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태권도협회, 이상헌 전 사무1처장 파면 처분


  

19일 인사위원회 개최… 이상헌 파면, 유 모 차장 해임 처분

설명

  

국가대표팀 지도자 선발 과정에서 이른바 ‘쪽지 오더’를 내린 혐의로 징역 10월을 선고 받은 이상헌 전 대한태권도협회 사무1처장이 파면 됐다. 함께 이를 도운 혐의로 벌금 8백만원을 선고 받은 유 모 차장은 해임 됐다.

 

대한민국태권도협회(회장 최창신, KTA)는 지난 19일 오후 4시 사무국 회의실에서 ‘2019년도 제3차 인사위원회를 열고 국가대표팀 지도자 선발과 관련해 물의를 빚어 직무 정지 중인 이상헌 전 사무1처장에게 사건의 중대성을 고려하여 파면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2일 업무방해로 서울동부지방법원 1심 판결에서 징역 10월이 선고됐다. 이 처장의 직속 부하로 같은 혐의로 입건된 유 모 차장은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벌금 800만원을 선고 받았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태권도협회 #이상헌 #쪽지오더 #국가대표 #지도자선발 #KTA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