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챔피언 안젤라 리, '원챔피언십' 올해의 경기 선정


  

원챔피언십 올해의 경기, 쟁쟁한 남성 챔피언 제치고 안젤라 리 선정

아시아 최대 종합격투기(MMA) 단체로 불리는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에서 한국계 챔피언 안젤라 리(26·미국/캐나다)의 타이틀 매치가 지난해 종합격투기 최고 명승부로 뽑혔다.

 

안젤라 리(한국명 이승주)는 작년 3월 원챔피언십 여자 아톰급 타이틀 5차 방어전에서 도전자 스탬프 페어텍스(25·태국)를 2라운드 4분 50초 만에 ‘리어 네이키드 초크’(Rear Naked Choke)라는 조르기 기술로 제압했다.

 

스탬프와의 5차 방어전은 코로나19 판데믹과 딸 출산이 겹치면서 안젤라 리에게는 2년 6개월 만의 종합격투기 경기였다.

 

원챔피언십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많은 시간 공백기가 있던 안젤라 리와 달리 스탬프는 2021 아톰급 월드 그랑프리 정상에 오르는 등 승리를 거듭하고 있었다고 한다.

 

스탬프는 원챔피언십에서 ▲2018년 10월~2020년 2월 킥복싱 ▲2019년 2월~2020년 8월 무에타이 등 2개 종목 아톰급 챔피언을 지냈다. 스탬프는 또한 안젤라 리가 딸을 출산하고 복귀하면 상대하게 될 도전자를 정하는 종합격투기 아톰급 8강 토너먼트에서도 우승했다.

 

원챔피언십 측에 따르면 오래 결장한 안젤라 리의 피지컬과 정신력이 실전에서 이전과 같은 수준일지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었다. 그러나 믿을 수 없을 만큼 놀라운 퍼포먼스로 부정적인 전망을 극복했다며 ‘2022 올해의 종합격투기 경기’로 선정한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단순하게 챔피언이 무난히 왕좌를 지킨 타이틀전이라면 지난해 최고 명승부까진 아니었을 것이다. 스탬프는 안젤라 리의 간장에 레프트 훅을 적중시키는데 이어 몸통과 머리에 타격을 퍼부어 매섭게 몰아붙였다.

 

안젤라 리는 스탬프의 다리를 붙잡고 버티며 회복할 시간을 벌었다. TKO 패배 위기에서 벗어난 후에 그래플링 우위를 앞세워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스탬프는 기대 이상의 레슬링 수비력을 보여줬다. '트라이앵글 초크'(Triangle Choke), '트위스터'(Twister) 등 안젤라 리가 구사한 조르기, 관절기에서도 잘 벗어났다.

 

그러나 주짓수 공방이 길어질수록 유·불리가 분명했다. 안젤라 리가 1라운드에 이어 또 다시 꺼내든 ‘리어 네이키드 초크’에 스탬프는 결국 항복하고 말았다.

 

스탬프는 오는 14일(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 임팩트 아레나에서 개최되는 'ONE on Prime Video 6'을 통해 아니사 멕센(34·프랑스/알제리)과 격돌한다. 스탬프가 원챔피언십 킥복싱/무에타이 챔피언을 지냈다면, 멕센은 '글로리'(Glory) 킥복싱 및 세계복싱평의회(WBC) 무에타이 챔피언 출신이다. 월드클래스의 타격전이 기대된다.

 

안젤라 리는 올해 5월 6일 미국 콜로라도주 브룸필드의 퍼스트 뱅크 센터에서 진행되는 'ONE on Prime Video 10'을 통해 함서희(35·대한민국)와 원챔피언십 종합격투기 아톰급 타이틀 6차 방어전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무카스미디어 = 권석무 기자 ㅣ sukmooi@naver.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석무 기자
무예 전문 유튜브 크리에이터 (Fight Cast)

무카스미디어 MMA, 주짓수, 무예 분야 전문기자.
브라질리언 주짓수, MMA, 극진공수도, 킥복싱, 레슬링 등 다양한 무예 수련 
람 몸을 공부하기 위해 물리치료학을 전공, 무예 고문헌 수집 및 번역 복간본 작가로 활동.
#원챔피언십 #안젤라 리 #스탬프 페어텍스 #함서희 #종합격투기 #MMA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