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132위 권도윤, 랭킹 1위 잡고 세계태권도선수권 금!


  

이대훈 은퇴 이후 '취약 체급'된 남자 -68kg급에서 값진 메달 수확

권도윤(한체대)가 우승 후 태극기를 휘날리고 있다.

국제대회 경험이 부족한 신예 권도윤이 태권도 세계적인 스타 이대훈의 은퇴로 취약 체급이 된 -68kg급에서 깜짝 금메달을 수확했다.

 

권도윤(한체대, 2학년)은 16일(이하 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의 센트로 아쿠아티코에서 열린 ‘2022 세계태권도연맹(WT) 세계선수권대회’ 셋째날 남자 -68㎏급 결승에서 영국 브랜들리 신든을 라운드 점수 2-0(5-4, 10-7)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국제대회 경험은 올해 터키오픈과 코리아오픈이 전부인 권도윤은 화려한 조명과 낯선 분위기 속에서 치러진 큰 무대에서 많이 긴장했지만 거듭된 경기를 치르면서 제실력을 발휘했다.

 

결승에서는 변칙적인 발차기와 까다로운 경기 운영으로 쉽지 않은 이 체급 올림픽 랭킹 1위(307.8점) 영국 브랜들리 신든을 상대로 고전했지만 2-0 완승했다. 권도윤은 24.92점으로 132위를 기록 중이다.

 

1회전 한 점차로 뒤지던 와중에 왼발 머리 공격으로 5대4 1승을 먼저 챙겼다. 2회전 몸통 공격을 연속 성공한데 이어 20초를 남기고 오른발 머리 공격을 성공시키며 10대7로 이겼다.

 

준결승에서는 복병 아제르바이잔 아가예프 자바드와 3회전까지 접전을 펼친 끝에 라운드 점수 2-1로 역전승 했다. 1회전 머리 공격을 연거푸 허용하며 2대6으로 내줬다. 2회전에서는 유효 득점을 서로 내지 못해 주․부심 우세 판정에서 2-1로 가까스로 이겼다. 마지막 3회전 상대 공격을 왼발 내려차기를 성공시켜 3대2로 신승했다.

권도윤이 우승 후 소속팀 한체대 코치이자 대표팀 코치로 함께 한 오혜리 코치와 함께 자축하고 있다. 오혜리 코치는 2015 첼랴빈스크 세계선수권대회 우승과 2016 리우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권도윤은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대회가 1년 연기되면서 더 열심히 준비해 더 좋은 결과가 있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 (오)혜리 코치님과 지난 3개월 동안 오로지 오늘을 위해 집중 훈련을 해왔다. 첫 예선 경기를 너무 소심하게 뛰어서 오늘 경기가 어렵겠다고 생각했다. 그때 첫날 우승한 (박)우혁이 형과 (장)준이 형이 찾아와서 너는 잃을게 없으니 국내처럼 편하게 하라고 조언해줬다. 이후에 몸도 긴장도 풀어져 중요한 순간 실력 발휘가 된 것 같다. 이제 랭킹 순위가 높게 오르게 됐으니 더 좋은 결과를 이어가 꼭 파리 올림픽에 나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권도윤은 랭킹 점수 140점을 획득해 기존 점수를 더해 164점으로 내달 10위권 내로 진입하게 됐다. 게다가 지난 달 맨체스터 그랑프리 3차 대회에서 우승해 이달 10위로 22단계 껑충 뛴 진호준(147.89점, 수원시청)을 잡게 됐다.

 

한국 태권도는 최근 2개월 사이 진호준과 권도윤 두 신예가 잇달아 국제대회에서 깜짝 우승을 이어가면서 한시름 놓게 됐다.

 

세계적 스타 이대훈의 은퇴로 무주공산이 된 남자 -68㎏급에 새로운 기대주가 두 명이나 탄생했기 때문이다. 3개월 전만 하더라도 상위권 랭킹 선수가 없어 자칫 파리 올림픽에 본선 티켓을 놓칠 것을 우려해 이대훈 복귀를 타진할 정도로 심각한 분위기였다.

