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챔피언십] 종합격투기 최고 vs 최강 맞대결 성사


  

종합격투기 최고와 그래플링 최강의 맞대결 원챔피언십서 성사

원챔피언십 종합격투기 플라이급 챔피언 (왼쪽)디미트리어스 존슨, 원챔피언십 서브미션 그래플링 플라이급 챔피언 (오른쪽)마이키 무스메치. [제공=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

종합격투기 플라이급 사상 최고의 파이터로 꼽히는 디미트리어스 존슨(36·미국)이 동체급 세계 최강 그래플링 실력으로 인정받는 마이키 무스메치(26·미국)와 겨루겠다고 전했다.

 

디미트리어스 존슨은 지난 19일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아마도 무스메치와 그래플링 경기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원챔피언십은 종합격투기뿐 아니라 킥복싱 무에타이 서브미션 그래플링 챔피언 제도를 운용한다. 존슨은 지난해 8월 원챔피언십 종합격투기 플라이급 챔피언, 무스메치는 같은해 10월 원챔피언십 서브미션 그래플링 플라이급 챔피언에 등극했다.

 

존슨은 2012년부터 2017년까지 UFC 챔피언전 12연승을 기록하며 종합격투기 플라이급 역대 최고로 평가받는다. 무스메치는 국제브라질주짓수연맹(회장 카를로스 그레이시 주니어, IBJJF)의 2017·2018·2019·2021 세계선수권(문디알) 금메달을 기록한 최강 그래플러이자 주짓떼로다.

 

지난해 서브미션 그래플링 플라이급 챔피언 결정전 승리 후 무스메치는 "내가 꿈꿔온 매치업은 존슨과 경기다. 내가 종합격투기 전설과 대결하면 보통의 서브미션 그래플링 경기보다 보는 사람이 많을 것"이라며 대결을 제안했다.

 

무스메치는 지난 14일 타이틀 1차 방어 성공 후에도 존슨과 경기를 정중하게 요청했다. 당시 존슨은 태국 방콕의 임팩트 아레나 현장에 원챔피언십 객원 해설자 자격으로 참석했다.

 

지난 14일 원챔피언십 서브미션 그래플링 플라이급 타이틀전은 챔피언 무스메치의 실력 못지않게 도전자 간투무르 바얀두우렌(26·몽골)이 쉽게 굴복하지 않고 12분을 끝까지 버텨내 판정으로 승부가 판가름된 것이 화제였다.

 

존슨은 "간투무르의 신체적인 탄력과 회복, 다리의 유연성은 정말 놀라웠다"고 감탄했다.

 

원챔피언십 공식 홈페이지 인터뷰에서 존슨은 종합격투기 파이터로서 그라운드 기술 향상을 위해 무스메치와 함께 훈련했던 과거의 인연도 밝혔다.

 

무스메치를 '주짓수의 마법사'로 극찬한 존슨은 합동훈련에 앞서 무스메치에게 "내 다리를 붙잡으면 난 유연성을 테스트할 생각이 없다. 바로 항복할 것이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던 과거를 공개했다.

 

존슨은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찰 수 있는 종합격투기, 무스메치는 서브미션 그래플링에서 압도적으로 우세하다. 두 사람의 대결방식은 원챔피언십 측과 양 선수의 합의가 필요하다는 것이 대회사 관계자의 설명이다.

 


[무카스미디어 = 권석무 기자 ㅣ sukmooi@naver.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석무 기자
무예 전문 유튜브 크리에이터 (Fight Cast)

무카스미디어 MMA, 주짓수, 무예 분야 전문기자.
브라질리언 주짓수, MMA, 극진공수도, 킥복싱, 레슬링 등 다양한 무예 수련 
람 몸을 공부하기 위해 물리치료학을 전공, 무예 고문헌 수집 및 번역 복간본 작가로 활동.
#디미트리어스 존슨 #마이키 무스메치 #원챔피언십 #종합격투기 #MMA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