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태권도 월드그랑프리 개최지 결정... 중국 타이위안


  

WT 12일 무주 태권도원서 임시 집행위원회 개최, 주요 대회 개최지 결정 및 이벤트 점검

2025 그랑프리 챌린지 개최지로 무주가 선정됐다. 

올 한해 최고 태권도 선수를 가리는 '월드 태권도 파이널 204' 개최지가 중국 타이위안으로 결정됐다.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 WT)은 12일 '2024 파리 올림픽'에 참가하는 26명의 태권도 국제심판과 각국 지도자들의 합동캠프가 열리는 무주 태권도원에서 임시 집행위원회를 개최해 '2024년 그랑프리 파이널 및 2025년 그랑프리 챌린지 개최지'를 결정했다.

 

2024년 그랑프리 파이널은 중국 타이위안이 선정됐고, 2025년 그랑프리 챌린지는 미국 샬롯, 태국 방콕,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리게 됐다.  

 

집행위원회는 지난 5월 2일 IOC가 발표한 올림픽난민팀에 관한 보고를 받았다. 육상, 유도, 태권도 등 12개 종목의 36명이 참가하는 이번 파리 올림픽 난민팀에 태권도 난민 선수는 5명이 참가한다. 육상, 유도에 이어 세번째로 규모가 크며, 올림픽 난민팀 출전으로 태권도는 사상 최대인 133명의 선수가 출전하게 된다. AIN을 제외한 59개 국가에서 출전하는 이번 올림픽에는 팔레스타인, 감비아, 불가리아, 체코, 홍콩, 피지, 우루과이 등 7개 국가가 처음으로 태권도 올림픽에 출전하게 된다.

12일 무주 태권도원 일여헌에서 임시 집행위원회 회의가 진행 중이다. 

또한, 오는 10월 춘천서 열릴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와 11월 홍콩 세계품새선수권대회, 세계태권도버추얼대회가 열리는 싱가폴 조직위원회 등이 대회 진행 상황을 집행위원들에게 보고했다.

 

다음 집행위원회는 9월 30일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춘천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오전에는 2024 파리 올림픽에 참가하는 26명의 국제심판, 33개국 지도자들의 함께하는 조인트 캠프의 개막식이 열렸다.

 

최병관 전라북도 행정부지사, 황인홍 무주군수, 이종갑 태권도진행재단 이사장 대행이 참가한 개막식에서 조정원 총재는 “지도자들은 심판의 결정을 존중해주고 심판은 공정한 판정을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여 가장 성공적인 올림픽 경기를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024 파리 올림픽 국제심판 및 국제 지도자 합동캠프 개회식 기념사진


[무카스미디어 = 무주 태권도원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 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20여년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60개국 현지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 과정을 직접 취재로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팟캐스트 등을 진행. 현재 무카스미디어 운영사인 (주)무카스플레이온 대표이사를 역임 중이다.  
#세계태권도연맹 #태권도원 #집행위원회 #그랑프리 #파리 올림픽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