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나-이인혁 세계청소년선수권 동반 金… 남자 종합우승 확정!

  

남자부 금5개로 종합우승 일찌감치 확정! 여자부도 금4개로 선두 유지!

2022 소피아 WT 세계태권도청소년선수권대회 닷새째 동반 금메달을 획득한 이한나(대전체고)와 이인혁(다사고)

한국 태권도 기대주들이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연일 금메달을 획득하고 있다.

 

남자부는 일찌감치 종합우승을 확정 지었고, 여자부도 종합 선두를 지키고 있다. 8년 만에 세계청소년선수권 남녀 동반 종합우승에 한발짝 다가섰다. 

 

한국 청소년 태권도대표팀은 6일(현지시각) 불가리아 소피아 아르미츠 아레나(Arena Armeets Sofia)에서 세계태권도연맹(WT) 주최로 열린 ‘소피아 2022 WT 세계태권도청소년선수권대회’ 닷새째 경기에서 이한나와 이인혁이 동반 금메달을 수확했다.

 

여자부 -59kg급 이한나(대전체고)는 대진운이 좋지 않아 예선 64강부터 결승까지 6경기를 뛰어 우승했다. 여섯 경기 중 단 한 회전도 상대에게 내주지 않고 전 경기를 세트 스코어 2-0 완벽하게 제압했다.

 

결승에서 영국 맥필리 네브를 상대로 1회전부터 한계선 바깥으로 내몰아가며 공세를 펼치며 12대0 점수차승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2회전에서도 탁월한 유연성으로 근접거리에서 머리 공격을 성공시키며 9대5로 이겨 세트스코어 2-0으로 완승했다.

 

준결승에서도 대만 야오 페이 유를 상대로 단 한 점도 내주지 않고 9대0으로 1회전을 끝낸 후 2회전도 12대0으로 점수차승으로 누르고 세트스코어 2-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이한나의 이번 대회 여자부에서 우리나라에 네 번째 금메달을 안기며, 금메달 2개로 바짝 추격하는 이란을 제치고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이한나가 결승에서 머리 공격을 하고 있다.

이한나는 “국제대회 경험이 없다 보니 타이밍을 잡는게 어려웠다. 64강전부터 여러 경기를 뛰어 힘들었지만, 경기를 뛰면서 감각을 익히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특히 1회전에 상대 기세를 누르면 쉽게 포기하는 것 같아 1회전을 더욱더 거세게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회에 대전체고에서 동기인 (김)윤서와 코치님이 함께 선발됐는데 둘 다 금메달을 따게 돼 기쁘고, (고석화) 코치님이 뒤에서 지켜주니 더욱 든든했다”고 덧붙였다. 

 

남자부 -78kg급 이인혁(다사고)은 결승에서 복병 프랑스 멘디 모하메드의 우월한 피지컬을 빠른 스피드와 노련한 경기력의 기술로 맞서 싸워 세트 스코어 2-0으로 금메달을 따냈다.

 

강한 힘을 내세워 다양한 공격을 퍼붓는 상대 공격에 휘말리지 않고 노련하게 중요한 순간 몸통과 머리 유효 득점을 빼앗아 1회전을 11대8로 이겼다. 2회전 팽팽한 접전을 펼치다 상대 공격을 강력한 뒤후려차기로 적중시키며 승부에 쐐기를 박으며 23대15로 이겼다.

 

준결승에서 이집트 엘샤카위 요세프의 날카로운 머리 공격에 고전해 1회전을 4대8롤 내줬지만, 2회전 지속적인 공격으로 상대 공격을 바닥내면서 3대1로 이겼다. 마지막 승부를 겨루는 3회전 강력한 머리 공격으로 기선을 제압하며 7대2로 역전승했다.

이인혁이 결승전 3회전 승부의 쐐기를 박는 뒤후려차기를 적중시키고 있다.

이인혁은 “너무 기쁜데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 이런 국제대회도 처음이고, 이런 영광스러운 결과도 처음이라 모든게 낯설다. 그냥 너무 기쁘다”라며 “대회전부터 많이 응원해준 다사고 동료들과 코치님, 부모님께 특별히 감사드린다. 헤비급으로 나가면 외국선수들 피지컬이 감당이 안 될 것 같아 한 체급을 낮췄는데, 6kg 이상 체중 감량했더니 많이 힘들었다. 그래도 금메달을 획득하니 힘들었던 게 다 잊었다”고 말했다.

 

남자 -73kg급 김도현(충남체고)은 16강에서 이날 이 체급 우승을 차지한 이란의 칼호르 레자에 세트 스코어 0-2로 무릎을 꿇었다.

 

여자 -63kg급 배다희(서울체고)는 8강에서 우월한 신체조건으로 이날 금메달을 획득한 벨지움 차아리 사라에 세트 스코어 0-2로 패해 메달 도전을 멈췄다.

 

7일까지 엿새 동안 열리는 이번 대회 폐막까지 단 하루를 남겨둔 우리나라는 남자부에서 이날까지 10체급 중 9체급에서 5개의 금메달과 동메달 1개를 수확해 직전 대회 우승팀 이란(금3)을 제치고 일찌감치 종합우승을 확정 지었다.

이한나가 여자부 네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우승 직후 금메달을 합작한 고석화 코치와 관중석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여자부도 이날 이한나가 금메달을 추가해 금메달 4개와 동메달 1개로 이란(금2, 은2)을 제치고 종합 선두를 지키고 있다.

 

여자부는 96년 바르셀로나 제1회 대회 이후 2014년 대만 타이베이 대회까지 10연패를 달성한 이후 2016년 캐나다 버나비 대회 이후 2연속 우승을 놓쳤다.

 

한국 청소년 대표팀은 7일 대회 마지막 날 남자부 78kg 초과급 류국환(한성고)과 여자부 -68kg 홍효림(강원체고), +68kg 정수지(충북체고) 등이 출전해 2012년 이후 10년 만에 남녀 동반 우승에 도전한다.

[무카스미디어 = 소피아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20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 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세계태권도청소년선수권 #세계태권도주니어선수권 #청소년 #이한나 #이인혁 #불가리아 #소피아 #세계태권도연맹 #WT #WORLD TAEKWONDO #종합우승 #이란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