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기 위대한수업] 지고 이기는 지혜


  

<제5강 스타트업>

캐나다와 미국을 가로지르는 나이아가라 폭포가 있는 곳, 미국의 땅 끝, 버팔로 시티. 그곳엔 태권도장 성공신화의 주역, 세계적인 명문 태권도장 '월드클래스'가 있다. 맨 손으로 미국으로 이주해 미국 태권도장 성공 신화를 이룩한 정순기 관장은 <위대한 수업>을 통해 그가 그동안 겪은 다양한 이야기를 공개한다. [편집자 주] 

<월드클래스>가 자리 잡기까지 모든 일이 순조롭게만 진행되지는 않았다. 계획대로 첫 도장이 3년 만에 400명을 채우고 나자 마음 먹었던 두 번째 장소에 도장 계약을 했다. 그때도 같은 빌딩매니지먼트회사가 관리하던 건물이었는데 이미 나에 대한 신용이 쌓여 자기네가 관리하는 빌딩이라면 어디든지 자리만 정하면 된다고 해서 8천 달러의 계약금도 치렀다. 


처음 버팔로에 발을 들여놓았을 때 나보다 연배가 높은 사범 한 분이 도장을 하고 계셨는데 공교롭게도 새 건물 계약을 치른 다음 날 그 분한테서 전화가 왔다.

 

“정 사범을 보니 나도 도장을 잘해봐야겠다는 마음에 용기가 생겼소. 그래서 도장을 다시 하나 차리기로 했소!”

 

기쁜 마음으로 축하를 드렸다.

 

“장소를 어디로 정하셨습니까?”


그런데 하필 내가 새로 계약한 건물에서 100m도 떨어지지 않은 옆 빌딩에 공사를 시작했다고 했다. 난감했지만 ‘이것은 내가 물러서야 할 상황이로구나!’ 하고 마음에 결정을 내렸다.

 

에이전트에게 전화를 걸어 그 분과 경쟁할 마음이 없으니 계획을 수정하자 하고 3번째 도장 자리로 마음을 두고 있던 동네로 자리를 옮겼다.

 

선배님께서도 그런 내 결정을 아시고 고마워하셨는데, 2년 후에 안타깝게도 도장 문을 닫으셨다. 그래서 나중에 3번째 도장이 그 지역에 들어서게 되었다. 그때 선배님과 얼굴 붉힐 만한 일을 만들지 않은 것은 두고두고 잘했다고 생각한다.

 

무카스미디어는 '정순기 관장'의 도서 [위대한 클래스]를 공유하기 위해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 도서의 목차 순서대로 연재합니다. 무카스는 태권도, 무예인의 열린 사랑방 입니다. 무카스를 통해 일선 태권도장 지도자 및 수련생들의 공감대가 형성되길 바랍니다. - 편집자주


[글. 정순기 사범 | 미국 월드클래스 press@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월드클래스 #정순기 #KTA강사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