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원 파행 현실화… 임시 이사회 성원 미달로 또 ‘무산’


  

차기 임원 및 원장 선출을 위한 정관개정, 규정제정 안건 계속 지연돼

국기원 제5차 임시이사회가 성원 미달로 무산돼 간담회로 진행되고 있다.

국기원 정상화를 위한 이사회가 또 무산됐다. 벌써 세 번째다.

 

10일 오후 2시 국기원 제2강의실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19 국기원 제5차 임시 이사회’가 성원 미달로 무산됐다. 예정된 회의시간이 되었지만 회의장은 텅텅 비었다. 5분 후 여섯 명의 이사가 뒤늦게 자리해 회의 성원 미달을 확인하고 2시간 여 동안 정관 개정과 규정 제정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이사회에는 재적이사 12인 중 홍성천 이사장을 비롯해 최영렬 원장 직무대행, 박용철(문체부 체육협력관), 정국현(태권도진흥재단 사무총장), 최재춘(KTA 상근이사) 당연직이사, 김철오 이사 등 6인이 참석했다.

 

개최 전날까지 주무 부서에 참석 의사를 밝혔던 이사들이 어떤 이유에서인지 당일 오전 개인 사유로 불참 의사를 보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사회는 지난 3일 열린 제4차 임시 이사회에서 부결된 ▲정관개정의 건 ▲규정제정의 건이 그대로 재상정 됐다. 당시 재적이사 12인 중 10인이 참석해 3인의 반대로 부결된 바 있다.

 

대신, 정관 추가 개정을 원만하게 처리하기 위해 이날 김태일, 윤상호 이사를 TF팀 위원으로 선출해 사무처 주무부서와 함께 차기 이사회에 조정안을 상정하기로 했다. 이와 동시에 차기 이사회를 10일 오후 2시로 합의 한 바 있다.

 

그랬음에도 이날 이사회에는 TF팀을 맡은 김태일 이사와 윤상호 이사는 불참했다. 또 김성태 이사와 김영태, 안병태, 홍일화 등 6인이 불참했다.

 

이날 이사회에 앞서 참석 이사들은 이날 불참한 이사들에 대해 “무책임 하다”며 비판했다. 일부 이사는 고의적으로 불참한 것은 아닌지가 의심이 된다며, 참석 의사가 없는 이사는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이사회 부결로 앞서 지난 5월 30일 개최하기로 했으나 태권도계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일부 이사 요구로 하루 전날 갑작스럽게 연기했다. 이후 한 달여 시간이 지난 후인 지난 3일에 부결되고, 이날 무산돼 3회 연속 차기 집행부 구성을 위한 정관개정 및 규정 제정이 지연되고 있다.

 

한편, 오는 13일자로 홍성천 이사장과 김영태 전 원장 직무대행의 이사 임기가 끝난다. 따라서 국기원 이사회 재적이사는 10인으로 줄게 된다. 게다가 현 최영렬 원장 직무대행이 지난 회의에서 원장 출마 선언을 공식화 하면서 곧 이사직을 그만두게 된다. 그렇게 되면 9인까지 줄어든다. 따라서 당분간 이사장과 원장 직무대행 체제가 계속 이뤄지게 된다.

 

또 사무처 행정을 총괄하는 원장을 비롯한 연수원장과 연구소장이 공석이며, 사무총장 역시도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사실상 현재 국기원은 현재 비정상적인 운영이 장기화 되고 있다.

 

이날 3년 임기의 마지막 회의를 주재한 홍성천 이사장은 "그간 국기원에서 벌어졌던 여러 불미스러운 일들은 사무국 직원 또는 이사들의 문제가 아닌 이사장에게 모든 책임을 안고 물러 나겠다"면서 "국기원 이사장으로 있다보니 소통 부족으로 여러 오해가 많은 것 같다. 우리 이사들 만이라도 서로 이해하고, 협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차기 이사회는 잠정적으로 오는 18일과 19일 중 개최키로 했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15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국기원 # 국기원 이사회 #이사회 #홍성천 #성원미달 #무산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바른이

    국회는 못하더라도 태권도인들은 할수있습니다. 직무에 대해 무책임한 사람들은 짤라버려야지... 나와서 말하고 설득도 못시키는 이사라면 그만 좀 나와라 돈만 밝히는 것들 태권도는 너희께 아니야

    2019-07-16 14:09:58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