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태권도연맹 국제심판 교육 한층 강화… 캐나다 교육 성료


  

WT 교육부 5월 6일부터 13일까지 캐나다 버나비서 품새, 겨루기 심판교육 실시

캐나다 버나비에서 국제품새교육이 진행 중이다.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 WT)이 오는 6월부터 겨루기 종목 새 룰 적용을 앞두고 태권도 국제심판 보수교육과 더불어 신규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새로운 커리큘럼으로 개편된 첫 교육이었다.

 

WT 교육부는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나흘간 캐나다 버나비 힐튼 메트로타운 호텔에서 제37차 품새 국제심판 교육 및 보수교육을 실시했다. 국가협회 추천을 받은 신규교육(IRS)에는 5개 대륙에서 28명, 보수교육(IRRC)에는 57명 등 총 85명이 참가했다.

 

이어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간 같은 장소에서 겨루기 제116차 국제 심판 교육이 진행됐다. 신규는 30명, 보수교육에는 90명 등 총 120명이 참가했다. 오는 6월 1일부터 3일까지 열릴 WT 로마 그랑프리 시리즈부터 새로운 룰 개정이 됨에 따라 개최국 캐나다와 인접한 미국과 멕시코 등에서 많은 국제심판들이 보수교육에 참여해 열띤 성황을 이뤘다.

앱으로 개발된 부심 가상채점기를 통해 부심 교육이 이뤄지고 있다.

이번 캐나다 세미나는 교육 일부가 새롭게 개편돼 진행됐다. 기존 부심채점기를 이용했던 가상연습 시스템을 모바일 앱으로 전환해 이뤄졌다. 각자 소지한 스마트폰에 가상채점 앱(APP)을 다운로드 받아 배정된 경기영상을 보며 마치 게임처럼 채점훈련을 하고, 채점결과를 확인 하는 방식이다.

 

이론시험 채점 방식도 기존 수동채점 방식에서 OMR카드를 사용해 전자채점으로 전환됐다. 바른 성적 처리와 결과 확인이 빨라질 뿐만 아니라 성적 관리의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국제심판으로서 갖춰야할 기본적인 지식 습득을 위한 커리큘럼 개편을 통해 국제심판 자질 및 소양교육이 강화 됐다. 스포츠 경기에 중요한 반도핑 기초 지식 교육과 경기 중 발생할 수 있는 상해와 응급상황에 대처 할 수 있는 방법 등 의학적 지식 교육이 실시됐다. 더불어 국제심판에게 필요한 기초체력향상을 위한 체력증진프로그램이 도입돼 눈길을 끌었다.

WT 겨루기 국제심판 교육이 끝난후 기념촬영.

보수교육에 참가한 미국태권도협회 김승환 심판위원장은 “세계태권도연맹의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새로운 채점훈련시스템과 심판으로써 경기 중 발생할 수 있는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의학적 지식을 습득하는 교육이 추가되어 매우 인상 깊었다”며 “예전보다 확 달라진 교육 커리큘럼 변화를 느낄 수 있는 세미나였다”고 말했다.

 

교육부 유정석 부장은 새롭게 조직 개편된 교육부에서는 국제심판들의 역량강화를 위해 세미나 커리큘럼 변화에 중점을 두고 교육을 실시했다. 앞으로 태권도 기술 보급과 발전을 위한 연구, 국제 심판 교육, 글로벌 리더십 캠프, 교육강사 양성 등 태권도 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심판 #태권도 국제심판 #심판교육 #캐나다 #버나비 #세계태권도연맹 #WT #world taekwon #품새심판 #겨루기심판 #보수교육 #미국 #멕시코 #WT 교육부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태태태태

    이 기사가 왜 이케 댓글이 많지??? 결국은 체력이 안돼서 징징거리는거네. ㅋㅋ

    2018-06-01 17:48:51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태권도인

    알찬 커리큘럼으로 구성된 교육이 색다르고 매우 좋았다 ~
    평상시에도 체력을 꾸준히 관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매우 만족합니다!

    2018-05-28 15:10:58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태권V

    WT에서 심판을 임명 할때는 이미 심판들의 능력을 검토 한후 임명 하는거 아닌가?임명전 체력훈련등 필요한 검사를 해 최종 결정을 해도 된다고 본다. 비싼 돈주고 참석하는 이들은 꼭 WT의 경기에 참삭하고져 하는 심판이들이 아니다.그져 좀더 새로운것을 배우고져 하는 나이들은 사람들이 대부분들이다. 그 런 사람들에게 현역 선수들이나 하는 체력훈련방법을 시킨다는건 순수하게 배워보자는 사람들에게 불공정 하다고 본다.

