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태권도, 맨체스터 세계선수권 남녀 종합우승 … 장준 MVP


  

남자부 루키 3인방 대활약, 자연스러운 세대교체… 여자 이다빈 올림픽 청신호

한국 -54KG급 배준서(강화군청)가 이번 대회 총 6경기를 뛰어 265득점을 기록, 한 경기 평균 44점 대기록을 세우며 한국 남녀 종합우승을 이끌었다. 

한국 태권도가 격년마다 열리는 ‘세계태권도선수권’에서 남녀 동반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19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닷새간 열전의 막을 내린 ‘2019 맨체스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 남녀 각 8체급에 출전해 남녀 동반 종합우승을 달성했다. 지난 2017 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에 이어 동반 우승을 이어갔다.

 

남자부는 올해 스무 살이 된 -54kg급 배준서(강화군청)와 -58kg급 장준(한체대, 1학년), -80kg급 박우혁(한체대, 1학년) 삼인방이 활약을 펼치면서 자연스럽게 세대교체를 이뤘다.

 

배준서는 6경기 총 265점 평균 44점 대기록을 세웠고, 장준은 우수한 기량으로 퍼펙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우혁은 동메달을 획득했지만, 취약체급에서 나온 값진 메달로 앞으로 성장 가능성을 충분히 보여줬다.

 

세계선수권 개인통산 4회 우승 도전에 나섰던 간판스타 이대훈(대전광역시체육회)은 준결승에서 홈 영국의 브래들리 신든에 일격을 당해 동메달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20대 초반의 주축 선수들이 전성기를 누리는 무대에서 이대훈은 여전히 강한 체력과 노련한 경기운영으로 앞으로 있을 그랑프리 시리즈를 통해 도쿄 올림픽에 집중하게 된다.

 

기대했던 중량급 간판 인교돈(한국가스공사)은 대회 마지막 날 8강에서 탈락해 메달 획득 실패가 뼈아프다. 경량급은 신구 세대 모두 선수층이 탄탄하지만 중량급은 매우 취약한 상황에 놓였다. 유럽과 아프리카 등 강세를 보이는 선수들과 대등한 경기를 펼칠 유능한 선수 발굴과 육성이 절실해 보인다.

남자부 종합시상. WT 조정원 총재(왼쪽에서 세번째)와 시상후 러시아, 한국, 아제르바이잔, 영국, 중국 대표팀 감독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여자부는 경량급과 중량급에서 각각 금메달 한 개씩 획득해 홈 영국과 단체전 경쟁에서 우위를 점했다.

 

여자 -46kg급 심재영(고양시청, 23)은 한층 성숙된 경기운영으로 지난 무주 대회에 이어 2연패를 달성하는데 성공했다. 이제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소희와 도쿄 올림픽 본선행을 놓고 본격적인 경쟁이 시작된다.

 

올림픽 출전이 불확실 했던 여자 -73kg급 이다빈(서울시청)은 지난해 그랑프리 파이널 골절 부상 후 다시 코트에 복귀한 대회에서 최고의 기량을 펼치며 우승해 올림픽 자동출전권을 사실상 확보했다.

 

한국대표팀 이창건 수석코치는 “이번 대회를 통해 배준서, 장준, 박우혁 등 새로운 신예들이 기존의 정상급 선수들을 제압할 정도로 우수했다. 자연스레 세대교체가 가능해졌다”며 “특히 한국의 취약체급인 -80kg급의 박우혁의 등장은 기대감을 갖기에 충분하다. 또 목표로 했던 남녀종합우승을 달성했다. 또 이다빈이 올림픽 출전권을 티켓을 따내는데 성공했다"고 성과를 강조했다.

 

韓 장준 ․ 英 제이드 존스 남녀 MVP… 英 비앙카 웍든 3연패, 2연패도 3명 탄생

맨체스터 세계선수권 남녀 MVP에 선정된 한국의 장준(좌)과 영국의 제이드 존스(우) 

이번 대회 MVP는 한국의 장준(한체대, 남자 -58kg급)과 영국의 제이드 존스(여자 -57kg급)가 수상했다.

 

남녀 베스트 코치에는 이탈리아 클라우디오 노라노(남), 한국의 이창건 수석코치(여)가 수상했다.

 

안방에서 든든한 응원을 받은 영국 여자 헤비급 비앙카 웍던이 2015 첼랴빈스크와 2017 무주에 이어 대회 3연패 위업을 달성했다. 3회전까지 중국 정수인(2016 리우 올림픽 금)에 뒤지던 중 상대의 감점 누적(10개)으로 극적인 반칙승으로 대기록을 세웠다.

 

무주 세계선수권에 이어 대회 2연패도 세 명이나 탄생 했다. 한국 여자 -46kg급 심재영과 중국 남자 -63kg급 자오 슈아이(2016 리우 올림픽 금), 아제르바이잔 베이지 하르체가니 밀라드는 이번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남자부는 한국이 금2개, 동2개를 획득해 종합점수 315점으로 러시아(금1,은1,동=221점), 중국(금1,동1=167점), 영국(금1=149점), 아제르바이잔(금1=148점)을 큰 점수차로 누르고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여자부는 한국이 금2개, 은1개를 획득해 320점으로 우승했다. 중국(금1,은2,동2, 297점), 영국(금2,동1, 289점), 태국(금2, 동1, 280점), 터키(금1,은1,동2, 240점)가 뒤를 이었다.

 

다음 대회는 2년 후인 2021년 중국 우시에서 개최된다.

 

WT 선수위원 남녀 4명 투표로 선출… 참가 선수들이 직접 투표로 진행

 

한편, 대회 기간 동안 참가 선수들의 투표로 WT 선수위원 남녀 각 2명 총 4명이 선정됐다. 지난 3월 WT는 선수위원회 후보자 접수를 통해 ‘WT후보선발위원회’를 통해 엄격한 심사를 진행, 남자선수 3명, 여자선수 8명 등 총 11명의 후보자를 압축했다.

 

참가 선수들은 14일부터 18일까지 남녀 후보자 각 한 명씩 투표를 진행, 가장 높은 득표수를 받은 선수를 선출했다. 여자는 중국 태권도 여제 우징위(-49kg급)와 크로아티아 니키타 글랜스노빅(Nikita Glasnovic, W-57Kg)이 남자는 영국의 벤자민 하인네스(Benjamin Haines M-68Kg), 미국의 스테픈 람브딘(Stephen Lambdin, M+80Kg)이 선출됐다. 이들은 앞으로 4년간 동료 선수들의 목소리를 대변할 예정이다.

 

[무카스미디어 = 영국 맨체스터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15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세계태권도선수권 #맨체스터 #세계선수권 #종합우승 #남녀동반 #동반우승 #영국 #중국 #배준서 #장준 #제이드존스 #이다빈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주성용

    고생하셨습니다!

    2019-05-20 15:06:51 신고

    답글 0
  • TKD Man

    해외 미디어에서는 이번 대회에서 헤비급 여자 영국선수와 중국선수의 불평등 심판판결에 떠들썩한데 도대체 무슨일인지 기사 좀 실어 주십시요.

    2019-05-20 08:34:20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