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 태권도 시범대회’ 탄생… 뉴노멀 ‘온라인’으로 출발


  

올해 창립한 대한민국태권도시범문화협회, 시범분야 전문가로 구성해 발족

 

태권도 시범분야의 새로운 경연 대회가 탄생했다. 

 

겨루기 일변도였던 태권도가 이제는 시범과 품새가 대세를 이루고 있다. 주요 단체와 친목회 등에서 다양한 경연대회를 개최하는데 판정과 대회 운영에 선수단과 운영 측간 서로 다른 관점 때문에 아쉬움을 남겼다.

 

이런 가운데 올해 젊고 유능한 태권도 시범분야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한 대한민국태권도시범문화협회가 창립했다. 그 첫 번째 도전으로 그간 시범 경연대회에 아쉬움을 보완한 대회를 개최했다. 선수들의 부상 방지를 위한 룰 제정과 실효성 있는 판정 등을 마련한 것.

 

대회는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뉴노멀 시대를 맞아 비대면 온라인 플랫폼으로 성황리에 개최했다.

2020 뉴노멀 대한민국 태권도 시범문화협회장기 대회가 비대면으로 진행 중이다.

대한민국태권도시범문화협회(회장 장대식, 이하 시범문화협회)는 11월 28일부터 29일까지 서울 강남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 내 대연회장에서 ‘2020 뉴노멀 대한민국 태권도시범문화협회장기대회’를 개최했다.

 

대회 종목은 ▲엘리트 선수들이 참가하는 시범경기부문과 ▲태권도장 활성화를 위한 태권도장 수련생들이 참가하는 시범경연부문, 그리고 본 협회에서 직접 작사, 작곡한 지정 음악(작곡)에 맞춰 4분 이내로 경연하는 ▲시범공연부문(태권뮤비)으로 나눠 열렸다.

 

수개월간 전문가들 머리 맞대… 대회 규정과 용어 표준화 작업

 

이번 대회를 주최한 시범문화협회는 몇 개월에 걸쳐 대회 규정과 용어를 표준화하는 등 대회 준비에 심혈을 기울였다.

 

특히 태권도 시범문화 발전과 선수 및 지도자 권익을 위하여 새롭게 출범한 만큼 코로나19로 힘든 태권도 선수들이 기량을 마음껏 발휘해 시범문화를 활성화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태권도 시범경기 문화의 주체인 선수와 지도자의 권리와 인권을 보호하고 체계적인 지도자 및 선수교육과 경기문화 개선, 기술체계 확립 등 태권도 시범문화 발전을 위한 방안을 숙의하고, 그 첫 행보로 첫 대회를 개최했다.

대회 운영진이 회의를 진행 중이다.

이번 대회의 주목할 만한 특징은 첫째, 선수들의 공정한 채점을 위해 채점 규정을 세분화·전문화하여 심판과 선수들의 고민을 해결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주최 측은 “시범 종목의 특성상 다양한 발차기에 대한 여러 항목을 한꺼번에 채점해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지만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심판 채점 항목을 단일화하여 각각의 심판들에게 배분했다”며 “이로써 심판들은 선수들의 움직임을 일관된 기준에서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다소 완파 위주의 무리한 난이도 설정을 하거나 부상의 위험을 감수하고 경기를 나서게 됐던 선수들의 고민을 덜 수 있게 됐고, 이는 결과적으로 선수 자신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발차기다운 발차기가 점수를 높게 받을 수 있는 결론으로 이어졌다.

 

둘째, 격파 발차기에 대한 난이도 구분을 명확히 함으로써 채점 규정의 객관성이 강화됐다.

 

이에 대해 주최 측은 “그동안 태권도 시범종목 경기에서 규정화된 발차기 난이도 체계는 존재하지 않아 심판의 주관적인 견해에 따라 채점 기준이 달라질 수밖에 없었다”며 “이번 대회를 주최한 협회에서 제시한 규정화된 발차기 난이도 체계는 선수와 심판 모두 난이도 점수를 미리 알고 배정할 수 있어 채점 항목을 객관성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대회를 마친 후 주최 측 임원과 심판이 한자리에 모였다.

심판판정

심판은 표현·정확·숙련성의 단일 항목을 전문적으로 채점하고, 선수들도 격파를 할 대 발차기 난이도와 완파보다는 정확하고 숙련된 발차기로 격파에 집중할 수 있었다.

