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중국단증발급! 전통무예수박, 곧 중국문화재 등재

2017-09-06 / 조회수 : 609 신고

중국 ‘태권도 자체단증’ 발급 가시화… 용어도 '중국어?'

발행일자 : 2017-09-06 14:18:07
수정일자 : 2017-09-06 16:35:10   

 

[한혜진 / haeny@mookas.com]

국기원, 중국태권도협회는 “우리와 파트너”, 그러나 중국협회는 ‘자체단체’

인터넷에 공개된 중국태권도협회가 발급 예정인 단증 시안. 


오래전부터 우려했던 중국이 자체단증 발급이 가시화 될 전망이다.

 

최근 중국 소식에 정통한 한 태권도 산업계 관계자가 SNS에 중국태권도협회가 곧 태권도 품단증을 발급할 예정이라며 중국태권도협회가 디자인한 대단증과 소단증 디자인을 공개했다소식에 따르면중국태권도협회는 최근 자체 사범연수교육을 마치고연수를 위해 교재까지 제작 중이다.

 

현지 도장을 운영하는 지도자를 통해 들은 놀라운 소식으로는 태권도 교육시 모든 용어도 한국어가 아닌 중국어로 통용될수 있도록 하고 있다예를 들어 차렷경례, 바로 등 한국어로 된 용어도 중국어로 하도록 압박을 받고있다. 평소 도장 교육에서도 한국어를 쓰지 말라고 권유를 받고있다고 전했다.


==================


수년전부터 한국의 문체부, 문화재청에 사안의 심각성을 알려 줬으나 한심하기 짝이 없다.


2015년 문화재청 정책국장에 태권도의 뿌리가 중국이 된다! 하니 글쎄? 라는 듯 고개를 저었는데

중국이 어떤 나라인가?


태권도의 종주국? 우리만의 얘기가 될 날도 머지 않았다.


그 태권도의 역사적 원류, 전통무예 수박이 곧, 중국 무형문화재로 등재가 될 예정이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게 한국 공무원들의 자랑스런 업무능력인게다,,,


원문보기

https://mookas.com/news/15886



비공감 0
이전글   /   다음글
목록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