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박 이야기] 평양박치기!(하)

  


수박의 상대 몸치기(연습할 때 주요한 급소 이외의 곳은 맞으며 한다)


‘조선의 민속놀이’(홍기무, 1964년 북한과학원 고고학 및 민속학연구소)에 수박과 택견, 날파람의 관계가 서술되어 있다. 60년대 북한학자가 파악한 민간무예의 일단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수박, 택견, 날파람 삼자의 정체성 확립에 도움이 되는 것은 부수익일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맨주먹으로 힘을 겨루는 놀이로서 씨름 외에 수박이라고 하는 것이 있었다. 이것은 씨름처럼 손으로 잡고 넘어뜨리는 것이 아니라 양편이 서로 떨어져서 주먹질로 상대방을 넘어뜨리는 것인데 수박은 당시 무인들이 좋아했다.

문헌들에 의하면 민간에서도 성하였던 것을 알 수 있다. 무인집권시기의 두 경승, 리 의민은 다 수박의 명수였다. 두경승은 수박으로 벽을 치자 주먹이 벽을 뚫고 나갔으며, 리의민은 주먹으로 기둥을 쳤더니 서까래가 움직였다고 한다.

이조시기에는 수박 잘 하는 사람을 역사라고 불렀으며, 왕을 호위하는 방패군과 갑사들을 그로써 선발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이 놀이는 쇠잔 해 버리고 말았다. 택견 다음으로 <소년 십오, 이십시에 하던 일이 어제런듯 소꿉질, 뜀박질과 씨름, 택견, 유산하기>라고 한 김민순의 시조 구절과 같이 옛날에는 택견이라는 것이 유행하였는데, 이것은 수박과 달라서 발길질로 상대방을 넘어뜨리는 내기를 하는 것이었다.

발로 차려고 얼릴 때는 자연 손짓을 하며 들어오는 발질을 막느라고 손을 쓸 수는 있으나, 막아 밀어뜨릴 뿐이요 절대로 잡거나 때리지 못하며 잘못하여 몸이 닿는 경우가 있어도 머리로 받거나 몸으로 떠밀거나 하지 못하고 순전히 차서 넘어뜨려야 되는 것이었다.

평양지방에는 날파람이라고 하는 것이 있었는데, 이것은 수박에 비슷하다. 주먹을 위주로 하되 발로 차고 머리로 박기도 하여 택견보다 공격방법의 범위가 더 넓은 놀이였다. 이 역시 후에 없어졌다.

수박은 자고로 손으로 침에 변함이 없다. 택견은 발로 차는 것이다. 두 가지 특성을 공유한 형태의 것으로 날파람을 이해하면 된다. 택견의 손질을 옛법이라는 명칭으로 묶어 마치 고유한 기술로 인식하고 있으나 글쎄……. 필자의 생각은 다르다.

참고로 날파람의 상세기술이 소개되어 있는 ‘노동신문’ 기사를 발췌 해 본다. 날파람 군들은두 손을 뒤짐 지고 주먹질을 해대는 상대를 각이한 자세의 발길로 걷어차면서 제압하였다. 여기에는 상대방의 하반신(주로 다리)을 걷어차 뒤로 넘어뜨리거나 혹은 좌우로 차서 옆으로 넘어뜨리게 하는 방법, 뛰어 오르면서 상대방의 상반신 또는 턱이나 목, 심지어는 이마를 차서 넘어뜨리게 하는 방법 그리고 목덜미나 어깨를 차서 넘어뜨리는 방법도 있었다.

단수 있는 날파람 군들은 높이 도약하면서 상대방의 어깨위에 뛰어 오른 다음 눈 깜빡할 새도 없이 한쪽 발을 휘둘러 발뒤축으로 상대방의 뒤통수를 걷어차기도 하였다. 이것은 살법의 위력한 한 기법이었다.

*상대의 어깨를 밟고 차는 기술은 개성의 제비치기와 동일한 것이다. 날파람 군들의 특기인 발차기에는 형식과 차는 각도에 따라 《원앙각》(두발로 차는것), 《모두걸이》, 《외발걸이》, 《외입붙임》과 같이 이름이 붙어있었다.

그밖에 모두발차기도 있었고, 팔꿈치와 무릎으로 치거나 차기도 하는 법수도 있었다. 특기로서는 찌르기와 발차기외에도 머리받기가 있었다. 5~ 6m 밖에 떨어져 있는 상대방을 제압하기 위해 수평으로 날면서 머리받기로 상대방의 면상을 들이받는 수법은 실로 귀신같은 날랜 동작이었다.

