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라테, 종주국서 올림픽 데뷔… 2020 도쿄 올림픽 확정적

  

IOC 집행위원회, 가라테 포함 5개 종목 추가 의결… 8월 총회에서 가부 결정


세계가라테연맹이 홈페이지에 2020 올림픽 종목 추천을 환영하고 있다.


2020 도쿄 올림픽에 가라테가 선택종목으로서 ‘올림픽 데뷔’가 사실상 확정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위원장 토마스 바흐, IOC)는 지난 1일(현지시각) 스위스 로잔에서 집행위원회를 열고 오는 2020 도쿄 올림픽 추가 종목으로 가라테를 포함한 5개 종목을 추가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아직 최종 확정 전이지만, 가능성은 90% 이상으로 확정적이다. 이날 집행위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직접 IOC에 제안한 가라테와 야구-소프트볼, 스케이트보딩, 스포츠클라이밍, 서핑 등 5개종목 18개 세부종목을 심의해 이를 승인했다.

남은 절차는 오는 8월 리우데자이루 올림픽 개막 전에 열릴 ‘제129차 IOC 정기총회에서’ 조직위가 제안해 집행위서 의결된 5개 추가종목에 대한 채택 여부를 결정한다. 현재 계획으로는 한 종목씩 채택 여부를 가리는 것이 아닌, 5개 종목을 일괄로 상정해 가부를 결정한다.

IOC 수뇌부들이 결정한 사안이 정기총회에서 부결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한 상황. 더군다나 추가종목이 세트로 상정되기 때문에 승인 가능성이 더욱 높다. 그리고 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새로 취임한 이후 '어젠다 2020‘ 발표를 통해 올림픽 개최도시에 올림픽 종목을 추가하는 추천권을 부여한 바 있다.

예상대로 개최지 일본은 자국이 가장 강점을 지난 종목을 우선으로 추천했다. 그래서 야구의 올림픽 재진입과 오랫동안 올림픽 정식종목 진입을 위해 노력했던 가라테가 추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결과적으로 두 종목을 포함해 3종목이 추가되었고, IOC가 예상을 깨고 5개 종목을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야구와 소프트볼은 2008 베이징 올림픽까지 각각 다른 종목으로 올림픽 무대에 섰지만, 지난 2005년 싱가포르 IOC총회에서 퇴출돼 이후 두 세부종목이 한 종목으로 결합했다. IOC의 어젠다 2020 발표가 되자 그 추가종목 0순위로 야구-소프트볼이 예상됐고, 다음으로 가라테가 유력하게 조명을 받았다.

가라테는 이번 올림픽 종목에 세부종목으로 구미테(겨루기)와 가타(품새)가 포함되어 있다. 현 올림픽 종목 중에는 태권도와 가장 유사한 종목이다. 태권도는 2000 시드니올림픽 이후 4회의 올림픽을 치렀고, 2020 도쿄 올림픽까지 두 번의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확정된 상황. 그러나 아직까지 겨루기만 정식종목으로 채택되고, 품새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로 인하여 태권도는 겉으로는 표현하지 못하지만, 내심 위협을 느낄 수밖에 없는 상황. 여전히 겨루기만 유일하게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어 있어, 품새 정식종목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게다가 가라테는 일본이 종주국이지만 IOC위원들의 중심이 유럽과 아프리카 등에도 오래 전부터 보급이 확산되어 있다.

태권도와 비슷한 경쟁에서 올림픽 정식종목 채택에는 제외돼 성장이 정체되었던 가라테로서는 이번 2020 도쿄 올림픽 정식종목의 계기로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 press@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라테 #공수도 #도쿄올림픽 #추가종목 #정식종목 #쿠미테 #카타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해외사범

    지당한 말씀 입니다.만약 김운용씨 같은 리다싶이 없었다면 태권도가 올림픽 종목에 포함 될수가 없었습니다. 가라테의 조직력 정멀 무섭습니다. 그런줄도 모르고 태권도는 저 절났다고 집안 싸움에 정력만 소비 하고 있습니다.모두가 우물안에의 개구리들입니다.

    2016-06-12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뭘모르네

    국기원이 아무리 날고기어도, 대태가 아무리 일 잘해도 어차피 가라데한테 태권도는 밀리게 되어있다. 애초에 태권도가 올림필 종목에 들어간것도, 외교능력이 아주 뛰어났던 김운용이라는 사람이 있어서 가능했던 것이다.
    IOC위원인 문대성이 전혀 외교적 능력이 없는데다가, 그런 걸출한 능력을 지닌 인물을 태권도계에서 찾기 힘든데 어떻게 가라데를 이기나? 올림픽은 무도의 깊이와는 아무상관없다. 아는것, 국력, 정치력, 외교력이 좌우하는 것이다.
    아무것도 모르는 무매한 사람들이 국기원하는꼬라지는~ 이러고 있지 ㅋㅋㅋ 이미 해외에선 국기원 쳐다도 안보는데 ㅋㅋ

    2016-06-11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매국노

    요즘 국기원등에서 일어나는꼴을 보면 오히려 잘됬습니다. 앞으로 가라테 한데 많이들 얻어 맞게 생겼수다.

    2016-06-10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