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원 이사장 선출 또 불발… 사실상 연내 선출 어려워 (1보)


  

재투표 거듭 과반수 득표자 없어, 이사 충원 및 정관 개정 후 이사장 선출키로

설명

국기원 최고 의사 결정기구인 이사회 수장인 이사장 선출이 또 무산됐다.

 

국기원 이사회(의장 최영열 원장, 권한대행)는 8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열린 2019년도 제11차 임시이사회를 열고 지난 달 30일 10차 임시이사회에서 무산된 이사장 선출의 건을 다시 부의 안건으로 상정했다.

 

재적이사 21명 전원이 참석했다. 총 세 명의 후보가 출마했다. 정관상 세 명의 후보가 투표권을 행사하지 19명이 참가했다. 1차 투표에서 두 명의 결선 투표자를 가렸다. 이후 결선 두 차례 투표에서도 과반수 ‘11표’를 아무도 얻지 못해 이번 회의에서도 이사장을 선출하지 못했다.

 

선거에 앞서 다양한 경우의 수를 놓고 선거 방식에 대해 논의했다. 결의 사항은 1차 투표에서는 다득표순 두 명의 결선 후보를 가리고, 결선 투표를 최대 2회를 하고도 과반수 득표자가 없을시 부결하기로 했다.

 

여기에 더하여 후보자가 투표권을 행사하지 못하는 정관은 문제가 있으므로 차기 이사장 선출에 앞서 정관 개정을 하기로 했다. 또 최대 9명 잔여 이사를 충원 후 이사장 선출을 하는데 합의했다.

 

이사장 선출은 지난 10차 임시 이사회에서 김성태, 전갑길 이사(가나다순)가 출마했으나 이날 이사회에서는 김성태, 전갑길 이사가 재도전한데 이어 손천택 이사까지 도전, 3파전으로 치러졌다.

 

1차 투표에서 김성태 6표, 전갑길 6표, 손천택 4표, 기권 2표를 득표, 과반수 득표자가 없는 대신 사전 논의한 대로 다득표자 2명인 김성태, 전갑길 이사에 대한 결선 투표로 결정됐다.

 

결선 1차 투표는 김성태 7표, 전갑길 6표, 기권 6표를 각각 득표했다. 이어 2차 투표에서도 1차 투표 결과와 변함없었다. 결국 이번 이사회에서 이사장 선출이 무산됐다.

 

따라서 이사장 선출은 현실적으로 연내 선출이 어렵게 됐다. 차후 정관 개정과 신규 및 보선 이사 선출 과정이 2개월 이상 소요되기 때문이다.

 

한편, 미국에 거주하는 박천재 이사는 시대에 맞게 효율적인 이사회 운영을 위해 화상 회의 방식 도입을 제안했다. 본인을 포함해 불가리아에 거주하는 외국인 블라디 슬라비 이사 등이 매 회의마다 참석에 어려움이 따른 것이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15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국기원 #이사회 #국기원 이사회 #이사장 #국기원 이사장 #김성태 #전갑길 #손천택 #과반수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무도인

    대단히 죄송한 얘기지만 이사장선거에 출마한 후보 중 누가 그럴만한 자격을 가졌을까 하는 의문을 가져본다.

    2019-11-08 16:10:58 신고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