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뜸 ‘국기원 심사’… 대구광역시 승품, 단 심사대회 개최

  

학부모가 품새 추첨, 좌석 지정해 심사장 질서정연


심사장을 찾은 학부모가 지정 품새를 추첨하고 있는 장면.


지난 17일, 대구광역시 실내체육관에서 ‘제6차 대구시 태권도 승품, 단 심사대회’(이하 심사대회)가 개최되었다.

이번 심사대회에는 대구 지역 태권도 수련생 1,743명이 응심했으며, 3,000여 명의 학부모와 태권도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오전, 오후로 나누어 심사가 진행되었다.

‘2016년 국기원 자랑스러운 태권도인 상’ 시상식서 심사 모범단체 대상을 수상한 대구시태권도협회. 이날 심사대회 역시 질서정연하고, 품격 높은 심사 운영에 호평이 이어졌다.

학부모석, 지도자석, 응심자 대기석을 구분해 효율적으로 공간을 마련했고, 개회식에서는 대구 어린이 태권도 시범단의 태권체조와 지도자 시범단의 위력격파 등 참가자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또한, 개회식에서는 학부모가 직접 지정 품새를 추첨해 참가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심사장을 찾은 한 학부모는 “심사장이 복잡할 줄 알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학부모석이 따로 있어 배려 받는 기분이고, 아들 심사뿐 만 아니라 시범단의 태권도 공연도 인상적이었다. 다음에 심사장을 오게 되면 지정 품새 추첨에 지원해 볼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대구협회 안종수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대구는 어느 지역보다 태권도가 활성화된 도시로, 엘리트 종목 겨루기와 품새 부문에서 탁월한 기량을 가지고 있다. 특히 국기원이 주관하는 자랑스러운 태권도인 상 시상식에서 우리 협회가 모범단체 대상을 수상해 큰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며,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태권도 교육이 얼마나 중요한지, 태권도를 통해 얻어지는 자신감과 적극적인 자세, 태권도를 시작한 이유는 다르지만 수련 과정에서 모두가 예의 바르고, 올바른 사람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개회사를 밝히고 있는 안종수 회장.


대구시협회는 진행, 안전요원을 심사장 내, 외부 곳곳에 배치, 심사장을 찾은 응심자들과 가족들에게 편의를 제공했으며, MOU를 맺은 박병원을 의무 팀에 배치해 응심자들의 안전을 책임졌다.

또한 이날 오후에는 대구시태권도협회와 MOU를 체결해 심사장 의무를 책임지고 있는 박병원을 찾아 장기입원환자들을 대상으로 어린이 시범단이 깜직한 시범을 펼쳐 큰 위로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심사대회에서는 전교생이 태권도를 수련하는 대구 일마이스터고등학교 38명의 학생들과 함께 이윤재 교장이 빨간 띠를 둘러매고 1단에 응심해 이목이 집중되었다.

[무카스-태권도신문 연합 = 류호경 기자 | hk4707@naver.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태권도협회 #승품심사 #국기원심사 #한창헌 #대구광역시 #안종수

댓글 작성하기


  • kimsabu

    관장들은 힘들지만 학부모님들과 수련생들은 만족도가 높아요..
    대구 화이팅

    2016-12-20 00:00:00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