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세계태권도선수권 개막… 韓 첫날 전원 결승행


  

한국, 첫날 금메달 기대주 심재영, 장준, 이다빈 전원 결승 진출

세계 태권도 최강자를 겨루는 ‘2019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가 영국 맨체스터에서 막이 올랐다.

 

15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 WT) 주최로 ‘2019 WT 맨체스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가 개막, 오는 19일까지 닷새간 열전을 펼친다. 147개국에서 953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특히 2020 도쿄 올림픽을 1년여 앞두고 열리는 대회로 체급별 최고의 선수들이 출전해 올림픽 전초전을 치른다.

15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2019 WT 맨체스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가 개막했다. 오는 19일까지 닷새간 열린다. 총 7개 코트로 진행된다. 

한국은 대회 첫날 2017 무주 세계선수권 금메달리스트 심재영(-46kg급, 고양시청)을 필두로 슈퍼루키 장준(-58kg급, 한체대)과 이다빈(-73kg급, 서울시청)이 모두 결승에 진출해 은메달 3개를 확보했다. 결승전은 16일 오후 열린다.

 

2017 무주 세계선수권에서 우승한 심재영은 준결승에서 태국의 줄라난 칸티쿨라논을 18대9로 꺾고 결승에 진출, 대회 2연패 가능성을 높였다. 1회전 4대5로 승기를 내줬지만, 2회전 왼발 몸통 공격에 이은 얼굴 공격을 성공시키며 18대9로 앞서며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 3회전에서도 거푸 추가 득점을 성공시키며 25대13으로 완승을 했다.

 

지난 대회 챔피언답게 32강 첫 경기를 25대3으로 점수차승으로 누른 뒤 16강전에서는 브라질 발레리아 산토스를 23대8로 제압했다. 그러나 위기는 8강전에 닥쳐다. 스페인의 코르테고소 리마를 맞아 2회전까지 11대5로 끌려갔다. 위기의 3회전 왼발 몸통 공격을 앞세워 분위기를 전환해 19대15로 역전승을 거뒀다.

 

결승전에서는 세계카뎃선수권 2연패를 차지한 이란 여자 경량급 기대주 마할 모멘자데흐와 금메달을 놓고 맞붙는다. 신장과 체력, 경기력 면에서 우세해 우승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인다.

장준(청)이 준결승에서 루카스 구즈만(홍)을 상대로 공격을 하고 있다.

차세대 기대주 장준(한체대)은 남자 -58kg급 준결승에서 강력한 경쟁자로 예상했던 러시아의 미카엘 아르타보노프를 꺾은 아르헨티나 루카스 구즈만을 상대로 14대3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탐색전으로 시작한 1회전에서 4대0으로 기선을 제압한 장준은 2회전에서도 몸통과 얼굴 기술을 연달아 성공시키며 12대2로 크게 앞섰다. 3회전에서도 완벽한 방어로 14대3으로 완승을 거뒀다. 16일 멕시코 브란든 프라자와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여자 중량급 간판 이다빈(서울시청)은 세계선수권대회에 처음 출전해 금메달을 눈앞으로 다가왔다. 동시에 도쿄 올림픽 출전권 확보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첫 경기부터 가벼운 움직임으로 상대를 잇달라 압도했다. 32강에서 쿠바 글레니스 에르난데스를 21대0 점수차승, 16강전 러시아 카리나 즈다노바를 25대5, 8강전 홈팀 영국의 레베카 멕고완을 28대2로 모두 점수차승으로 제압하며 가볍게 동메달을 확보했다.

 

이어 준결승에서는 프랑스의 마리 폴 블레를 15대10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16일 결승전에서는 올림픽 3연속 출전해 금,은,동메달을 딴 멕시코 마리아 에스피노자와 금메달을 놓고 맞붙는다.

 

세계선수권은 올림픽 다음으로 랭킹 포인트가 많다. 이번 대회 결과에 따라 올림픽 자동출전권도 크게 좌우된다. WT는 판정의 공정성 강화를 위해 세계선수권 최초로 4D 카메라를 통한 비디오판독 시스템이 도입됐다.

 

1973년 첫 개최된 이 대회는 2년마다 열린다. 올해로 24회째를 맞았다. 올림픽과 함께 태권도 최고 권위를 갖는다. 1994년 9월 4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서 2000 시드니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지 25주년을 맞은 특별한 해이다.

대회 개회식에서 WT 조정원 총재, 맨체스터시티 아비드 라티프 코한 시장, 사라 스티븐슨 영국태권도협회장, 줄리 GB태권도 대표(우측에서 좌로)가 개막식에 인사말을 했다. 

이날 오후 5시 30부터 한 시간 반 가량 진행된 개막식에는 WT 조정원 총재, 이반 디보스 부총재 겸 IOC를 비롯해 IOC 세르미앙 능 집행위원(싱가포르), 국제유도연맹(IJF) 비저 마리우스 총재, 맨체스터시티 아비드 라티프 코한 시장(Abid Latif Chohan), UK 마임스 데이브스(Mims Davies) 스포츠 장관 등이 참석해 대회 개막을 축하했다.

 

한편, 이날 오전 WT 조정원 총재와 국제유도연맹(IJF) 마리우스 비저 총재 간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두 연맹은 앞으로 전 세계 난민캠프 내에 교육 프로그램을 함께 개발, 실의에 빠진 난민과 고아 등에게 삶의 의지를 고취시키기로 했다.

 

[무카스미디어 = 영국 맨체스터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진
무카스미디어 편집장. 

태권도 경기인 출신의 태권도-무술 전문기자. 이집트에서 KOICA 국제협력요원으로 26개월 활동. 15년여 동안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 46개국에 취재를 통해 태권도 보급과정을 확인. 취재 이외 다큐멘터리 기획 및 제작, 태권도 대회 캐스터, 태권도 팟캐스트 등 진행. 늘 부족하지만 도전 중. 
#세계태권도선수권 #맨체스터 #영국 #2019 세계선수권 #WT #WORLD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