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문화재 택견 정신은 일본 사무라이 "쇼부"치다!

2019-06-23 / 조회수 : 404 신고
한국문화재재단 관계사진 삭제조치 민원제기

>문화재 택견의 일본무도 정신! 이식 사실관계가 공식화 되고 있습니다.

문화재청에서 비호를 하고 잇으나 사실관계가 명확한지라, 
현재 반박조차 못 하고 답변 연기를 하고 수년전 답변을 호도한다고 정보공개청구 답변을 하였음!

문화재청 책임자들 일괄 퇴직해야!
 
문화재청 등록76호 택견은 국가무형문화재이자 유네스코 등재 인류무형유산이다.
그러나 이런 행정적인것을 제외하고 이 문화재 택견의 실체를 국민들에 제데로 알리고 계몽하는것이 필요하다.
 
문제를 문제로 인식하지 못하는것은 사회적 병리현상으로 사실관계에 따른 팩트보도는 언론의 책무이기도하기 때문이다.
 
문화재보호법을 살펴보면 무형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무형문화재 중 중요한 것을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할 수 있다라고 되어 있다.
 
상기 문화재청 등록76호 택견은 지난 군사정권인 83년 6월 지정되었고 그때 무예부문을 신설하고 놀이분과에서 비전문적 판단에 의해 급조된것이 사실이다.
 
이는 당시 택견 조사보고서의 내용들이 대부분 출처불명확으로 밝혀졌고 문화재청에서는 2018년 1월부터 문화재청 홈페이지(어린이청소년문화재청 포함)의 택견 정보를 대거 수정, 삭제조치한 바 있다.
 
국립무형유산원의 유네스코 기록영상도 나레이션이 수정조치 되었으며 현재는 그 영상마저도 삭제되어 있다.
 
한국예술위원회에서는 문화재 택견의 역사가 출처 불명확하다하여 도서관법에 의해 해당 동영상들을 폐기,제적처리까지 하였다.
 
그 뿐이면 다행이다.
 
국가무형문화재인 문화재청 등록76호 택견은 수련체계, 수련과정, 심사체계, 위계제도까지 일본의 무도를 그대로 판박이 해 놓은듯 하고 중앙대학교 이승수민속학자에 의해 일본무도인 쥬도(유도), 켄도(검도) 등의 기술을 전통택견에 이식하고 일본어로 된 유도, 검도 용어들을 우리말로 바꿔치기, 치환하여 이식을 해 놓은것이 택견 초대보유자의 자필노트 등과 관계자 면담 등으로 논증이 되었다.
 
문화재청 등록76호 택견의 큰스승님은 일본인 가노지고로?
 
경악스러운것은 이 문화재라는 택견의 수련정신 부분이다.

문화재 택견의 수련원리는 일본 켄도의 삼살법과 수,파,리!
문화재 택견의 수련정신인 택견인의 길은 일본 사무라이정신을 베낀것!>승부 しょぅぶ라 하여
일본 사무라이 용어이다!

‘진검 승부[眞劍勝負, しんけんしょうぶ]’는 도쿠가와 막부가 망하고 메이지유신때 낭인 사무라이들의 찬바라 문화이기도 했다.

이것을 견주며! 라고 우리말로 바꿔치기해서 대한민국에 닛뽄문화를 이식하고 있다!


일본 사무라이 정신을 이식한 문화재 택견의 수련정신, 특히 승부>견주며!로 용어를 일본어에서 우리말로 바꾸어 일본의 사무라이문화를 이식해 놧다!
 
 
중앙대학교 이승수교수가 충주 택견보존회를 수년간 답사하고 관계자들로부터 택견을 정립했다는 신한승 생전에 쓴 자필노트 등 자료를 입수하고 증언을 취합해 밝힌 논문에서 문화재청 76호 택견이 일본무도 기술이식, 용어 바꿔치기, 치환에 그치지 않고
 
일본무도의 정신까지 베껴 지금도 우리 아이들에 이식이 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태권도 체육관(예전엔 도장이라 했음)에 가면 수련을 하기전에 복창을 한다! 그것마냥, 이 문화재청 76호 택견을 하는 이들은 아래와 같이 복 창을 한다!
 
내용은 이렇다!
 
택견인의 길. 택견으로 조상의 얼을 이어 마음을 닦고 예를 지키고 견주며 몸을 길러 계레와 나라에 이바지 한다.
 
(충주 택견원 실내정면에 액자로 걸어두고 있다= 전국 소재 문화재청 등록된 이수자들,전수자들 하는 수련원에는 택견인의 길, 액자가 비치되어 이 정신을 따라 우리 청소년들이 수련을 해서 일본무도 정신을 이식 당하고 있다
----------------------------------
논문(중앙대학교 이승수교수)인용, 택견인의 길로서의 구체적 내용을 확인하자면
 
택견의 체계화에 미친 일본 유도의 영향
 
Influence of Judo on Systematization of Taekkyeon
이승수식별저자
比較民俗學 第31輯, 2006.2, 367-387 (21 pages)
 
그림 5의 중간부분에 조상의 얼을 이어는 “전통”, 마음을 닦고는 수심, 견주며는 승부, 몸을 길러는 체육, 겨레와 나라에 이바지한다는 애국애족에 각각 대응시켰다
 
이중 수심, 승부, 체육은 어디에서 기인하는 것일까?
 
