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MCA권법부 창설 연도, 태권도사에서 수정돼야 하는 이유!


  

 역사 속의 태권도 역사 9편 - YMCA권법부 윤병인 편

 

역사를 바라볼 때 한가지 사건에 대해 다양한 해석의 평화로운 공존이 있어야 한다. 필자는 역사학자가 아니다. 이 컬럼 역사속의 태권도역사”는 펙트를 중심으로 서술했지만 참고문헌마다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는 얘기다. 우리 태권도역사를 격동의 한국근현대사 속에서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고 현재 태권도가 가고자 하는 올바른 길을 합리적으로 생각해 보기 위함이다. 간혹 이 컬럼이 다른 이들의 생각과 다를 수 있음은 인정하며 날카로운 비판과 대안도 나오길 기대한다. [필자 주] 

 

중앙기독교청년회 권법부 창설자 윤병인(1920~1983)

 

중앙기독교청년회 권법부의 창설 연도는 태권도사에서 수정되어야 한다.

중앙기독교청년회 권법부는 조선연무관 창설자 전상섭과 함께 소공동에 위치한 강도관(유도) 한 쪽을 빌려 조선연무관 권법부에서 전임사범으로 함께 하던 윤병인(1920~1983)이 당시 YMCA 간사였던 배용기의 추천으로 1946년 9월1일 서울 종로에 위치한 중앙기독교 청년회관에서 창설하였다.(국기원 2017, 서성원 2007, 허인욱 2008, 최점현 2008)

 

당시 1946년 9월 1일은 일요일이었다. 따라서 YMCA는 예배를 드렸을 것이다. 주일에 운동부를 개설했다는 것은 기독교에서는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설명앙기도교청년회 권법부 윤병인

하지만, 현재 중앙기독교청년회 권법부의 창설일은 "1946년 9월 1일"이 정설이다. 이것을 정면으로 뒤집는 주장이 나왔다.

 

<현대태권도 원류의 오대관형성과 사적의의에 관한 연구>에서 김영선 씨는 이런 연구결과를 내놓았다.

 

YMCA 체육운동 100년사를 집필했던 김재우(2009)에 의해 최초로 제기된 주장이다. 그는 다음의 서울신문(1947.08.24) 기사를 근거로 조선중앙기독교청년회 체육부에서 권법부를 신설 19479월 1 오후5시부터 한다는 기사를 제시함으로써 기준의 1946년 설이 잘못되었음을 지적하였다.

 

정설로 내려오던 1946년 9월1일설을 완전히 뒤집는 보도자료였다. 지금까지 내려오던 중앙기독교청년회 권법부의 창설일자는 잘못된 것으로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이를 뒷밭침하듯 김영선씨는 이에 추가로 발견된 자유신문(1947, 08, 24), 조선중알일보(1947. 08. 26), 현대일보(1947. 08.24)총 3건의 신문기사를 내놓았다.

 

[중청(中靑) 당수부 신설] YMCA 체육부에서는 윤병인 강사를 맞아 권법부(唐手)를 신설하고 9월 1일부터 매일 오후 5시 반부터 개강키로 되어 부원을 모집한다는바 희망자는 중청(中靑) 체육부에 신청하라고 한다.

(자유신문, 1947.08.24)

YMCA 권법부 창설 권법부 신설 신문광고(자유신문1947.08.24)

이 기사는 김재우가 주장한 1947년 91()을 뒷바침하는 결정적인 단서이며 한곳의 언론도 아닌 3곳의 언론에서 일제히 날짜를 기록함으로써 신뢰성이 탁월하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국기원교본과 많은 태권도역사 사료들의 중앙기독교청년회 권법부(YMCA권법부) 창설일을 전면 개정해야하고 태권도사를 지도하는 지도자들에게도 보수교육이 필요하다. 

 

윤병인은 당시 YMCA권법부는 자신의 도장이 아니었 때문에 관장이란 호칭 대신 사범 호칭이 맞다고 그의 제자들이 진술할 만큼 정통무도인이었다.(허인욱 2008)

 

윤병인(1920~1983)은 어린시절을 만주에서 보내면서 몽골인 사범에게 권법(拳法)주안파를 익혔다는 것이 정설이다.(국기원 2017, 허인욱 2008, 서성원 2007)

 

필자는 윤병인의 사료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그는 무도실력이 뛰어나고 깊었으며 그의 스승인 도야마간켄의 깊고 넓은 무도철학의 영향을 받은 정통무도인라고 추정한다.

 

그의 무도능력은 뛰어난 것으로 평가 받고 있는데 그 이유를 추적해보자!

 

지난 날의 역사를 통해 오늘을 설명하지 못한다면 우리 미래도 알지 못한다. 이것이 역사를 배우는 우리의 자세이다.

 

(다음편에 계속.....)

1. 윤병인이 배웠다는 중국권법 "주안파"란 어떤 무술일까?

2. 조선 최고의 무도인 윤병인

 

- 외부 기고문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글 엄재영 사범 = 대망태권도장 관장 & 북경체대 교수 ㅣ kaikans@hanmail.net]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재영
아는만큼 보이고 보이는 만큼 느끼고 느끼는 만큼 가르친다.

대한민국 체육훈장 기린장 수훈
현)대망태권도관장
현)북경체육대학교 교수
현)2020년 대한민국 품새 국가대표
현)국기원 강사 / KTA 강사
#YMCA권법부 #중앙기독교청년회 #권법부 #윤병인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퍼옴글

    못난 국기원
    SOMA soma
    세계유도중앙도장 일본강도관의 100가지 기술을 담은 영상이다. 일본 강도관은 국제유도연맹 아카데미를 겸하고 있어 세계유도인들의 상징도장이기도 하다.

    강도관을 모방해 만든 것이 태권도본부 국기원이다. 요즘 한 종목의 중앙도장이 아주 시끄러운 이유는 무엇 때문일까? 태권도의 상징임에도 스스로 무너지고 있는 현실은 안타까울뿐이다. 결국은 태권도인들이 국기원을 지키지 못하고 있다.

    태권도가 정치나 정부에 의해 휘둘림을 당하고 있다는 자체도 태권도인들의 자존심이 무너지는 것이다. 모두가 태권도인들의 잘못이고, 이것이 지금 태권도의 현실이다.

    태권도는 국기이지만, 태권도인이 문제다라는 해석은 곤란하다. 그런 태권도인들이 만든 태권도가 제대로 된 태권도일까?
    태권도를 '국기'로 포장했지만, 세계태권도인들에게 비난 받는 한국 태권도인들과 국기원이 될 수 밖에 없다.

    세계 태권도판이 썩어도 국기원이 썩어서는 안된다, 그래야 태권도 코어가 살아 있는 것이다. 국기원이 썩으면 세계태권도판이 아무리 잘해도 속이 썩은 과일과 다를바 없다. 빛깔 좋은 개살구에 지나지 않는다는 이야기다.

    일본강도관을 모방해 만든 국기원이라면,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일본강도관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면밀히 검토해 보았으면한다. 일본강도관도 도쿄돔부근 비싼 땅에 지어져 있고, 국기원은 강남의 금싸라기땅에 위치해 있다.
    www.youtube.com/watch?v=_GxcFx8LZRk&fbclid=IwAR0AuKcOHqep1uv615ooKdaZAq6HpZIMfPOuejWk5KRYxVzKzfIwaDk5kRE

    2020-09-18 10:24:53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이단교

    최태민목사.이단교주=청년선교단=경찰무도관=대한검도=해동검도=박근혜=무예계 암적단체

    2020-09-15 18:55:08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