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슈켄트] “경기-기술 용어, '한국어' 유지 당연해”

  

영어는 행정에만 국한, 기술 용어는 한국어 유지가 당연


WTF 조정원 총재

세계태권도연맹의 공식 언어가 ‘영어’로 되고 ‘한국어’는 보조언어로 분류된 것을 두고 국내 일부 태권도인들 사이에 논란이 일고 있다. 앞으로 태권도장과 경기장에서 한국어로 진행되던 기본 용어까지 영어로 바뀌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 때문이다. 또 종주국 한국에 대한 상징성까지 잃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해석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 WTF) 측은 크게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영어를 기본언어로 선택한 것은 국제스포츠기구로서 당연하다는 것. 또 태권도가 세계화되고 WTF가 명실상부한 국제스포츠기구로서 거듭 발전하기 위해서는 국제 기준에 발맞춰야 한다는 것이다.

WTF 공식 언어 재분류에 대한 규약개정이 승인된 다음날인 8일 오전. 조정원 총재는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무카스>와 만나 '국내 일부에 논란이 일고 있는 규약 개정'에 대한 인터뷰를 가졌다. 조정원 총재는 그림을 좀더 크게 보고, 판단해주기를 바란다는 속마음을 내비쳤다.

조정원 총재는 기자의 “WTF 공식 언어를 영어로 바뀐 것에 대해 국내 여론이 좋지 않은 것 같다”는 질문에 “태권도가 세계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며 “기본용어라는 것은 행정에 국한 된 것이지, 경기장과 수련 현장에서 이뤄지는 기술 용어가 모두 바뀌는 것이 아니다. 계속 유지 될 것이다. 유도가 일본을 벗어나도 기술용어와 정신은 그대로지 않느냐”고 설명했다.

다시 말해, 행정에 대한 부분은 영어가 우선이 되더라도 기술적인 용어는 그대로 한국어로 유지된 다는 것이다. 또 태권도의 상징적인 부분 역시 영어화로 바뀐다고 해도 크게 변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규약 개정으로 일각에서 제기하는 도장이나 경기장에서 ‘차렷’ ‘경례’ 등 구호와 기술용어 역시 영어로 변경되지 않느냐에 대한 우려는 현실로 이어지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조정원 총재는 또 “WTF 본부를 영원히 한국에 둔다라는 조항에 ‘영원히’를 삭제한 것에 서운하게 생각할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 외국인으로 총재가 바뀌게 된다면 규약과 상관없이 본부가 옮겨지는 것은 당연하다”며 “한 때 한국에서 이제는 외국인이 WTF 총재를 해도 괜찮다고도 하지 않았느냐”고 말하면서, 이번 규약개정은 그런 추세를 따른 것이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WTF는 7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임시 총회를 열고 규약 개정을 통해 ‘WTF Headquarters are permanently located in Seoul, Korea.(본부는 영원히 한국 서울에 둔다.)’라는 문구에서 ‘permanently(영원히)’를 삭제했다. 또 WTF 공식 언어를 영어로 하고, 한국어는 보조언어로 재분류 했다.

[타슈켄트 / 한혜진 기자 =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TF #세계태권도연맹 #조정원 #개혁 #세계화 #글로벌스탠더드 #본부 #규약개정 #인터뷰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ㅎㅎㅎ

    기술 용어는 한글이라니 그나마 다행..

    2010-11-19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말도 안된다.

    많은 사람들이 이건 아니라고 생각 할 것입니다.
    어쩌면 이런 일이 일어난 것조차 상상하지 못했던 일이라
    모르고 있는 사람들도 많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현재 우리나라 한글은 외국으로 수출까지 시키고 있고,
    한국어 시험 붐까지 일으키고 있는 시대에
    우리나라 국기 태권도의 용어를
    세계화를 위한다는 어처구니 없는 말로
    영어로 바꾸어 사용한다니..
    도저히 납득도 이해도 되지 않습니다..

