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행부 공백 세종시태권도협회 ‘심사 시행권한’ 정지


  

KTA, 세종시협회 집행부 공백으로 사업수행 불가 판단, 직접 시행키로

 

KTA

최근 각종 논란으로 집행부 직무정지된 세종시태권도협회에 대해 상위 단체인 대한태권도협회가 심사시행권한을 정지했다.

 

대한태권도협회(회장 최창신, KTA)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세종시협회 심사권을 정지하고, KTA가 직접 심사를 시행하기로 의결했다.

 

이는 지난 9월 7일 세종특별자치시체육회가 세종시태권도협회 집행부 임원 전원에 대한 인준을 취소에 따른 후속 조치다.

 

KTA는 세종시협회의 집행부 공백으로 원만한 사업수행이 불가하다 판단, 도장심사공정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이사회에 안건을 상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시도협회에 위임된 심사시행권한이 정지되면 관련 규정 및 심사위임 계약에 의해 KTA가 직접 심사를 시행하게 된다.

 

KTA 측은 “향후 모든 시도태권도협회 및 240여 개 시군구태권도협회의 중앙협회로서 세종시협회 정상화를 위해 세종시체육회에 적극 협조하면서 일선 태권도장 지도자와 수련생의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KTA는 지난 9월 19일 예정됐던 ‘2020년도 제3차 세종시협회 승품단 심사(찾아가는 승품단 심사)’는 응시자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심사관리위원회와 사무처 직원을 직접 파견, 67개 태권도장을 대상으로 응시자의 심사 동영상 촬영을 마쳤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15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세종시 #세종특별시태권도협회 #세종 #심사 #승품단심사 #찾아가는심사 #대한태권도협회 #KTA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