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국에 개교한 ‘무예 열린학교’… 어떤 역할하나?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ICM) 수단, 시에라리온 등지에 ‘제5회 무예학교’ 개교

제3국에 무예 열린학교가 문을 연다. 이 학교는 어떤 목적으로 역할을 할까.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이하‘센터’, 사무총장 박창현)는 지난 6일부터 오는 7월 30일까지 아프리카와 산간 소외지역 청소년과 여성을 대상으로 '제5회 무예 열린학교'를 수단, 시에라리온, 스페인, 싱가포르, 우즈베키스탄 등 5개국에서 진행 중이다. 

시에라리온에서 열린 무예학교에 참여한 학생들이 카포에이라를 배우고 있다. 

‘무예 열린학교’는 해외 청소년과 여성을 대상으로 무예 교육을 통해 그들의 심신 수련·체력 증진과 사회적 발달에 기여하기 위한 역량 강화 프로젝트. 지금까지 세계 12개국 1천700여명의 청소년과 여성들에게 무예 수업을 제공하여 현지 관계자와 수혜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 5회차를 맞은 ‘무예 열린학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세계전통 무예의 진흥과 유엔지속가능발전목표(건강과 웰빙을 위한 양질의 무예 교육과 양성평등)의 달성, 그리고 유네스코 전략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센터의 대표 국제협력사업이다.

 

지난해 유네스코 본부에서 수여하는 여성교육상 국내 단일 후보로 선정되어 그 진가를 인정받기도 했다.

 

또한 올해 택견 교육이 활성화되지 않은 우즈베키스탄에서는 한국택견협회 소속 지도자가 파견되어 현지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며, 열린학교 사업을 통해 택견의 보급과 진흥, 그리고 세계화에 이바지할 예정이다.

ICM에서 현지 무예 열린학교 참여 학생들에게 활동 물품을 기증했다.

박창현 사무총장은 “무예 열린학교가 아프리카 지역 청소년과 여성에게 양질의 무예 교육을 제공하고 자기 계발 기회를 주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하며, 무예에 대한 흥미와 관심 증진, 그리고 참가자의 신체·정서 발달을 도모하고, 나아가 무예를 통해 국가와 기관 간 우호적 협력 관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한편 센터는 감염병 확산 방지 및 참가자들의 안전을 위하여 방역 마스크를 제공하고 손 소독제 비치, 체온 측정, 사회적 거리두기 등 생활 방역 및 사업장 대응 지침을 엄격히 준수하고 상시 교육 장소를 점검하는 등 전 세계 코로나-19 팬더믹 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15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ICM #무예열린학교 #유네스코국제무예센터 #수단 #시에라리온 #스페인 #싱가포르 #우즈 #우즈베키스탄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