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 충주에서 본격 가동

  

세계무예도시 ‘충주’, 정체성 확보


ICM 이사진이 첫 이사회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북 충주에 유네스코 산하기구인 국제무예센터(ICM)가 설립되었다.

충청북도(도지사 이시종)는 지난 22일 충주 국제무예센터에서 ICM 이사회를 마치고 현판식을 마쳤다. 따라서 내년 1월부터는 충주시청에 본부 임시 사무국을 개설해 2본부 4개팀 18명으로 구성된 조직을 갖추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유네스코 기구인 국제무예센터는 무예지도자 연수 및 교육, 국제무예학술회의, 각국의 전통 무예 전승과 보존 사업 등을 할 계획이다.

지난 8일 재단법인 발기인 총회를 열어 초대 이사장에 충북 이시종 도지사가 선임됐다. 유네스코와 한국 정부간 협정에 따라 정부 대표 4명, 유네스코 본부 관계자 1명, 중국·우즈베키스탄·케냐 등 유네스코 회원국 관계자 3명, 무예단체 3명, 학계 2명 등 이사진도 뽑은바 있다.

센터시설은 충주 세계무술공원에 설립된다. 예산 120억 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3층에 연면적 5천400㎡ 규모로 사무실과 도장 다목적홀, 무예체험실, 전시실, 세미나실 등을 갖추어 2018년 완공 예정이다.

국제무예센터는 지난 2013년 11월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총회에서 ‘청소년 발달과 참여를 위한 국제무예센터’ 설립 안건이 통과되면서 한국 설립이 결정됐다.

이러한 유네스코의 결정은 1998년부터 세계무술축제를 개최해 온 충주시가 그 공로를 인정받아 국제무예센터 입지로 선정됐다.

이와 별도로 지난 9월 청주에서는 81개국 2000여 명의 선수들이 참가한 세계무예마스터십도 열렸다. 이 대회를 통해 설립된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WMC)와 국제무예센터는 무예진흥을 위한 다각적인 협력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대중 스포츠와 상업 격투대회에 밀려 세계 각국의 전통 무예가 소외되거나 잊혀져 가고 있다”며 “한 나라의 역사와 생활 양식을 반영하는 전통 무예가 국제무예센터 설립을 계기로 더욱 발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국제무예센터가 세계 전통무예 보존과 전파, 심신 단련을 통한 청소년 사회참여와 발달, 세계 평화를 위한 국제기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충주가 세계 무예 중심도시로 우뚝 서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 #ICM #충북

댓글 작성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