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원 ‘주한 외국인 태권도 보급 사업단’ 입문교육 실시

  

4월 2일부터 이틀간 태권도원서 진행, 공개 모집으로 41명 대상

2021 주한 외국인 태권도 보급 사업 사범단 입문교육이 4월 2일부터 이틀간 무주 태권도원에서 진행됐다.

국기원이 주한 외국인에게 태권도를 보급하기 위해 선발한 ‘2021 주한 외국인 태권도 보급 사업 사범단(이하 사범단)’을 대상으로 입문교육’을 실시했다.

 

입문교육은 지난 4월 2일부터 3일까지 양일간, 무주에 있는 태권도원에서 국기원 임직원과 사범단 등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사범단은 공개 모집을 통해 선발된 주한미군 태권도 사범 23명과 학교(어학당) 및 외국인지원단체 태권도 사범 18명 총 41명으로 구성돼 있다.

 

주한 외국인 태권도 보급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 지원을 받아 주한미군을 비롯한 외국인 유학생, 외국인 근로자 등에게 대한민국의 대표 문화인 태권도를 보급한다는 취지를 갖고 있다.

 

입문교육은 태권도의 올바른 지도를 위한 태권도 실기(기본동작, 품새, 호신술, 태권도 용어 등)를 중점으로 성희롱????성폭력 예방, 행정 등 교육이 이뤄졌다.

 

매년 1회 실시하는 입문교육은 사범들의 자질과 역량을 높이고, 사업의 개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입문교육 종강식에서 이동섭 국기원장은 “태권도는 성격과 성품을 순화시키는 인성교육이 핵심이며, 세계 속에서 사랑받고 인정받는 이유”라며 “무도 태권도를 중심으로 국기원이 재도약할 수 있게 자긍심을 갖고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사범단은 각 교육장 상황에 따라 주한미군 월 16~20회, 학교(어학당) 및 외국인지원단체 월 8회~12회 태권도를 지도하고 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영상 교육과 대면 교육을 병행하고 있다.

 

[무카스미디어 = 권영기 기자 ㅣ press@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기
무카스미디어 기자.

태권도 경기인 출신, 태권도 사범, 태권도선수 지도, 
킥복싱, 주짓수, 합기도 수련
무술인의 마음을 경험으로 이해하는
#국기원 #주한외국인 #보급사업단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