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칸쿤’, 2020 월드 태권도 그랑프리 파이널 유치


  

WT 집행위원회, 2021 GP 3차전과 2023 GP 파이널은 영국 맨체스터 결정

WT 조정원 총재(우)가 2020 그랑프리 파이널 유치에 성공한 멕시코태권도협회장과 기술위원장에게 유치 인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팬암 지역 대표적인 휴양지인 멕시코 칸쿤에서 내년 세계 태권도 왕중왕을 가리는 월드 그랑프리 파이널이 열린다.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 WT)은 13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시티 홈구장에서 집행위원회를 열고 ‘2020 월드 태권도 그랑프리 파이널’ 개최지로 멕시코 칸쿤을 선정했다.

 

그랑프리는 한 해 평균 3회~4회 열리지만, 내년에는 올림픽이 열리는 해로 연말 파이널만 한 번 개최한다.

 

내년 초에는 각 대륙연맹 도쿄 올림픽 선발전을 시작으로 5월에는 덴마크에서 품새대회가 이어지고, 7월에는 도쿄 올림픽, 10월 불가리아에서 청소년 세계대회가 열린다. 파이널은 11월~12월 초에 개최 예정이다.   

이번 세계선수권 개최지 영국 맨체스터가 2021 GP 3차전과 2023 GP 파이널을 유치 했다.

이날 2021년 그랑프리 3차 시리즈와 2023 그랑프리 파이널은 영국 맨체스터로 결정됐다.

 

또한, 청소년 메달리스트의 명확한 랭킹 포인트 체계를 통과시켰다.

 

청소년올림픽, 청소년세계대회 및 각 대륙연맹 청소년대회 메달리스트는 관련 랭킹포인트를 이전하기 위해 만17세가 되면 1월 1일부터 25일 사이에 올림픽 체급을 선택해야 한다.

 

이 기간을 넘겨 선택한 경우 랭킹 포인트는 다음해 2월 25프로 삭감되어 반영된다. 그리고 17세에 올림픽 체급 선택을 안할 경우 해당 포인트는 18세에 제로가 된다.

 

조정원 총재는 “올해가 태권도 올림픽 채택 25주년으로 태권도는 이미 세계적인 스포츠로 자리잡았다”며 “이제 사회에 기여, 공헌하기 위해 설립한 태권도박애재단을 통해 요르단의 시리아 난민 캠프에서 벌써 8명의 태권도 유단자를 배출했다. 이들의 올림픽 출전 꿈을 이룰 수 있게 WT는 앞으로도 많은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2019 WT 집행위원회가 영국 맨체스터에서 열렸다.

다음 임시집행위원회는 2019년 12월 5일 그랑프리 파이널과 올해의 선수를 수상하는 갈라 시상식이 개최되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기로 했다.

 

집행위원회 다음 날인 14일에는 WT 총회가 개최되며, 15일부터 19일까지 닷새간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2019 WT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열린다.

 

[무카스미디어 = 영국 맨체스터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15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멕시코 #칸쿤 #그랑프리 파이널 #세계태권도연맹 #WT #WORLD TAEKWONDO #MEXCO #KANKUN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