강보라가 패니팍을 상대로 머리 공격을 하고 있다.

이날 여자 -49kg급 우승 도전에 나선 한국 태권도 여자 경량급 기대주 강보라(영천시청)는 8강에서 도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이 체급 최강자인 태국 패니팍 옹파타나키트를 또 넘지 못했다.

 

긴 신장에 기습적인 머리 공격이 일품인 상대 패니팍에게 1회전 후반까지 0대8로 고전했다. 큰 점수차로 앞서던 패니팍이 잠시 방심한 사이 강보라가 뒷심을 발휘했다. 기습적인 머리 공격을 잇달아 성공한데 이어 몸통 공격까지 퍼부으며 순식간에 8대8 동점을 만들어 우세승을 거뒀다.

 

극적으로 1승을 먼저 따낸 강보라는 2회전 초반 몸통 선취점을 따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나 연이어 감점을 허용한 뒤 상대의 주특기인 머리 공격까지 연속 허용하며 3대11로 패했다.

 

마지막 3회전 패니팍은 더 강한 압박으로 강보라의 근접 공격을 차단했다. 몸통 공격을 잇달아 허용한 뒤 결정적인 머리 공격까지 내주며 분위기 반전을 위해 회전 기술을 시도하다가 재차 넘어져 감점 누적으로 점수차가 크게 벌어졌다. 후반 한계선 바깥으로 밀려 나가면서 0대12 점수차패로 져 세트스코어 1-2 역전패 당했다.

 

패니팍은 이날 준결승에서 멕시코 소우자 다니엘라 파울라에 3회전 버저비터 역전패를 당해 대회 3연패 도전이 무산됐다. 2015년 처음 출전한 첼랴빈스크 세계선수권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2017 무주, 2019 맨체스터 세계대회에서 2연패를 달성한 바 있다.

멕시코 소우자 다니엘라 파울라가 우승 후 코치와 함께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소우자 다니엘라 파울라는 홈 관중의 열광적인 응원에 힘입어 결승에서 중국 구오 칭을 라운드 점수 2-1(4-3, 4-8, 8-2)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 체급에서는 값진 메달 주인공이 탄생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1987년 신설된 세계선수권 여자부에서 처음으로 메달을 획득했다.

 

여자 -49kg급 동메달을 획득한 아부탈렙 두냐 알리 엠이 그 주인공이다. 특히 8강전에서는 도쿄 올림픽 은메달을 획득한 아드리아나 세레소 이글레시아스를 2-0으로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준결승에서 중국 구오 칭에게 1회전 강력한 내려차기에 안면을 허용하면서 KO패 당했다.

 

사우디는 이슬람 율법에 따라 여성 스포츠 활동을 제약 받아 왔다. 그래서 남자부는 1982년 대회부터 처음 출전했지만, 여자부는 2003년 독일에서 열린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 대회에 처음으로 출전해 19년 만에 메달을 배출했다.

사우디 여자 -49kg급 아부탈렙 두냐 알리 엠이 세계선수권대회 여자부에서 처음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지난해 WT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세계여자태권도오픈선수권대회’를 처음으로 개최했다. “여성을 차별하는 국가라는 이미지를 불식시켜야 아시안게임도 유치할 수 있다”라는 WT의 수년간의 설득으로 이뤄진 것. 한편 내달 초 수도 리야드에서 WT 체급별 최고의 선수를 가리는 그랑프리 파이널이 개최된다.

 

한국은 셋째날 경기까지 남자부 -68kg급 권도윤과 -80kg급 박우혁(이상 한체대) 금메달 2개를 기록 중이다. 여자부는 노메달로 부진 중이다.

 

17일 대회 나흘째 경기에는 남자 -74kg급 장은석(용인대), 87kg 초과급 강연호(수원시청), 여자 73kg 초과급 김효정(안산시청) 등 남녀 3체급이 출전한다.

 

[무카스미디어 = 멕시코 과달라하라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20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 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권도윤 #이대훈 #세계태권도선수권 #과달라하라 #멕시코 #세계태권도연맹 #wt #진호준 #강보라 #패니팍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