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절과 시련 그리고 새 꿈… 패럴림픽 도전하는 리사 게싱


  

태권도 비장애인 국가대표 시절 골수암 투병, 손목 잃고 방황하다 패럴림픽으로 재기

한때 올림픽이라는 큰 꿈을 꿨던 선수가 있었다. 그 꿈은 실력 부족이 아닌 다른 이유로 좌절됐다. 시련을 겪었다. 그러나 곧 재기하게 됐다. 태권도가 2020 도쿄 패럴림픽 정식종목이 됐기 때문이다.

 

덴마크 장애인 태권도 국가대표 리사 게싱(41)이 이 사연의 주인공이다.

골수암으로 올림픽 도전이 좌절된 리사 게싱(덴마크)이 투병 중 왼 손목을 절단해 시련을 겪던 중 태권도 패럴림픽 도전을 마음 먺고 재기, 마흔 한 살의 나이로 2020 도쿄 패럴림픽에 도전한다. 

리사 게싱이 스물아홉 살 되던 해 뜻밖에 큰 시련이 닥쳤다. 골수암 판정을 받은 것. 전성기를 조금 넘겼지만 포기할 수 없는 나이였다. 마지막 도전일지 모를 2008 베이징올림픽 본선 출전을 위해 구슬땀을 쏟고 있던 그에게 의사는 “연골에서 종양이 발견됐다”고 했다. 올림픽 개막을 1년 앞둔 2007년의 일이다.

 

항암치료와 수술을 시작했다. 한때 희망도 품었지만 회복될 조짐은 보이지 않았다. 그렇게 병원을 오간 지 5년이 된 2012년. 게싱은 종양이 자라던 왼 손목을 절단했다. 2004년 그리스 아테네 대회 예선 탈락은 그의 마지막 올림픽 성적이 됐다.

 

절망이 찾아왔다. 절단된 손보다 더 큰 좌절감은 갈수록 피폐해지는 정신에서 찾아왔다. 그때 게싱을 일으켜 세운 ‘은인’은 당시 덴마크 태권도 대표팀 감독을 지낸 스승 비야네 요한센이었다. 요한센은 패럴림픽 태권도를 제안했다.

 

인생의 가장 큰 시련을 겪던 리사에게 패럴림픽 도전이라는 새로운 꿈과 목표를 준 코치 비야네 요한센(좌)이 대회 중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30대 중반의 나이에 인생에서 가장 혹독한 시기를 보내던 게싱은 그제야 바닥을 짚고 일어섰다. 게싱은 이제 덴마크 패럴림픽 태권도 국가대표로 2020 도쿄올림픽 본선을 향해 인생 2막을 준비하고 있다.

 

게싱은 28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세계태권도연맹 주관으로 열린 도쿄패럴림픽 테스트 이벤트 여자 K44 58㎏ 이상급에서 프랑스의 도전자 시엘 로라를 22대 2로 제압했다. 모두 3라운드를 진행하는 경기에서 2라운드가 끝나기도 전에 20점 차이로 점수를 벌려 ‘점수 차 승’을 거둘 만큼 게싱의 기량은 압도적이었다.

 

게싱은 이 경기를 통해 도쿄패럴림픽 본선 출전 가능성을 재확인했다. 이미 태권도계 안팎에서 패럴림픽 본선 출전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선수 중 하나다. 2013년 스위스 장애인 태권도 챔피언십 우승을 시작으로 6년간 단 1패도 당하지 않았다.

 

게싱은 경기를 마치고 믹스트존에서 “58㎏ 이하급을 이상급으로 올려 패럴림픽 본선에 도전하고 있다”며 “내 방식대로 경기하고 있다. 아직 만족할 수준으로 기량이 올라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올림픽에서 끝내 이루지 못한 메달의 꿈을 패럴림픽에서 달성할 때까지 걸음을 늦추지 않겠다는 얘기다.

리사(홍)가 상대를 공격하고있다.

 게싱은 “한때 엄청난 좌절감이 찾아왔고 ‘나쁜 생각’도 가졌지만 지금은 아니다. 손목을 절단했던 2012년 여름에 요한센 감독에게서 전해들은 패럴림픽 태권도는 나에게 매우 큰 선물이 됐다”며 “도쿄패럴림픽 본선 진출은 대단한 도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태권도가 첫 정식종목 채택된 2020 도쿄 패럴림픽에는 게싱과 같은 다양한 사연을 가진 선수들이 대다수 출전하게 된다. 그들에게는 꿈의 무대이다. 그들은 금메달보다 그 무대에 오르는 것 자체만으로 큰 꿈을 이룬 것이고, 대단한 도전임이 분명하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15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패럴림픽 #장애인올림픽 #2020도쿄패럴림픽 #덴마크 #리사 게싱 #골수암 #손목 #절단장애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