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박, 국가무형문화재 예비목록 되었다!

2019-12-19 / 조회수 : 385 신고

전통무예 수박, 국가무형문화재 예비목록 되었다!


문화재청에서 금년 1월 홈페이지를 통해 2019국가무형문화재 전통무예 조사계획을 발표하고 5월 부산시 소재 수박보존회에서 우리 민족 고유무예인 수박에 대한 현장 실태조사가 있었다.


국가무형문화재 지정대상 예비목록, 전통무예 수박!

국가과업으로 추진된 전통무예 기초조사에서 사)대한수박협회, 수박보존회가 우리 민족고유무예인 수박,의 대표성을 인정 받고 조사대상이 되어 문화재청에 협조를 하였고 국가무형문화재 지정대상 예비목록이 되었다.

전통무예 수박은 2017년 작고한 고,송창렬옹이 해방이후 부산시 중구 소재 용두산 인근에서 수련하던 터가 아직도 남아 있다.

문화재청에서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순차적으로 전통무예들을 국가무형문화재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반가운 소식은 또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유산과에서 예산지원을 하여 태권도진흥재단 산하 국립태권도박물관에 수박 계승자 송창렬옹 사진과 수박소개 패널이 정식으로 자문회의를 거쳐 설치가 되었고 



국립태권도박물관 태권도 역사


수박은 군사무예로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인 택견은 민속놀이로 구분하고 있다.


전통무예진흥법상 국가육성종목으로 수박을 지정하기 위해 대한수박협회를 비롯한 언론, 문화예술, 체육 관계자들이 주무부처에 의견전달을 하고 있다.

또한, 부산시 의회에서 곽동현의원이 대표발의한 부산시 전통무예 지원조례가 상임위에서 원안데로 가결되어 1월 1일부터 공포시행된다고 한다.

일제강점기와, 6.25전쟁 등 격동의 시기를 거치고 산업화 되며 서구 스포츠에 치우쳐 전통무예 수박은 정부정책에서 소외되어 왔다.

수박은 대한민국 국기 태권도의 근간이 되는 전통문화유산이다. 모쪼록 관계부처에서 보전 및 진흥을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

무형의 문화유산은 전승단절이 되면 다시는 찾을수도 없고 회복이 어렵기 때문이다.

전통무예 수박의 국가무형문화재 지정대상 예비목록을 축하하는 이유다.

비공감 0
이전글   /   다음글
목록

의견쓰기 (익명보장)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사이비정치무도단체

    현대판 일제식민지 무예계 청산하자 제발
    문화제청속에 일본회가 있다. 무예계속 일제문화말살정체 심각하다. 사이비 자본주의정치무술.무도단체
    대한해동검도 대한검도 대한유도 대한태권도이름부터가 일본잔재 우리나라는 이름도 무예로쓴다

    2020-02-14 수정 삭제 신고

    의견 0
  • 일제잔제20가지 3.1절

    반세기를 온존해 온 우리 속의 일제잔재

    언어 - 우리 겨레의 얼을 빼는 일본말
    국민학교 명칭 - 버려야 할 '국민학교'
    교육 - 교육계의 일제잔재
    인명 - 우리 이름에 남은 일제잔재
    지명 - 짓밟힌 우리 땅이름
    법학 - 법학계의 일제잔재
    과학 - 과학계의 일제잔재
    풍수 - 일제의 풍수침략사
    음악 - 굴절된 음악인의 허위의식
    풍속 - 민족생활풍습과 일제잔재
    미술 - 미술분야의 일제잔재
    정계 - 정계의 일제잔재
    사학 - 사학계의 일제잔재
    종교 - 종교계의 일제잔재·왜색종교
    불교 - 불교계의 친일잔재
    건축 - 일제시대의 건축잔재
    매춘 - 일제잔재 매춘·유곽
    경찰 - 일제잔재, 고문·구타·사상전향제
    발굴·친일인물 - 해인사를 오염시킨 친일승려 변설호
    무예계-일제시대 전통무예 일제잔재

    2020-02-14 수정 삭제 신고

    의견 0
  • 독자

    축하합니다

    2019-12-22 수정 삭제 신고

    의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