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회장, 공사구분 못 하고 ‘막말’ 빈축

  


홍준표 회장이 대한태권도협회 지난 대의원총회에서 양진방 사무총장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대한태권도협회(KTA) 홍준표 회장이 공사구분 못 하고 막말을 해 빈축을 사고 있다. 13일 이사회 및 대의원총회와 기자간담회장에서 KTA 실무 총책임자인 사무총장을 마치 어린 애를 다루듯 했다. 문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것이다.

홍준표 회장은 13일 삼정호텔에서 KTA 이사회와 대의원총회를 마친 후 전문지 기자들과 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현안사항에 대한 질문에 답을 얻고자 즉석에서 “진방아! 진방이 어디 있어?”라고 양진방 사무총장을 찾았다.

현장에는 기자뿐만 아니라 KTA 이승완 상임고문, 조영기 상임부회장, 김성태 부회장 등을 비롯해 기술전문위원회 위원이 자리하고 있었다.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민망하게 할 정도로 정도가 심했다.

앞서 대의원 총회에서는 더욱 심각했다. 서울시협회 강영복 대의원이 도장활성화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하자 홍 회장은 양진방 사무총장에게 “니(너)는 저 앞(단상)에 있어”라고 말했다.

경남협회 오승철 전무이사가 세계태권도연맹 전자호구 공인 제품과 KTA가 사용하고 있는 전자호구의 문제점을 지적하자 “총장, 잘 들었지, 확실히 해, 잘못하면 '감옥'간다”라고 막말을 퍼부었다. 상식적인 수준을 넘은 것이다. 분위기상 농담으로 받아들일 수 있지만, 듣는 사람은 불편했다는 게 중론이다.

한 시도협회 임원은 이와 관련해 “명색이 집권여당 최고위원이라는 사람이 채신머리없이 말을 하는 것은 경우가 아니다”라며 “한국 태권도 안살림을 맡는 사무총장에게 여러 사람이 지켜보는데 막말을 하는 것은 태권도인을 무시하는 것과 마찬가지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혜진 기자 =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준표 #회장 #양진방 #대한태권도협회 #KTA #막말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코메디

    양전무에" 공적인 자리에 불구 지나친 표현이다 라고 하지만 자업자득이다 평소에 눈치가 빠르고 여기저기 붙는데 프로인데 교수는 교수출신다워야 하는데? 대한치육회 총장 산하 5삽 몇개단체 전무이사는 있어도 총장은 없다 평소에 얼마나 코메디길래 홍회장이 그러했겠나 의원은 독립된 입법기관이거늘 본인 발언을 모르겟나 "스스로 거취를 정해야하고 추한행동은 그만 두우ㅓ야 하는데 <<>>?????

    2011-01-20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ㅋㅋㅋ

    협회장 바꿀때 되었나???
    여당 최고위원 협회장으로 앉힐때는 언제고
    이제또 정권 말기라고 까대네 ㅋㅋㅋ

    2011-01-19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심판

    홍준표회장이 태권도인을 무시하는 것이 나타난 것입니다. 참 자존심이 상합니다. 얼마나 태권도계를 무시했으면...옆에 있었던 태권도인들아...참 부끄러워좀 하슈... 그것이 태권도인의 자세들인지요?? 후배들에게 부끄럽지 않습니까?........................................
    부끄럽지 않은 선배의 모습을 보여주십시오..

    2011-01-19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태권도

    홍준표 의원이면 차기 대권 주자인데 그 정도는 우리가 이해하고 잘 모셔야 하지 않나요? 타 정치인도 다 마찬가지입니다...그게 아니었으면 처음부터 우리 태권도 선배로 회장을 추대했어야죠...어차피 경제인이나 정치인이나 거기서 거기입니다.....

    2011-01-18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힘을 끼웁시다

    이것도 실력과 능력이네요 홍의원정도니 할수있지 아무나 못해요 그러니까 뒤에서만 욕하지 마시고 억울하면 힘을 끼우세요 힘힘힘!!!

