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용품 기증한 무토… 태권도원 발전 유공자 표창


  

2018 태권도원의 밤, 태권도원 발전 및 활성화 유공자 표창

(주)무토 이승환 대표이사가 태권도진흥재단 이상욱 이사장(좌)으로부터 기부증서를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글로벌 태권도 용품 제조․유통사인 주식회사 무토(대표이사 이승환)가 저개발국가 등에 태권도복을 기증해 태권도원 발전 유공자 표창을 받았다.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 이하 재단)은 29일 태권도원 도약센터 나래홀에서 올해 태권도원의 발전과 활성화에 기여한 개인 및 단체에 대한 시상식과 지속된 발전을 다짐하는 ‘2018 태권도원의 밤’ 행사를 가졌다.

 

행사에는 이상욱 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황인홍 무주군수, 유송열 무주군의회의장, 최동렬 전라북도태권도협회장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에서는 태권도원 발전에 기여한 개인과 단체를 대상으로 공로상(태권도원 발전부문, 태권도원 활성화 부문)과 특별상 등의 시상식과 올해 재단이 주최한 ‘2018 태권도원 경연대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수여 및 재단·협력사 직원들에 대한 업무유공 표창도 진행되었다.

 

 

특히, 이날 공로상(태권도원 발전부문 단체)에는 18년 한 해 동안 5천6백여 벌의 도복과 태권도 용품 등을 재단에 기부한 ㈜무토(대표이사 이승환)를 비롯해 세한대학교와 대구일마이스터고등학교 등이 수상의 영광을 누리게 되었다.

 

재단은 국내 도장과 태권도학과 등에서 기부받은 도복을 활용해 태권도 저개발국과 개도국 등에 태권도복을 보내는 ‘지구촌 태권도복 나눠 입기 운동’을 진행 중으로 ㈜무토의 도복 기증이 사업 진행에 큰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태권도 발전에 공헌한 유공자 표창 수여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재단 이상욱 이사장은 “재단은 올 한해 태권도 및 태권도원 진흥과 발전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라며 “앞으로도 태권도 공공외교를 통한 태권도 보급 및 활성화 그리고 태권도원 성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무카스미디어 = 태권도원 - 김수정 기자 ㅣ press@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권도원 #무토 #태권도진흥재단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몸통지르기

    축하드립니다.
    앞으로도 태권도 발전에 크게 이바지 해주기를 기원합니다.

    2018-12-05 17:34:04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