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원 상설 태권도공연… <달의 무사> 막 올라!


  

7월 7일 개막식 개최, 12월 31일까지 매주 목~금 오후 8시 4회 공연

달의 무사 공연 장면.


국기원 태권도 올해 상설공연이 막이 올랐다.

 

오는 연말까지 국기원에서 매주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후 84회 공연되는 이번 주제는 달의 무사>. 국기원태권도시범단 25명 단원이 출연해 품새, 겨루기, 호신술, 격파 등을 중심으로 의 갈등을 해소하는 줄거리로 전개된다.

 

<달의 무사>태권도와 무대예술이 융복합된 문화관광콘텐츠로 많은 사람들이 뮤지컬처럼 자연스럽게 즐기고, 외국인들에게 문화한류를 전파하는 화려하고 다이내믹한 태권도 액션극이다.

특히 넌버벌(비언어) 퍼포먼스로 언어장벽 없이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태권도의 절도 있는 동작과 K-POP 댄스안무가 접목되고, 드라마와 음악, 조명, 영상까지 더해지면서 객석의 열기를 돋우고 호응을 유도한다.

 

공연은 언제나 달이 떠 있는 아름다운 달의 왕국에 월식이 시작되면서 위기가 찾아오고, 달의 왕국을 지키기 위해 전설 속의 태극무사를 찾는 선발전이 열리면서 시작된다.

 

선발전이 열리는 날, 달의 공주인 은 어둠의 전사에게 납치를 당하고, ‘은 천신만고 끝에 을 어렵게 구출하지만 끝내 숨을 거둔다.

 

자신을 위해 목숨을 바친 을 보고 은 슬퍼하며, 태극무사가 입었던 옷을 에게 덮어준다.

 

이 지은 빛의 옷을 입고 되살아난 전설 속의 태극무사가 된 이 팔괘를 깨우고 어둠의 세력을 물리치며 달의 왕국에는 평화가 찾아온다는 줄거리로 아이부터 어른까지 흥미진진하게 상설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달의 무사>는 지난 7일 오후 4국기원 중앙수련장(경기장)에서 오현득 원장, 신연희 구청장 등 국기원과 강남구 관계자, 태권도 단체 관계자, 지역 주민 등 약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이 열렸다.

 

강남구가 주최하고, 국기원이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가 후원한다.

 

공연을 마친 출연진이 관객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국기원은 강남구와 손잡고 태권도 상설공연, 체험프로그램의 운영을 통해 태권도를 대한민국 대표문화상품으로 육성, 태권도 모국의 위상을 강화하고, 외국인 관광객들의 수요와 욕구를 충족시켜 우리나라 문화융성에 기여하고자 2015년부터 공연을 추진해왔다.

 

2015년과 20162년간 총 30153157명의 국내외 관람객이 상설공연장을 찾아 국기원태권도시범단의 공연을 감상하며, 태권도의 진수를 만끽했다.

 

상설공연이 끝난 뒤 사회자의 진행으로 관객이 직접 무대 위에서 격파체험을 하고 공연에 출연했던 국기원태권도시범단과 기념촬영을 할 수 있다.

 

상설공연은 1231()까지 매주 4(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후 8시에 열리며, 입장권은 4만 원이다.

 

입장권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링크 등에서 가능하며, 공연 2시간 전부터 국기원에 마련된 티켓박스(매표소)에서도 입장권을 구매할 수 있고, 지역주민, 태권도인, 장애인, 국가유공자, 실버(65세 이상), 학생 등 다양한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무카스미디어 = 김수정 수습 기자 ㅣpress@gmail.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기원 #태권도시범 #태권도공연 #상설공연 #달의무사 #국기원시범단

댓글 작성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