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대회 감독직 시도전무이사들이 가로채도 되는가?

2022-11-30 / 조회수 : 1,090 신고


대한태권도협회는 그동안 관행적으로 시도협회 전무이사들을 세계대회 감독으로 위촉하여 정작 선수들을  열정적으로  지도하여  국가대표를  만든 지도자들의 공을 가로채고  선수 육성에 대한 회의와 박탈감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일선 지도자들은 국가대표 1명을 육성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이는지 대한태권도협회는 알고나 있기는 한 것인가요?


그런데 이러한 일선 지도자에 대한 노고에 격려와 보답하기는 커녕 관행이라는 이유로 이러한 악습을 타파하지 않고 있는데 


스포츠의  정신은 정정당당함과 공정성을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한 부분입니다.

 

시도전무이사들이 국가대표 양성에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없음에도 더이상 일선지도자들이 피와 땀으로  만든  공을 중간에서 가로채는데 있어 대태협이  무감각하게 일조하고  있으며,  전무이사들은 이를 권력으로 오인하며 개인적 욕심을 채우는데 악용되어서는 안되는 상황이  양진방 회장은  국가대표 운영규정을 개정하여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할 것 입니다.


다만 시도협회 전무이사들은 외유성 여행으로 추가  명단에 증원하는 것까지 누가 무엇이라 말 하겠습니까?

  

어려운 여건속에서  오로지 국가대표 선수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한 지도자들의 공을 가로채며  전무이사들이 세계대회 감독으로 위촉되고, 그리하여 종합성적에  따라  국가의 훈장을  탈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서 언론은 마치 감독이 큰 공로가 있는냥 왜곡하고 있는데


정작 대표선수를 지도한 지도자는 배제하며 아무런 인과관계 및 공로가 없음에도 


오로지 대한태권도협회 임원의 정치적 목적 하에 시도협회 전무이사들에게  돌아가면서 배정하는 것은  직접 지도한 코치,감독의 공을 가로채는 부도덕하고 불공정한 악습으로서

선수들의 피와 영광의 땀방울을 지도자와 같이 하지 못하고 중간에  착취하는 행태로서 이제 사라져야  합니다.


아직도 구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종주국 태권도!


대한태권도협회 국가대표  운영규정 개정의 제도개선이 시급합니다. 


 2022. 11.  29.


태권도바로세우기 사범회 회장 김창식 

악습 철폐와 태권도의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하여..”

태권도바로세우기 사범회

밴드 http://www.band.us/#!/band/54679422

홈페이지 http://www.cmstr.org/

비공감 0
이전글   /   다음글
목록

의견쓰기 (익명보장)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태권인

    지금이 어느 세상인데 아직도 이런 파렴치한 짓을 하고 있다니 참으로 개탄 스럽다.

    2022-12-20 수정 삭제 신고

    의견 0
  • 태권

    이것을 전시 행정의 표본이라 할 수 있지요.
    국기원 원장이 고 김운용 원장의 휘하를 자신이 쓴 글로 바꾸고 뭔 국기를 글고 자신의 이름만 나타나게 만들고 자신이 졸업한 인천체전 애들을 임원으로 삼으면서 친정체제를 만들면서 차차기 정치를 위한 발판을 삼고 있으니...태권도 전체가 다 그렇게 물 흘러 가고 있지.
    제발 잀ㄴ에서 땀흘리고 있는 지도자들의 공을 뻬어가지 마라.
    수고는 지도자들이 하고 공은 쓰잘데기 없는 사람들이 빼어먹고.....잘 하는 짓들이다.

    2022-12-05 수정 삭제 신고

    의견 0
  • ㅡㅡ

    더러운 거머리같은 새끼들

    2022-12-01 수정 삭제 신고

    의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