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원 해외 정부파견 사범 공개모집… 4대륙 10개국 선발

  

아시아, 유럽, 팬암, 아프리카 4개 대륙, 10개국 각 1명씩! 내달 1일까지

체코의 이연재 국기원 해외 파견사범이 태권도를 지도하고 있다.

국기원 해외 파견 사범을 모집한다.

 

아시아를 비롯해 유럽과 팬암, 아프리카 등 4개 대륙, 10개국 각 1명씩 파견 태권도 사범을 공개 모집한다.

 

파견국가는 아시아는 레바논 1개국, 유럽은 슬로바키아, 러시아(이르쿠츠크) 2개국, 팬암은 자메이카 1개국, 아프리카는 앙골라, 카메룬, 가나, 케냐, 우간다, 모로코 6개국 등 총 10개국이다. 모집인원은 국가별로 한 명씩이다.

 

아프리카 모로코를 제외한 9개국은 지난 10월 선발 전형 당시 적격자가 없어 재모집 한다.

 

분야별 전문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A형은 겨루기 위주 지도를 하는 대표팀 지도자 △B형은 군․경 및 학교에서 품새와 시범을 교육할 지도자 등 두 가지 형태로 모집한다.

 

A형 대상 국가는 슬로바키아, 앙골라, 가나 등 3개국이다. B형은 카메룬, 케냐, 러시아(이르쿠츠크), 레바논, 우간다, 자메이카, 모로코 등 7개국이다. 최대 3개국까지 희망 국가를 선택해 지원할 수 있지만, A형과 B형의 교차지원은 불가하다.

 

자격요건은 국기원 태권도 5단 이상, 태권도 사범 자격, 스포츠지도사 자격(태권도)을 취득한 사람이어야 한다.

 

접수 당시 스포츠지도사 태권도 자격증을 미취득한 대상자도 지원 가능하다. 하지만 최초 계약 기간 1년 이내에 반드시 자격을 취득해야만 한다.

 

접수마감은 오는 12월 1일 수요일 오후 2시 까지. 전자우편(dispatchtkd@gmail.com)으로만 접수한다. 자세한 사항은 국기원 누리집(www.kukkiwon.or.kr)을 참고하면 된다.

 

현재 국기원 해외 파견사범 규모는 56개국(아시아 19개국, 유럽 13개국, 팬암 12개국, 아프리카 10개국, 오세아니아 2개국) 56명(국가별 1명)이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20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 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국기원 #정파사범 #해외사범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