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성 UFC 다음 상대 “자극적으로 도발하는 상대 원해”


  

정찬성 “어깨 재활에 전념하고 있다" 근황 공개... 현재 상태는?

정찬성의 다음 상대는 댄 후커?

"나와 싸울 수 있는 후보 중 가장 빅 네임"

UFC 정찬성 (사진 = 커넥티비티 제공)

UFC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어깨 재활에 전념하는 가운데 다음 상대에 대한 견해를 피력했다.

 

지난해 페더급 챔피언에 다시 도전할 발판을 마련한 정찬성. 6월 UFC 페더급 공식 랭킹 4위 정찬성(17-6, 한국)이 댄 이게(15-5, 미국)와의 맞대결에서 만장일치 판정승을 거두며 옥타곤 전적 7승 3패 기록을 세운 바 있다.

 

이어 지난해 12월 <커넥티비티>와 서면 인터뷰를 통해 "어깨 재활에 전념하고 있다"며 "(2021년) 12월부터 스파링이 가능해질 정도로 상태가 급격히 좋아졌다"고 근황을 전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UFC 파이터 답게 최근 정찬성은 UFC 페더급 선수들 사이에서 자주 거론되고 있다.

 

이에 대해 정찬성은 "선수들이 빠르게 타이틀전으로 가고 싶어한다"면서 "내가 높은 랭킹에 있는 선수 중 한 명이니 지목 당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답했다.

 

지난해 댄 이게는 자신을 '하와이안 좀비'라 칭하며 끊임없이 정찬성에게 도전장을 건네 대결을 성사 시킨 바 있다.

 

최근 UFC 페더급 랭킹 6위 조쉬 에멧(17-2, 미국)은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타이틀 도전권 기회와 가까워질 수 있는 ‘코리안 좀비’와 대결을 펼치면 굉장할 것”이라며 정찬성을 언급했다.

 

이에 정찬성은 자신을 주목하는 선수들에게 "찾아줘서 고맙다”며 “더 강력하게 자극적으로 도발하는 사람이 생겼으면 한다"고 메시지를 남겼다.

UFC 정찬성이  브라이언 오르테가와 상대하고 있다. (UFC 제공)

정찬성은 다음 상대로 댄 후커를 지목했다. 현재 라이트급 랭킹 8위에 올라있는 댄 후커(21-11, 뉴질랜드)는 페더급 복귀를 희망하고 있다.

 

정찬성은 "(댄 후커는) 나와 싸울 수 있는 후보 중에서 가장 빅 네임인 것 같다"며 "하지만 당장 싸울 수가 없으니 내가 복귀하는 시점에 누가 (나와) 싸울 수 있을지가 중요할 것"이라고 이목을 집중시켰다.

 

2013년 코리안 파이터 중 최초로 타이틀전을 치른 바 있는 정찬성이 대권에 도전할 명분을 다시 한 번 만들 수 있을지가 주목된다.

 

한편, 올해 UFC 페더급 판도가 어떤 변화를 맞이할지 궁금증이 더해지는 가운데 오는 16일에는 페더급 랭킹 5위 켈빈 케이터(22-5, 미국)가 랭킹 8위 기가 치카제(14-2, 조지아)와 주먹을 맞댄다.

 

이외에도 23일에는 UFC 여성 플라이급 '불주먹' 김지연(9-4-2, 한국)이 ‘UFC 270: 은가누 vs 가네’에 출격해 옥타곤 4승에 도전한다.

 

2022년에도 격투기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UFC의 모든 경기는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와 프리미엄 스포츠 채널 스포티비 온(SPOTV ON)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다음은 <커넥티비티> 인터뷰 전문

 

Q. 최근 근황은?

 

정찬성 : 어깨 재활에 전념하고 있다. 어깨에 관한 전문가들은 모두 만나고 있다. (2021년) 12월이 되기 전까진 상태가 좋아지지 않아 수술을 해야겠다는 생각이었다. 12월이 되고 나서부터는 스파링이 가능해질 정도로 상태가 급격히 좋아졌다. 미국에서 줄기세포를 맞고 6개월 정도 뒤부터 효과가 나올 것이라고 했다. 함께 도와주시는 여럿 선생님들 덕분인 것 같다. 수술을 하지 않아도 될 것 같고 하루하루 상태가 좋아지는 것을 느낀다.

 

Q. 2021년 아쉬웠던 점? 뜻깊었던 점?

 

정찬성: 아쉬운 것은 시합을 한 번밖에 하지 못한 점과 그 시합에서 다치는 바람에 아무것도 배우지 못한 점이다. 내 시합이 끝나고 장 웨일리, 피게레도, 존 존스 등이 파이트 레디에서 훈련을 시작했다. (나에게)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고 나도 도우면서 (이런 선수들에게) 배울 수 있는 부분들이 아주 많다고 생각했는데 (미국에) 가지 못해 아쉽다. 뜻깊었던 점은 가족, 친구, 동생, 형들과 시간을 많이 보낸 점인 것 같다.

 

Q. 최근 페더급 랭커 선수들 사이에서 자주 거론되고 있다. 이에 대한 정찬성 선수의 생각은?

 

정찬성: 아무래도 모든 선수들이 빠르게 타이틀전으로 가고 싶어하고 내가 높은 랭킹에 있는 선수 중 한 명이니 지목을 당하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찾아줘서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더 강력하게 자극적으로 도발하는 사람이 생겼으면 한다.

 

Q. 본인이 희망하는 다음 상대 선수는?

 

정찬성: 만약 지금 복귀전이 가능하다면 댄 후커와 가장 싸우고 싶다. 나와 싸울 수 있는 후보 중에서 가장 빅 네임인 것 같다. 하지만 당장 싸울 수가 없으니 내가 복귀하는 시점에 누가 싸울 수 있을지가 중요할 것 같다.

 

Q. UFC 페더급 톱 랭커이자 가장 인지도가 높은 코리안 파이터다. 국내에서도 종합격투기 종목의 대중화를 위해 본인의 역할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정찬성: 특별한 일을 할 필요는 없다. 격투기를 잘하면 된다. 한국 팬들도 그렇지만 (전) 세계 모든 팬들은 잘하는 선수, 재미있게 싸우는 선수를 좋아한다. 선수로서는 이런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고 관장으로서는 내 동생들, 나에게 도움을 청하는 선수들이 이런 선수가 될 수 있게 도와주는 정도인 것 같다. 내 할 일을 열심히 하면 다른 건 알아서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Q. 만일, 내년 UFC 대회가 한국에서 열린다면 메인 이벤트를 장식할 가능성이 높은데, 다시 한 번 화끈한 승리로 국내 팬들을 열광시킬 것인가?

 

정찬성: 복귀전에 맞춰서 서울에서 열렸으면 좋겠다. 열린다는 가정하에는 당연히 메인이벤트였으면 좋겠지만, 코로나로 인한 규제가 너무 많기 때문에 사실 큰 기대는 하고 있지 않다. 최근 두 경기를 관중 없이 경기를 했는데 관중들이 그립다.

UFC 코리안 파이터 (SPOTV 제공)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15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UFC #정찬성 #코리안좀비 #스포티비 #커넥티비티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