    2011-01-17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파이

    그 버릇을 그냥 방관했던 태권도인들도 책임이 크다.

    2011-01-17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나이차이가 별로군

    나이차이도 별차이 없군. 그런데 진방아 진방아 그래? 도대체가 어떻게 그런 일이 있게 놔둔건지. 이건 양총장도 문제다. 그런 막말을 할수 있다는것은 그런 관계를 인정해 왔기때문 아닌가. 모두가 반성하자.

    2011-01-17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태권도의 개망신 개살구다

    이런 작자가 신성한 태권도판에 있다니. 부끄럽다.

    2011-01-17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홍회장은 공개사과하라

    한심한 수장이라고. 수장이 아닌 졸장이다. 보자보자 하니 권력에 맛을 들어도 한참 들어있어.

    2011-01-17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준표야?

    준표야? 준표야? 너 어딨어? 니는 여의도에나 가 있어~ 태권도수장이라는 사람이 그것도 무도인 태권도를 이끄는 사람이라는게 무덕관 2단이 고단자들한테. 참 수준이하다. 이런 사람이 집권여당의 중역이니 이 나라 이 태권도가 잘 될리 있나? 말부터 고쳐야지. 이런 수준낮은 사람들하고 무슨 대화가 있겠으며, 이를 방관한 원로들은 권력앞에 꼼짝못하는 부끄러운 태권도인들이다. 아니 태권도인도 아니다.

    2011-01-17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매력적으로살자.

    참담하다.미친작자들...머리통엔 빈껍데기들...아는 게 양진방교수 보다 한참 뒤 떨어져 살다보니 그랬군,홍준표만 그런가 미친작자들 후배들을 똥개부르듯 야 이놈아 너 이리와봐 똥개이름을 부르는 작자들이 진짜똥개다.정상적으로 학교를 나온 선배들은 언제나 매력적으로 후배들을 사랑하죠,그것도 존경하는 마음의자세로 어쨌든 이름을 부르는 거시기 몇몇작자들 껍데기 벗겨 버려야 한다.참으로 비인간화 인간군상들...

    2011-01-17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태권도인이 아닌 사람이 태권도협회 즉 태권도 창시국의 수장이 말이되는 소린가? 이 사람은 태권도를 무시하고 하는 소리겠지 누가 이사람을 영입헸지? 알지? 너희 생각없는 태권도협회 놈들인거. 자업자득 좋다.

    2011-01-17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김민석

    자업자득이다....홍준표 영입할때 이만한것도 생각못하고 어서옵셔하고 받들어모셨더냐???

    2011-01-15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박준기

    왜 그 앞에선 아무말도 못하는가?? 태권도에 그만한 배짱과 호연지기를 가진 이는 없는가.....참으로 암담하다........

    2011-01-15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박한

    그대로 그렇게 행동했을 홍회장 과 양총장 그리고 그 관계를 그물처럼 치고 있는 인사들....그들만의 문제가 아님을 태권도계는 기억내었으면 합니다.

    2011-01-15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
  • 박한

    홍준표 안상수...한나라당의 대표와 최고위원 허울좋은 실력자라는 분들....오만과 편견 그리고 독불장군 안하무인의 극치를 보여주는 인사들이다.인류사회의 숭고한 인권이나 근본이 부족하거나 안 갖춰진 인사들이다.결함적 인격과 사고행태를 드러내는 막말의 수준이 가히 세계챔피언감들이다.태권도와 태권도계 역시 이런 인사들에게 희롱당하고 있다는 사실에 자괴감과 반성을 가져야 할 것이다.이글 을 보노라니 그들끼리의 리그를 보는 것 같다. 아무렇지도않게 그렇고 그런 관계를 유지하고 즐기고 있을 그들을 생각해보면 부글 부글 거린다. 태권도인들에 의한 태권도인들을 위한 태권도인들의 단체 기관이 요원하기 때문임을 다시 한번 사무치게 자탄해볼 수 밖에 도리가 없다.

    2011-01-15 00:00:00 수정 삭제 신고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