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가 살아있다> 이동희 사범, '실전 태권도' 지도법 첫 세미나 개최


  

오는 25일, 이동희 사범의 실전 태권도 세미나 오픈

<태권도가 살아있다> 실전태권도 강사 이동희 사범

어린 수련생부터 성인 수련생까지 실전에서 활용 가능한 무술이 날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그러면서 태권도 실전성에 대한 관심 역시 높아지고 있는 요즘이다. 

 

태권도장에 비해 접근성이 떨어진 복싱, 무에타이, 주짓수 체육관은 요즘 청소년과 성인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실전에서 자기 몸을 방어할 수 있는 ‘무술의 실전성’이 주목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많은 태권도장은 어린 수련생의 흥미를 높이기 위해 ‘놀이’ 위주의 프로그램을 사용했다. 그렇기 때문에 "태권도는 시시하다, 재미없다, 약하다" 등 실전성과 거리가 먼 무술로 인식되고 있다. 하지만 태권도에도 강력한 실전 기술이 존재한다.

 

이런 가운데, 신세대 태권도 연구가로 '실전 태권도'를 연구해 보급 중인 이동희 사범이 첫 공식 세미나를 개최한다. 

 

현재 대한태권도협회 강사를 역임 중인 이동희 사범은  <이동희 실전 태권도>를 출간해 오랜 기간 태권도 실전성에 대해 깊이 연구하고 있다. 그는 저서에서 “태권도는 발차기 말고도 수많은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 기술들을 수면 위로 올려 활용하지 못하고 있을 뿐이다”라고 밝혔다.

 

접근성이 높은 태권도장의 장점과 선호도가 높은 실전기술을 활용한다면 다양한 연령대의 수련생을 확보하고, 나아가 태권도 수련인구를 확대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 예상된다.

 

이번 세미나는 태권도 기술에 숨은 실전성 뿐만 아니라 간단하고 쉽게 실전 태권도를 하고, 또 수련생에게 지도할 수 있는 교수법을 알려준다. 이동희 사범은 "다들 어렵게 생각하는데, 태권도 지도자려면 매우 쉽게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세미나는 오는 2월 25일 오후 2시부터 경기도 파주시 파주출판도시에 있는 무카스 본사 사옥 1층 중앙도장에서 개최된다.  태권도 실전 기술과 어린 수련생에게도 흥미 있게 지도할 수 있는 지도법이 준비되어 있다. 

<세미나 안내>

- 신청기간 : 18. 02. 05. ~ 02. 24.

- 일 시 : 18. 02. 25(일) 14:00 ~ 17:00

- 장 소 :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495 무카스 1층 태권도장

- 참여인원 : 선착순 30명

- 신청금액 : 6만원

- 준 비 물 : 태권도복, 세면도구(필요 시)

[무카스미디어 = 김수정 기자 ㅣ plan@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미나 #이동희 #실전태권도

댓글 작성하기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ㅇㅇ

    태권도를 실전용으로 배울바에는 MMA를 하겠음

    2018-02-06 15:33:15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