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식․박해만 원로 ‘태권도를 빛낸 사람들’ 헌액자 선정


  

태권도진흥재단, 4년 만에 2020년 헌액자 2명 최종 선정 발표

2020년도 태권도진흥재단 태권도를 빛낸 사람들 헌액자로 선정된 강원식(좌), 박해만(우) 원로

태권도 현대사에 기여한 강원식 전 국기원장과 박해만 청도관 관장이 2020년도 태권도진흥재단이 주관하는 ‘태권도를 빛낸 사람들’ 헌액자로 최종 선정됐다.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 이하 재단)은 2020년도 태권도를 빛낸 사람들 헌액자로 강원식·박해만 원로를 선정 발표했다고 밝혔다.

 

‘태권도를 빛낸 사람들’은 태권도 보급 및 발전, 세계화를 위해 노력한 인사의 업적을 기리고 보존하는 사업이다.

 

2014년도부터 시행 중으로 국기원과 세계태권도연맹 창설자인 故 김운용 IOC 부위원장과 국제태권도연맹(ITF) 창시자 故 최홍희 총재, 故엄운규 전 국기원장, 故 이준구 사범 등 27명이 헌액 되어있다.

 

강원식 원로는 송무관 중앙본관 총관장과 국기원 특수법인 전환 이후 초대원장을 역임했고, 태권도학회 설립 주도 및 초대회장 등 태권도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해만 원로는 태권도협회 창립 임원으로서 대한태권도협회 창립을 주도하고 태권도 품새 제정 위원으로 품새 용어 정립과 태권도 용어의 한글 표기 등 태권도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재단은 올해 말 준공 예정인 태권도원 ‘태권전․명인관’ 내 29명의 헌액자를 모실 ‘태권도를 빛낸 사람들, 헌액 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한편, 태권도를 빛낸 사람들 사업은 2년 주기로 헌액자를 선정하고 있으며 2021년에는 태권도를 빛낸 사람들 사업 홍보, 2022년에는 차기 헌액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15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태권도를빛낸사람들 #태빛사 #명예의전당 #태권도진흥재단 #태권도원 #강원식 #박해만 #송무관 #청도관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