《평양날파람》의 훈련방법에서 기본은 발차기와 뛰어오르기였다. 처음에는 짚단 같은 것을 세워 놓고 앞으로 나가면서 차고 뒤로 들어오면서 차는 연습에 짚단을 공중에 매달아 놓고 뛰어 오르면서 차는 연습을 동시에 진행하였다.《차력》은 《평양날파람》의 훈련방법가운데서 특별히 주목되는 것이다. 이것은 일종의 기합 이었다.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박 #송준호 #민속놀이 #날파람 #북한 #택견 #정체성 #전통무술 #민속학 #놀이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ㅎㅎ

    옜날책에 수벽치기.변.수박..이 모든것이 탁견이다 탁견하는사람이 택견군이라했는데..
    과연 택견에는 발로만할까? 현시대의 경기로 진화되면서 발질위주의 는질르기로 시합을 규정해서 그렇지 택견의 살상법인 옛법에는 박치기, 고막치기.눈공격기술.급소기술등 온몸으로 공격을 시도합니다. 택견의 한면(경기)만 보지마시고 여러면을 공부좀 해주세요

    2011-04-24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배우고 싶다

    차력차력차력 신차력수차력기차력 인간한계를 넘는..고구려가 강했던 이유가 차력입니다.호흡으로 내공을 키우고 수박으로 외공을 단련

    2011-03-17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택견

    택견에 사이비는 없어요. 가짜는 더군다나요,,옆에서 보고 배우셨던 직접 배우셨던 다를게 있나요? 한 때 서로 헐뜯은 적 있지만 지금은 서로 잘 지내는 듯 하네요. 문화재가 중요한가 내가 재밌으면 되지...

    2011-03-17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택견

    좋은 운동입니다. 그보다 중요한게 있나요? 우리 몸에 맞고 우리 정서에 맞으면되지 전통,,고리타분해요

    2011-03-17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지나다

    잘 읽고 갑니다

    2011-03-13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가짜택견도 택견인가 충주문화재 택견 말곤 전부 짝퉁 송덕기옹도 몇가지 안되는 기술을 보완하시려 무던히 만들어 내셨다. 창작!!! 알긴 하냐? 박종관씨 책에 나오는 기술중에 한가지만 가르쳐 주께 맴돌리기? 앉아서 다리를 걸어??? 중국의 소퇴법과 같다. 송옹이 만든걸 고구려 신라랜다 쩝 불쌍해

    2011-03-13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택견은

    서울지역에서 애들이 하던 놀입니다. 지방에서는 날파람 같은 강력한 무술이 많았어요. 예전엔 끼워주지도 않던겁니다. 택견은 남택견입니다. 북한은 박치기 절명하죠 맞아보면 압니다. 안면이 완전히 박살나요 박살!!!

    2011-03-13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

    아프겠다. 주관절이 휘어지네... 윽

    2011-03-13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쩝?

    애는 뭐가 이렇게 불만ㅇ릴까 수박이야기하며 택견애기하면안된다고 생각하는걸까?날파람은 종합격투긴데 발롤하는 택견이랜다 쩝...박치기의 모든것이 아닌가 싶다. 김일선생님, 날파람 조만식선생님, 구한말의 실존인물까지 찾아서 보여줘도 부수적이랜다 니 몸이나 보자 역기들어 흉근은 좀 잡혔나 쩝 보디빌딩 근육과 실제로 스멋ㄱ는 근육의 차일모르긴하겠지만 택견은 북한학자애긴대 애는 글이나 읽고 이러는걸까 하품 쩝ㅇ라 그냥 자라자 댓글로 니 존재감을 들춰내지 말공 븅신

    2011-03-13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수박 이야기를 하면서 택견이야기가 끝이 없이 나오네요.
    날파람 이야기도 발로하는 택견이야기고... 머리 박치기는 겨우 부수적이고...
    운동하는 사람의 몸이라고 하기에는 부족하고...
    역사학자라고 하는게...좋을듯 싶고...
    택견하는 사람보다 택견을 더 잘아는 듯이 말하는 것도......... -_-;;;

    2011-03-06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한마디

    상당히 과격 해 보입니다. 수박이 널리 알려졌음 하네요^^

    2011-03-03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