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무예도 ‘스포츠’로 대중화 가능성 열렸다!


  

대한체육회, 전통스포츠육성사업 성공적 진행

전통스포츠 마상무예부분 전문고급과정 2기생이 마상에서 활쏘기를 하고 있다.

우리나라 전통무예가 스포츠 대중화 가능성이 높아졌다. 정부가 지원하는 ‘전통스포츠육성지원사업’이 성공적으로 종료되면서 그 가능성이 커진 것이다. 

 

전통스포츠의 대부분이 우리 무예인 이 사업에 가장 관심을 이끈 사업은 마상무예전수자 교육으로 알려졌다.

 

말을 타고 활을 쏘는 기사(騎射, Horseback Archery)를 비롯해 말위에서 무예를 펼치는 마상무예 전수자교육이 지난 1월 30일 강원도 속초에서 최종 종료됐다.

 

자체 평가에서 대중스포츠로 활성화될 수 있다고 결론을 내리고 올 사업계획과 더불어 하반기 교육프로그램개발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체육회가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진흥공단의 후원으로 매년 실시하고 있는 전통 스포츠 육성 지원사업은 체험형-강습형-대회형으로 잇는 접근성과 대중화를 목표로 두고 있다.

 

기사(騎射), 국제대회 10여개 출전선수 육성 차근차근

전통스포츠 마상무예부분 전문고급과정 2기생들

지난 1월 우리나라 전통스포츠로 알려진 마상무예가 고급 및 전문가과정 최종교육으로 모든 일정을 마쳤다.

 

이 사업을 진행한 한민족전통마상무예격구협회(회장 김영섭)는 지난해 대한체육회의 공모사업에 채택돼 마상무예의 접근성을 확대하고, 기사종목의 전문적인 강습을 중점적으로 확대했다.

 

특히 기사종목의 전문과정에 서울소재 대학 국궁부 대학생들과 초, 중, 고등학생들의 미래 꿈나무들이 지난해 여름에 이어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기량을 한층 향상시키는 계기를 만들었다.

 

기사는 세계기사연맹(WHAF, World Horseback Archery Federation)이 주최하는 세계기사선수권대회가 매년 8월 속초에서 유네스코공식후원대회로 개최되고 있으며, 세계 주요국가에 10여개의 국제대회가 개최되고 있다. 기사 종주국이지만 선수층이 약한 우리나라는 이번 지원사업을 토대로 선수육성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박춘식 사무국장은 “우리나라가 기사종주국으로서 세계 30여개 국에 보급하고 있지만, 선수확보에 있어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세계기사선수권대회와 세계무예마스터십 등을 대비한 기사선수발굴에 이번 대한체육회의 전통스포츠프로그램이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세계기사선수권대회에 출전한 박범남 교관이 마상에서 활쏘기를 하고 있다.

이번 교육을 지원한 박범남 교관은 “유럽이나 중동지역 국가에 비해 많은 어려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잠재력이 있어 젊은 꿈나무 육성에 필요한 프로그램과 지원이 뒤따른다면 우수한 선수발굴과 더불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전통스포츠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꾸준히 교육받을 수 있는 환경과 프로그램개발, 그리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한편, 이번 교육생들의 일부는 오는 8월 세계기사선수권대회와 9월 세계무예무예마스터십에 출전한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통무예 #전통스포츠 #마상무예 #기사 #세계기사연맹 #세계무예마스터십 #김영섭 #박춘식 #박범남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