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5천여 관중의 함성 속 세계태권도선수권 멕시코에서 개막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멕시코 과달라하라에서 대회 개최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 WT)이 13일(현지시각) 멕시코 중부의 과달라하라에 위치한 센트로 아쿠아티코(Cedntro Acuatico)에서 ‘과달라하라 2022 WT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오후 7시부터 열린 대회 개막식에는 WT 조정원 총재, 국기원 이동섭 원장, 팬아메리카태권도연맹 후안 마뉴엘 회장, 멕시코태권도협회 레이문도 곤잘레스 회장, WT 집행위원 겸 대한태권도협회 양진방 회장, WT 김인선 집행위원 등 태권도 국제 관계자와 멕시코 체육부 아나 가브리엘라 구에바라 장관과 할리스코주 엔리께 알파로 라미레스 주지사 등이 참석했다.

 

개막식에는 각국 선수단과 임원, 학부모를 비롯해 태권도 인기가 매우 높은 멕시코답게 유료 홈 관중 5천여 명이 관중석을 가득 메웠다. 멕시코는 2013년 푸에블라에서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를 개최한데 이어 9년 만에 다시 세계대회를 개최하게 됐다.

 

멕시코 태권도 소녀의 퍼포먼스로 막을 연 개막식은 주최국 멕시코 군악대의 연주에 맞춰 국가 제창으로 시작해 멕시코 국기와 WT기 입장 후 참가국 기수단과 심판진이 차례로 입장했다. 주최국 멕시코 태권도 선수단은 가장 마지막에 홈 관중의 열광적인 응원을 받으며 입장했다.

 

남녀 대표 선수 및 심판 대표가 나란히 입장해 정정당당히 경기에 임할 것을 다짐하는 선서가 진행됐다.

 

선서 직후 조정원 WT 총재는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대회가 재개된 것을 자축하는 대회사에 이어 멕시코태권도협회 레이문도 곤잘레스의 환영사와 멕시코 체육부 아나 가브리엘라 구에바라 장관과 할리스코주 엔리께 알파로 라미레스 주지사의 축사가 이어졌다.

 

본행사가 끝난 다음에는 아메리카 갓 탤런트를 통해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WT 시범단이 멕시코 품새 국가대표팀과 함께 고난도 시범에 이어 멕시코 현지 음악을 배경으로 공연을 이어가 개막식 분위기를 한껏 끌어 올렸다. 현지 전통 공연이 이어졌다. 

 

5천여 홈 관중의 함성 속에 막이 오른 세계태권도선수권 개막식 현장을 화보로 전한다. 

 

경기장 전경

 

참가 선수단
남녀 선수 및 심판 선서
WT 조정원 총재 개회사
멕시코태권도협회 레이 문도 회장 대회사
 멕시코 체육부 아나 가브리엘라 구에바라 장관 환영사
할리스코주 엔리께 알파로 라미레스 주지사 환영사

 

(사진제공 = 세계태권도연맹, WT)


[무카스미디어 =  멕시코 과달라하라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20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 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멕시코 #과달라하라 #세계태권도선수권 #guadalajara #world taekwondo #세계태권도연맹 #WT시범단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최창락

    ㅡㅡㅡㅡ

    2022-11-15 07:50:38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