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새선수치고 무릎이랑 팔꿈치 멀쩡한 사람 있음?

2019-11-11 / 조회수 : 737 신고

품새선수치고 무릎이랑 팔꿈치 멀쩡한 사람 있음?


왜 관절을 쭉쭉피면서 동작을 하는지... 그 어떤 무술을 봐도 관절을 피는 무술을 없다...


품새는 미를 위해서 몸을 희생해야 하는 종목인건가?


어쩔수 없이 한다고 하면 보강운동이 필수다. 보강운동 하는 방법도 보편화 되어 있지 않고 정말 않좋은 운동인거 같다.

비공감 1
이전글   /   다음글
목록

의견쓰기 (익명보장)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하지마

    관절주위근육을 단련시키면 됨.
    보편화되어있지 않다고 안하는게 문제임.
    모든 무도에 단점없는 종목은 없음.
    따라서 싫으면 안하면 그만.

    2019-11-25 수정 삭제 신고

    의견 0
  • 김사범

    현재 우리의 태권도와 유사한 다른 무술의 힘을 내는 원리를 살펴보면.
    ITF는 업앤다운을 통한 질량의 증가를 꾀해 힘을 냅니다. 상대적으로 몸을 비틀지는 않아 보입니다.
    당수도와 가라데를 살펴보면 허리를 많이 사용 합니다. 동작이 크지만 몸을 해치지는 않아 보입니다.
    국기원 태권도는 동작의 마지막 단계에서 상당한 속도로 관절을 비틀며 관절을 핍니다.
    발차기도 마찬가지입니다.
    상당한 파워를 내는것으로 보이지만 실끝에 돌을 매단것처럼 보이며 언젠가 실이 끊어질것같은 위태로움이 보입니다.
    상당히 근육과 관절에 무리가 갑니다. 피곤해 보입니다.
    왜 이런 형태의 동작을 구사하게 되었는지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아마도 품새의 경기화 단계에서 책임을 맡은 사람이 책을 많이 보았지만 실제 구사능력이 부족한 사람으로 보입니다.
    중국무술, 일본무술 책을 통해 흉내는 냈지만 확고한 철학이 부족한 사람이 이런 흐름을 이끌었다고 생각됩니다.
    언젠가 이분들 한사람이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우리의 품새를 다시 정리해 보아야한다고 주장 하더군요.
    겨루기도 마찬가지지만 해보고 아님 말고 같이 생각됩니다.
    충분한 검증을 통해 개선이 이루어지고 한번 정했다면 꾸준하게 가야하는데
    왜 이리 근본이 이리저리 변해가는지 한심합니다.
    외국에서 시합을 하면 외국사범들이 말합니다. 또 바뀌었냐구요.
    목표물 없이 높게만 차는 발차기... 아이들의 고관절이 정상일수가 없습니다.
    성인들은 할수가 없습니다. 따라서 태권도는 어린아이들만 하는 운동입니다.
    세계 무대에서도 같습니다. 태권도는 아동운동입니다.

    2019-11-16 수정 삭제 신고

    의견 0
  • .

    축구선수치고 무릎이랑 발목 멀쩡한 선수?
    테니스선수치고 팔꿈치랑 손목 멀쩡한 선수?
    유도선수치고 어깨랑 손가락 멀쩡한 선수?
    품새자체의 문제가 아니라 반복적인 훈련에서 오는 나오는 문제점이고
    선수 개개인에 맞게 우려되는 부상에 대해 미리 예방하고 전문적인 보강훈련이 뒷받침 된다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2019-11-11 수정 삭제 신고

    의견 0
    • 글쎄

      두 분의 의견을 일반화 할 순 없지만
      현재 경기화 된 품새 자체가 역학적으로 하자가 있는 운동은 맞습니다.
      모든 운동이 미세한 마모와 상해가 축적되게 하는 것은 맞지만
      본문 글쓴이의 말 처럼 문제가 있습니다.

      2019-11-11 수정 삭제 신고

      0
    • 전문화 필요

      공감합니다. 모든 엘리트 스포츠 선수들은 운동 특성에 맞는 잦은 부상, 약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허나 살펴보면 우리 한국이 대부분 스포츠에서 높은 기량을 보여주고 있으나, 외국선수들에 비해 휴식이나 보강 훈련이 뒷받침이 되고 있지 않습니다.
      품새선수 뿐 아니라 겨루기 선수 들은 공감할겁니다. 항상 스승님, 관장님, 코치님께 공통적으로 배운 것들이 빠르게 움직이려면 근력운동을
      짧게짧게 가동범위를 줄여서 해야한다, 웨이트 훈련해서 근육키우면 운동못한다...
      이런 지식은 이미 경험의 부재에서 나오는것들이며, 현재 조금씩 개선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앞으로 우리 지도자들이 연구해야 할 책임이기도 하구요.
      그래도 타 운동에 비해 부상없이, 의지만 있다면 선수생명이 엄청 긴 편에 속하는 것이 품새라고 생각합니다~

      2019-11-26 신고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