가노는 메이지 22년 5월 대일본무덕회의 초청으로 “유도 일반 및 교육상의 가치에서 강도관 유도가 종래의 유술과 다른점에 대해 술,을 도,로 바꾸어 승부법으로서의 유도, 체육법으로서의 유도, 수심법으로서의 유도로 나누어 유도의 세부문으로 이론화 했다
 
택견인의 길을 체계화하며 가노의 유도 체계론에서 수심, 승부, 체육을 수용했다
 
처음 가노의 유도 세가지 체계를 한자로 표기하다 한글로 바꾸는 작업은 1978년경 이뤄졌다
 
문화재청에서는 시급하게 우리 전통문화인 택견의 원형을 복원하는데 힘을 기울여야할것이다.
 
이는 문화재법상 문화재청 무형문화재과에 부여된 법적 책무이자 국민들의 명령이다!
 
문화재청 등록 택견은 택견명칭과 몇몇 낱기술을 제외하고는 일본무도의 체계와 기술, 용어를 환치, 이식하였고 정신마저 이식한 것이 실체다.
 
이런것을 국민혈세로 보전한다는 문화재청, 정신 차려도 한참을 차려야 될 일이지 않은가?
 
현장의 전문가들이 문화재청에 위와같은 내용을 자료첨부하여 수차 전달하고 전문가회의 개최를 요구하였으나 묵살되었고 무형문화재과의 행정공무원들이 비전문적 의견을 전문가들에 강요하는 실정이다.
 
문화재청 무형문화재과 국가직공무원들이 일본무도를 이식한 지정문화재 관리조차 유기하고 일재잔재인 76호 택견을 일방적으로 비호하고 있다는것이다.
 
이로인해 지속적으로 우리 아이들, 청소년들에 일본무도가 문화재라는, 전통문화라는 포장으로 이식되고 있다.
 
일재잔재 문화재택견76호 증언 및 관계자료
 
일재잔재 문화재택견, 사회고발 첨부자료
 
일재잔재를 걷어내고 우리 전통택견을 복원해야한다는 민간단체에서는 이와같은 반사회문화적인 경악스러운 일대 사건에 처하고 민원을 호도하고 대한민국 국민들에 일본무도 이식을 강제하는 문화재청 정책국, 무형문화재과 책임자들의 일괄 퇴직 요구를 하고 있으며
 
일본무도가 이식된 문화재 택견의 교육 등 청소년들에 노출되지 않도록 전국 교육청, 지자체에 협조요청을 하고 있다.
 
요구사항
1 지정문화재에 대한 전문가회의 개최
2 전문가회의를 통한 지정문화재에 일본무도 이식여부 공식화
3 그에 따른 적합한 조처

비공감 0
이전글   /   다음글
목록

의견쓰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이승열

    택견 기술들은 옛법 쌈수를 포함해 송덕기 시절부터 다 있었던 겁니다. 이보형의 송덕기 선생님의 인터뷰 자료 (문예진흥 제 11권 1호, 문예진흥원, 1984.2, p.67) 보면 턱을 손으로 쳐서 부러뜨린다는 기록도 있지요. 택견에 옛법 쌈수도 있는데 이게 한국 전통의 편싸움, 날파람이지요. 무도 정신도 한국 체육계로서 가르치는 체육 정신도 있고 선비 정신도 있고 굳이 일본 무도 정신을 가르칠 필요 없습니다. 택견에서 정신을 가르칠때 일본 유도가 정신을 가르치는걸 참고했다고 주장하는 듯한데, 일본 문화는 다 배제해야 민족 스포츠로서의 자리를 얻을 자격이 있습니다만 굳이 일본 한정이라고 할만한 정신을 택견에서 가르쳐지는지는 의문입니다. 선비정신과 체육정신 둘이면 충분해요. 일본 기술은 택견과 옛법에 없고요.

    품세/카타라는 일본식 문화를 택견이 도입하는건 나도 반대지만, 급과 단의 일본식 품계를 택견이 쓰는건 별로 괜찮아 보이는데요. 학생들의 난이도를 구분하는 제도가 있는건 좋습니다. 그거 가지고 택견에 일본 무도를 이식한다고 말하는 것은 거짓말이지요. 제일 중요한 기술들이 순수한 택견과 택견 옛법의 기술들입니다. 택견 옛법의 기술들은 이보형이 송덕기를 인터뷰해서 기록으로 남긴 자료들도 있습니다. 수련과정이나 정신 가르침은 기술에 비해 별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택견이 가르치는 정신이 딱히 일본 한정인 것도 아니고 선비 정신이나 체육 정신도 비슷하고요.

    2019-07-05 수정 삭제 신고

    의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