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A 프리미엄 태권도 시연… '철권'처럼 충격량 먼저 소모시키면 승리!


  

관람형 태권도 사업 일환, 2019년 KTA 파워태권도 프리미엄 리그 출범

KTA 프리미엄 리그에 출전한 선수들과 심판들이 적응 훈련을 하고 있다.

재미있는 태권도를 위한 새로운 도전이 시작된다.

 

대한민국태권도협회(회장 최창신, 이하 KTA)는 기존 발 센서와 전자호구에 터치 개념의 전자 호구형 겨루기 방식에서 벗어나 반자동 전자호구를 채택한다. 위력 중심 겨루기 경기를 위한 ‘KTA Power 태권도 프리미엄 리그(이하 프리미엄 리그)’시연회를 오는 12일과13일 양일간 서울 삼성동 섬유센터 이벤트 홀에서 개최한다.

 

관람형 태권도사업은 지난 2017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을 받아 국기원이 진행 하던 사업을 2019년 KTA가 이어받았다. 품새 경기와 시범 경연은 지난해 대회를 마쳤다.

 

프리미엄 리그는 위력중심의 경기로 탈바꿈하여 기존 올림픽 방식의 겨루기 방식에서 주는 변칙 발차기 등의 재미없는 경기 방식에서 벗어나고자 시도됐다.

 

프리미엄 리그 경기 방식의 주요 특징으로 승패 결정은 동등하게 부여된 충격량을 먼저 소모시키는 선수가 승리한다.

 

몸통 득점은 반자동 전자호구를 활용하여 부심이 인정한 태권도 기술로 일정 수치 이상의 충격치가 가해지면 상대방의 충격량이 소모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얼굴득점은 고강도 타격과 저강도 타격으로 구분하여 점수가 부여된다.

 

바람직하지 않은 행위로 벌칙을 받은 선수는 10초의 페널티 시간을 받으며 이 시간동안 상대로부터 받는 충격치는 2배가 된다.

 

프리미엄 리그에 참가하는 선수 및 심판 선발을 마쳤다. 지원 선수 중 평가를 거쳐 18명의 선수와 심판 10명을 선발했다. 선발된 선수 및 심판 훈련은 지난해 12월 26일에 돌입해 지난 8일까지 강원도 영월 동강시스타에서 진행했다. 

시연회를 앞두고 현장 테스트를 하고 있다.

훈련 종료 마지막 날인 8일 현장 테스트 경기를 진행하여 12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시연회에 출전할 선수들을 확정했다.

 

이번 시연회 게임에는 염관우(국가대표 코치) 김현일(용인대학교) 두 명을 감독으로 선임했다.

 

1월7일 열린 현장 테스트 경기에서 시드배정 및 시연 출전선수로 확정 된 선수는 65Kg - 75Kg 체급에 정찬호, 김다훈, 서강은, 최승현, 김민우, 박중원, 이승민, 공강호, 박진요 75Kg - 85Kg 체급에는 김영석, 천호연, 김희성, 김용식, 방승환, 김현승, 유도원, 최진수 선수가 각각 선수 출전해 KTA 파워태권도 프리미엄 리그 시연 대회 최종 승자를 가린다.

 

프리미엄 리그 시연회 경기운영은 태권도 최초 멀티미디어 스테이지 시스템을 도입해 경기 영상 및 파워치 표출 등 데이터 그래픽 처리 방식 등 여러 가지 멀티미디어 시스템이 도입 될 예정이며 주관 방송사 MBC가 녹화 중계 1월 중 방영 예정이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15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관람형태권도 #재밌는태권도 #프리미엄리그 #KTA #대한태권도협회 #전자호구 #반자동전자호구 #충격량 #태권도게임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아시다시피

    올림픽에서 하는 겨루기가 재밌다고 보기는 많이 힘들지요... 그런데 이런 방향으로 잘만 나아간다면 정말 재밌어질듯요. 밑에분이 말씀하신 것처럼 격투게임 시스템을 잘 참고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2020-01-12 12:29:16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아이디어 좋네요

    잘 다듬으면 상당히 좋은 성과가 있을 거 같습니다. 아이디어가 참 좋아요.
    요즘 경기태권도가 살짝 발바닥으로 쓰다듬기만 해도 점수를 주는 터라 불만들이 많은데 규칙 자체를 저렇게 설정해놓으면 자연스럽게 발차기의 위력도 중요해지죠.
    아, 철권이나 스트리트파이터 등의 격투게임처럼 타격을 받으면 기술과 강도에 따라 "에너지 바"가 깎이는 방식의 그래픽으로 전광판에 보여주는 것도 재밌을 거 같아요. "에너지 바"아래에는 차감되는 점수 현황도 보여주고요.
    협회에서 격투게임 시스템을 잘 참고하면 좋겠네요.

    2020-01-10 12:42:20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