    이건 말로 어떻게 표현되지 않는 분노군요..

    2010-11-10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왜...

    지금 이건 아니잖습니까... 순간의 유혹때문에 이런말씀하신거는...정말 아니라고 봅니다

    2010-11-06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답답하다

    나라를 팔아 먹네요 태권도가지고 장사는 놈이네요

    2010-10-21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채원장

    가장 한국적인것이 가장 세계적인것이다.

    2010-10-15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태권

    지금 중국에서는 한글 공정 을 펼치고 있는데...
    우리나라 국기인 태권도는 세계화라는 것을 위하여 영어라...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요? 한글도 분명 세계화가 될 수 있습니다.
    노력 하세요 그럼 됩니다. 영어시대라고 한글도 분명 할 수 있는겁니다.
    태권도를 통하여 한글의 세계화가 되는게 더욱도 옳은 일이며 태권도가 한층더
    업그레이드 될 수 있다고 생각 안하십니까?
    혹시나 해서 그러는데... 나중에 50년 뒤에 중국이 세계 제일의 나라가 되면
    중국어로 바뀌는게 아닌지 고민해 봅니다..

    2010-10-13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마운틴

    한국의 태권도를 어떻게 생각하구 계시는지 조총재님의 생각이 의심스럽다. 태권도을 통해 자신의 위치에만 신경을 쓰시는것인지? 진정 태권도를 수련하고 태권도를 직업으로 하여 총재자리까지 올라 가셨다면 이러한 발상을 하셨을까? 우리모두 다시한번 생각해 봅시다..

    2010-10-11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끽도

    태권도가 세계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 이미 태권도는 어떠한 무술보다 세계적인데,,,, 혹시 피파처럼 큰단체로 만들수 있다는 의미인지..
    세계연맹 본부도 옮길수 있다고???? 자리 연연할려고 별 짓을 다하는 조정원이도 이제 그만 물러 날때가 된듯함

    2010-10-11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일본 태권도

    한글날 님의 말씀에 100%동감입니다. 저는 열심히 일본인들에게 한글로 태권도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도장을 들어올때와 상호간의 예의를 할때도 오네사이시마스 대신에 잘부탁드립니다. 로 하고 서로 도장안에서 인사할때는 곤니찌와 가 아닌 안녕하세요. 로 하며, 수련이 끝난 뒤에는 오쯔까레사마데스 가 아니라 수고하셨습니다. 라고 인사하도록 가르치고 있습니다. 그럴때일 수록 제자신이 태권도를 했다는 것이 정말 자랑스러운데 위에있는 분들은 무슨 생각들을 하고 있는지 통알수가 없군요. 어떻게 이해해야할지 저도 모르겠군요.

    2010-10-10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한글날

    오늘은 한글날이다. 1540년대에 세종대왕께서는 한글을 만들어서 백성에게 쓰도록 하였다.
    그이유가 우리말이 중국과 다르기 때문이다. 태권도는 분명히 다르다. 다른것 곳 우리문화다.
    그리고 스페인어,중국어,아랍어는 포기하는 것이냐 기존에 주사용어가 우리말이면 어떻게 하든 지킬 생각을 해야지 어떻게 공식적으로 영어를 인정을 하는 바보같은 민족의식이 안타갑다.
    영어 식민지로 가속화 되는 이시점에서 이런 행정은 태권도사범들의 현실을 무시한 행태라고 본다. 세계각국에서 어렵게 한국어로 태권도를 가르치는 우리 태권도사범들은 이런현상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 것인가?
    바보들이다. 멍청한 일을 뭔지도 모르고 자행하는 무식함을 보이고 있는것이다.
    한심한 사람들 이런걸 일이라고 하고 있으니 원망 스럽다.

    2010-10-09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도인

    정팀장은어디갔나요무카스가허전하네요힘도 떨어지고맥도없고

    2010-10-08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