공동 주최한다. 53명의 강사가 총출동한다. 참가자는 선착순 500명으로 제한한다.

 

과정별 필수 교육 과정은 △도장 성장 △도장 변화 △도장 관리 △사범 직무 등 네 분야로 나뉜다. 70여 개 콘텐츠를 자유롭게 직접 선택 수강이 가능하다. 도장 환경과 상황별로 전문 강사로부터 지도법과 경영법 등 상담도 받을 수 있다.

 

첫째 날은 과정별 1~4 필수 교육 과정과 콘텐츠 자유 투어, 태권콘서트, 이틀 차에는 합동 수련과 콘텐츠 자유 투어, 합동 교육 순으로 각각 진행된다.

 

참가자격은 KTA 등록 도장 관장과 사범, 매니저를 비롯해 태권도 관련학과 학부,석사,박사 과정의 예비 지도자라면 접수 가능하다. 태권도 관련 산업계도 함께할 예정이어서 이 기간에는 시중가보다 할인을 적용받아 구매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참가 모집은 오는 21일까지 각 강좌별 선착순 500명. 참가비는 10만원, 교육비와 1일 숙박과 4식 등이 포함되어 있다. 참가자 전원에게는 기념 티셔츠 두 장과 추첨을 통해 2019년도 대한민국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 사인 도복을 지급한다.

 

 


 

927746601fccffa1d0f7413bb01f17e1.jpg

906dee99bd4f916279c8867f480b45e2.jpg

8f892fdc8f2af92aff9c22e75c4a0559.jpg

7a99ca6e66550bb71dcda20724fa94b8.jpg

c0d83e33404ebadb21bdbdedcef75535.jpg

 

 

22a7ed6eb30fb986c2b70792eab789bd.jpg

df456ac7dc2527dfb651e3794505fe62.jpg

[무카스미디어 = 김수정 기자 ㅣpress@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장박람회 #도장경영 #도장활성화 #대한태권도협회 #kta #태권도원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태권

    태권도의 변화, 도장의 변화를 말할께 아니라 태권도계의 적폐들이 다 물러가고 태권도 성지인 국기원의 돈만 아는 인간들은 다 물러가야 태권도가 산다. 태권도 사범들이 아무리 일선에서 열심히 땀을 흘리면 뭐하남? 태권도를 국기원에서 노땅들이 다 욕먹이고 있고 부페와 온갖 악행은 다 자행 하고 있는데 도장에서 열심히 하라고 ....욕먹이는 노땅들이 물러 나야한다.

    2019-04-18 20:35:52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