 

셋째, 시범공연부문의 볼거리를 제공했다. 본 협회는 대회를 준비하면서 공연부문의 음악은 협회만의 내용을 담은 지정곡을 제작하기 위하여 지정곡 공모전을 통해 작곡가를 선발하여 ‘희망’이라는 작품을 작곡해 배포했다.

 

필수 음악으로 지정되어 3가지 버전이 공개된 ‘희망’에 맞춰 참가자들은 창의적인 기술과 동작, 스토리를 가미해 경연했다.

 

주최 측은 “이러한 형태의 시범경연은 온라인 콘텐츠가 생활화한 오늘날 저작권 문제를 해결하고, 창작활동을 장려하며, 태권도 시범문화를 언제 어디서나 소비 가능하게 해 양질의 태권도 콘텐츠를 생산하게 했다. 이는 시대흐름에 맞는 태권도 시범문화의 새로운 창조적 시도”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넷째, 실시간 유튜브 스트리밍으로 본 협회의 기술심의회 의장과 홍보위원장 등 협회의 방향을 해설 할 수 있는 현재 태권도 트렌드에 반응하는 해설위원들로 구성하여 정확한 중계를 방송해 다양한 볼거리와 세계 태권도인에게 대리만족과 소통의 기회를 제공했다.

 

대한민국태권도시범문화협회는 첫 대회의 호응과 성공을 토대로 내년 초 제2회 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15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태권도시범 #대한민국태권도시범문화협회 #시범문화협회 #온라인대회 #비대면 #뉴노멀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전통무예시연병폐

    전통무예 왜곡시범문화
    무예24기시범공연 콘텐츠저작권 문제
    해동검도 소속시범단체 낙악읍성
    해동검도검법 왜곡시연 24기왜곡시연 표절 실태
    유튜브
    https://youtu.be/wqbw1-nkr-8

    2020-12-02 19:33:37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전통무예시범문화 실태

      전통무예 실태퍼옴 심각함
      ※무인탈쓴 가짜무예단체※
      무예24기속해동검도시범단의무예시범의왜곡된 무예오류 심각 한 예로 낙악읍성해동검도 시범전통무예설명왜곡 해동검도쌍수검법이 무예24기로왜곡설명 수원24기공연표절 아마도 해동검도단체와 개인적 인연으로 공연물이 같을수도 그래도 올바른 무예시범을 해야하고 감시하고
      올바르게 가르쳐야 할것같다 해동검도의 특이한단체습성때문이다.
      항상그래서 해동검도는 무예계의 사이비단체라고하는것이다
      낙악읍성무예시연
      일부 해동검도검법 왜곡시연
      참고영상
      ※참고영상 유튜브검색
      솔선수범TV
      전통 무예 시범 직캠(낙안읍성)
      게시일: 2019. 12. 17.
      낙안읍성에서 열렸던 기예무단무예시범 입니다.

      기예무단시범 영상삭제.비공개함
      https://m.youtube.com/watch?v=wYYnxyy3HHE
      https://youtu.be/DsQaJqA_8QM
      https://youtu.be/MjCoWZ3_FNY

      2020-12-02 19:42:21 수정 삭제 신고

      0
    • 수원태권

      그런 사정이 있었군요. 안타까운 일입니다.
      역시 태권도가 이런 부분에서는 앞서 가는 군요^^

      2020-12-02 19:49:41 수정 삭제 신고

      0
    • 강철소녀

      아마도 24기사범들도 아시는 단체이지요 수원야조때같이시범한 단체아닌가요! 전통성을 중시하는 행사에 해동검도기예무단 이라니 개인뜻이 있겠지만 좀 그래도 같은 전통무예선.후배단체도 있을것같은데 이또한 안타깠습니다 요즘 해동검도 단체들이 전통무예진흥법때문에 전통무예단체에 관심을 보이기도 합니다 조심하셔야죠 아무리 개인인연 이라도 전통무예연구하시면...잘못된 제자한명이 전통성에 문제을 요함 미꾸라지 한마리가 그단체 전문성과전통성을.....심히걱정됩니다 무예24기단원의 오래된 노력이 한순간에....부디 조심하시길

      2020-12-02 19:54:57 수정 삭제 신고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