    2018-05-27 08:34:23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나그네

    심판들의 자질을 업그레이드 하는데 더 많은 시간을 소비 해야 합니다. 현역 선수들이나 하는 체력 훈련을 그들에게 시킨다는것은 억지 춘향이라고 봅니다. 어자피 국제심판은 연맹에서 심판들을 골라 참가 시키는데 시간 낭비라고 봅니다.

    2018-05-25 21:46:00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아기사랑

    하루 열시간씩 경기장에 있는 심판들한테 체력테스트는 기피하고는 싶지만 꼭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수신호가 그냥 반듯하게 나오는게 아닐겁니다. 자기관리 잘 하셔서 많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현역에
    계신 분들이 존경스럽습니다.

    2018-05-24 17:45:27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choi

    스마트폰으로 못하는게 없네요 ~ 시대가 바뀌니 발 맞춰 변화해야죠~!!!!!

    2018-05-24 17:28:32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ttitti

    너무나 열심히 하시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 ~

    2018-05-24 17:23:52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sin

    태권도 심판들은 태권도 안해도 심팔할수 있나요? 발차기 하고 뛸힘도 없으면서 어찌 심판을 하실려는지 ㅡ,.ㅡ

    2018-05-24 17:06:58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tkmin

    음.. 나이많고 감각 떨어지는 심판들은 이제 슬슬 후학양성을 위해 뒤로좀 빠져주셔도 괜찮지 않을까요 ^^;; 스마트폰 및 IT 기기로 교육도 하고 다양한 측정을 하는 시대가 왔고, 기초체력마저 없는 태권도 인이 심판을 보는데는 좀 무리가 있지 않을까 싶네요.

    2018-05-24 17:03:11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달빛천사

    심판은 체력도 좋아야 된다고 봅니다
    교육준비를 철저히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좋은 교육 부탁드립니다.
    매우 만족요.

    2018-05-24 16:56:24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태권브이

    교육이 알차고 너무좋았습니다. 충분히 만족하고 도움이되고있습니다

    2018-05-24 16:54:19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태권

    진짜 교육이 다양해지고 변화된것이 느껴졌네요. 더욱 더 변화 하고 발전되길 바랍니다.

    2018-05-24 16:50:49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TKD

    모바일 앱을 이용한 채점 시스템 정말 좋았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스마트폰만 있으면 연습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이 활성화가 된다면심판들 역량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2018-05-24 16:34:01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관장

    많은 돈 들여 참석한 사람들에게 좀더 알찬 교육을 시켜도 시원찮은데, 겨루기 체력훈련을 시키다니 한심한 연맹 교육자료구먼. 왜 I.R시험에 이런 체력 시험이 필요하지? 차라리 그시간에 심판 실기 교육이나 더 시키지.

    2018-05-23 14:43:36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I.R

    심판교육에 심판에 관한 교육을 해야지 엉뚱하게 현역 선수들이나 하는 체력훈련을 시키는 이유가 뭔가? 비싼 돈내고 참석한 사람들의 실망이 어떤지 생각이나 해 봤는지? 하긴 생각 했었다면 그런 멍청한 교육에 귀중한 돈과 시간을 낭비 하지는 않겠지.심판 부위원장이라는(머리가 하얀 유럽인/이름은 모르겠음) 자의 아이디어 라는데 사실이라면 당장 프로그램을 바꾸고 진정으로 심판들이 필요한 교육 프로그램을 만들라 하시요. 가르킬게 없으니 엉뚱한 교육으로 시간을 채우지 말아요.

    2018-05-22 23:28:48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TKD man

    나이 먹은 심판들을 모아 놓고 한창 젊은 선수들이나 하는 훈련을 시키는데, 한심한 과정이 아닌가? 심판들은 심판에 관한 교육을 비싼 돈내고 참석을 했는데, 이 무슨 쓸데 없는 훈련으로 시간과 금전을 낭비 하는가?? 그러니 참석자들한테 욕을 먹는게다. 그들은 대 놓고 얘기는 안하지만 불만이 적지 않다는걸 알아야 한다. 누구의 아니디어 인지 몰라도 그 자 한테 시범적으로 훈련을 해보라고 해라. 설마 유정석 부장의 아이디어는 아니겠지?

    2018-05-18 14:18:35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