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첫 번째 NMC워크샵 성료

  

세계적 수준의 전문가 특강 제공 등 참여자 호평

NMC 추가설립, 세계무예마스터십 및 WMC컨벤션 유치 탄력 기대

이시종 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제 무예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위원장 이시종)은 16일부터 17일까지 이틀간 온라인으로 ‘제1회 국가무예마스터십위원회(NMC) 워크샵’을 개최했다.

 

1일 차 워크샵의 첫 번째 전문가 특강은 한국체육학회 회장인 김도균 경희대 교수의 “커넥트 거버넌스” 관련 강의가 진행됐다.

 

김 교수는 최근 올림픽에서도 ‘Together(함께)’를 내세우며 거버넌스 시대임이 강조되는 만큼 무예·스포츠계에서도 어떻게 컨넥트 거버넌스를 접목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줄리아 고빈든 UTS(United Though Sports) CEO의 사회로 진행된 두 번째 전문가 특강에서는 미칼 부첼(국제삼보연맹) CEO와 에스펜 룬드(국제킥복싱연맹) 수석부회장이 연사로 나와 국제삼보연맹과 국제킥복싱연맹에서 진행하고 있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소개하며 무예·스포츠가 사회통합에 기여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자료를 공유했다.

 

이어서 부흐바트 마쉬바트 몽골NMC 위원장은 2023 울란바토르 세계청소년무예마스터십 개최상황 보고를 하며 각국 NMC와 국제연맹(IFs)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둘째 날, 안동대학교 장창용 교수의 멘탈트레이닝 관련 전문가 특강이 진행됐다.

 

장 교수는 현장 사례를 중심으로 한 선수들의 멘탈케어 사례와 적용방법 등을 설명하며, 선수들이 본인 최고의 기량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선수 스스로가 심리적 안정감을 키울 수 있는 심리기술을 알고 적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WMC는 기존 설립된 NMC와 신규설립을 추진하고 있는 국가의 대표자들과 함께하는 연석회의도 진행했다.

 

인도 NMC 시프 펜찰 사무총장은 올해 12개 종목이 참여하는 첫 번째 인도 무예마스터십대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히며, WMC에 초청 의사를 밝혀왔다.

 

아울러, 인도 NMC에서는 2025 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유치를 위해 인도 중앙정부 및 개최도시 주정부와 논의를 하고 있다고 밝히며, 정부 승인 시 유치신청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대회 유치 의지를 보였다.

국제 무예 워크숍을 마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싱가포르 NMC 셰이크 위원장은 싱가포르 NMC가 정부에 공식 기구로 승인을 받았으며, 현재 싱가포르 내 5개 무예 단체들과 협력하고 있으고, 후원사 문제가 해결되면 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나 컨벤션 등 유치 준비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WMC는 무예마스터십의 확산을 위해 각 국 NMC에서도 홈페이지, SNS등을 통한 무예마스터십 홍보에 적극적으로 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향후 2025 세계무예마스터십, 2027 세계청소년무예마스터십을 비롯한 WMC컨벤션 유치에 대해서 설명하며 각 국 NMC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멜빈 탄 WMC위원(변호사/싱가포르)은 “코로나 펜데믹으로 무예계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국제기구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WMC에서 전세계 무예를 하나로 모아 동반 성장을 해가고 있어 감사하다”고 참가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스테판 팍스 부회장은 “이번 워크샵은 세계적 수준의 전문가 특강들이 진행됐고, 좋은 의견들을 공유함으로써 스포츠 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정보들이 많아 매우 유용한 시간이 됐다.”고 전하며, 훌륭한 워크샵을 준비해준 WMC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WMC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워크샵에는 예정에 없었던 스테판 팍스 GAISF부회장의 깜짝 등장해서 참여자들을 격려하는 등 GAISF에서 WMC에 대한 기대를 엿볼 수 있었으며, 당초 목표였던 20개국 50여명을 넘어선 22개국 68여명이 참여하는 등, 국제무예·스포츠계에서 무예마스터십에 대한 높은 관심을 실감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20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 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WMC #무예워크숍 #김도균 #거버넌스 #몽골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유행

    옛날에는세계무술마스터십 대회 여는데
    새월이참 인생사 공수레공수거여~

    2022-06-19 19:25:48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