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태권도연맹 임직원 대상 ‘태권도 퀴즈대회’… 왜?


  

조정원 총재 “WT 임직원이라면 태권도와 국제스포츠 지식은 기본 소양 갖춰야”

지난 14일 WT 서울 본부 사무국 대회의실에서 임직원 전원이 태권도와 국제스포츠계 정보에 대한 테스트를 실시했다. 

지난 14일, 세계태권도연맹 임직원이 대회의실에서 거리를 두고 앉았다. 회의를 위한 것이 아닌, ‘시험’을 위한 것. 그 이유는 뭘까.

 

세계태권도연맹(WT) 조정원 총재는 최근 간부회의에서 “직원들이 태권도연맹에 수년간 근무하면서 태권도와 국제 스포츠계 지식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지 말아야 한다”며 “기본 그 이상의 전반적 지식 고취와 동향을 누구보다 잘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사무국 총무국장이 태권도 전반에 걸친 테스트를 제안한 것. 총재는 흥쾌히 이를 수락, 지난 14일 서울 본부 대회의실에서 국장급 직원부터 신입사원에 이르기까지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자칭 ‘WT 사내 태권도 퀴즈대회’를 실시했다.

 

사내 태권도 지식 테스트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08년 창설 후 최초로 WT 경기규칙 테스트를 실시한 바 있다. 그러부터 13년 만에 현직 임직원을 대상으로 테스트가 치러졌다. 

 

테스트에 앞서 WT 온라인 코치 및 기술대표 교육에 사용하는 200페이지 분량의 자료에서 객관식과 주관식 30문제 80%를 출제했다.

 

또 WT 역사와 가치, 대륙연맹, 총회, 주최대회, 태권도박애재단, 교육 프로그램 등 연맹 전반에 관한 것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올림픽 아젠다 +5, 국제하계올림픽연합회(ASOIF) 외 국기원을 비롯한 태권도 유관단체에 관한 문제 20%를 추가적으로 출제했다.

 

동기부여를 위해 1~3위까지 소정의 상금을 지급해 격려했다. 테스트 전 직원들은 때 아닌 퀴즈대회로 적지 않은 부담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를 계기로 WT뿐만 아니라 태권도 전반에 걸친 지식을 얻을 수 있었던 경험과 추억이 됐다는 분위기다.

 

노희수 총무국장은 “갑작스런 퀴즈대회로 부담이 됐던 게 사실이다. 해당 업무 이외 정보가 취약할 수 있는데, 이번 사내 테스트로 다양한 지식과 정보를 얻는 계기가 되었다. 이번 기회로 태권도와 국제 스포츠계를 다시 한 번 되돌아보고 정리할 수 있었다. 직원 각자에게도 매우 유익한 경험이 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WT는 조만간 스위스 로잔 사무실 직원들도 화상회의를 통해 테스트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올림픽이 끝난 후 8월 WT 향후 방안과 타 국제 경기연맹과 협력에 관한 문제를 출제해 퀴즈대회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15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세계태권도연맹 #WT #태권도퀴즈 #테스트 #직원테스트 #조정원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무주인

    태알못 재단 직원들도 시행하라 !!

    2021-05-12 17:49:14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슈퍼

    밑에 ㅇㅈㅇ 회사돈으로 일없이 매일 저녁 그만 사먹었으면 하네요. 보는 눈 많아요.

    2021-05-07 18:26:05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나나

      ㅋㅋㅋㅋ 빵터짐.....

      2021-05-12 09:36:37 수정 삭제 신고

      0
    • 태알못

      하는일도없이 기웃거리면서 회사돈으로 밥먹는거보면 일하기싫어짐.

      2021-05-12 19:06:52 수정 삭제 신고

      0
  • ㅎㅎㅁ

    쓸데없는데 돈 그만 썼으면

    2021-05-07 18:23:58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ㄴㄷㄱㅂ

    일하기도 바쁜데 퀴즈대회는 뭐죠;;진짜 도움이 됐을까 싶네요

    2021-05-03 20:17:37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뭐지

    아니 이게 뉴스라고 기사화해요? 이시국에?그리고 퀴즈로 이런덜 해결할게 아니죠 ㅉㅉ

    2021-05-03 17:52:05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글쎄2

    임직원의 태권도지식이 부족하면 테스트후에 낙제자를 벌을 줘야지
    잘했다고 상을줘? 이렇게해봐야 1~3등만 열심히하고 나머지는 늘 그대로다~
    이러니까 태권도계가 썩은 우물이지.......

    2021-04-29 19:12:00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ㅇㄱㅅ

    별게다 기사로 나네. 과연 직원각자에게 유익한 시간이었을까 물어는보고 기사썼나모르겠네요. 쯧쯔

    2021-04-29 17:16:03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ㅁㅁ

    총무국장이나 총재나 이시국에 무슨퀴즈대회입니까.

    2021-04-26 21:34:24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우주인

      코로나 시대인데.....거리 지키고 한칸한칸 띄엄 띄엄 떨어져 앉았네요......역쉬 지킬것 지키는 태권도인 이네요

      2021-04-26 21:48:15 수정 삭제 신고

      0
    • ㅇㅊ

      우주인은 직원이냐?ㅋㅋㅋㅋ엄청티나네
      이 시국에 띄어 앉으면 태권도인이냐ㅋㅋㅋ
      정신차려라

      2021-04-30 11:58:06 수정 삭제 신고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