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원, 2017년도 기술심의회 위촉

  

2월 11일(토) 기술심의회 347명 위촉…1박 2일간 워크숍 개최


2017년도 국기원 기술심의회 위촉식 모습


국기원(원장 오현득)이 ‘2017년도 국기원 기술심의회 위촉식(이하 위촉식)’을 개최하고, 기술심의회의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지난 2월 11일(토) 오후 2시 30분 경기도 화성시에 소재한 YBM 연수원에서 열린 위촉식에는 오현득 원장을 비롯한 국기원 임직원과 기술심의회 임원 등 32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 기술심의회는 최재무 의장을 중심으로 제1분과(심사) 이고범 선임부의장, 김진열, 송후섭, 최재구, 강석갑 부의장, 제2분과(경기) 박성철 선임부의장, 문영길, 최명수, 최종복, 황종철 부의장, 그리고 최태영 간사 등 의장단 12명과 지도위원 55명, 12개 분과 위원 280명 등 총 347명으로 구성됐다.

기술심의회는 국기원의 주요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매년 구성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국기원 기술고문으로 위촉한 조영기, 송봉섭 전 국기원 부원장이 기술심의회 고문 역할을 병행하는 한편 제1분과와 제2분과에 각각 편제돼 있던 상벌분과, 의전분과를 통합시켰다.

위촉식에서 오현득 원장은 기술심의회 의장단과 각 분과별 대표에게 직접 위촉장을 수여하며, 국기원 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활동을 독려했다.

오현득 원장은 “우리 모두가 국기원이라는 이름 아래 하나로 뭉쳐 서로 소통하며 각자의 역할과 책임을 다 한다면 태권도와 국기원의 미래는 밝을 것”이라며 “국기원을 대표한다는 막중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올 한 해 동안 최선을 다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대영 국기원 사무총장이 국기원 중장기 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또한 국기원은 위촉식이 열린 장소에서 1박 2일의 일정으로 기술심의회의 화합과 소통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워크숍은 오대영 사무총장의 국기원 사업설명을 시작으로 체육활동, 각 분과별 분임토의를 진행했으며, 개그맨에서 소통전문가로 변신한 표영호 굿마이크 대표가 ‘성공으로 이끄는 사람과 마음'는 주제로 1시간 동안 특강을 해 주목을 받았다.

[무카스미디어 = 권영기 기자 ㅣ press@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기원 #기술심의회 #워크숍

댓글 작성하기


  • 선비

    이고봄님 정말 말이안통하는.. 영별로던데..

    2017-02-26 00:00:00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국기원 바로세우자

    국기원 정신못차리네...
    뭐좀 바뀌는것이 있어야지 ㅉㅉㅉ
    태권도5단에 억대연봉 짜리한테 기술심의 분과등 기술심의 위촉받고 해피 ㅎㅎㅎ

    2017-02-22 00:00:00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최머시기..ㅎㅎ

    웃기는 일

    2017-02-21 00:00:00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노인장

    축하 합니다. 허나 위 명단을 보니 그동안 국기원 아니 태권도의 위상을 망친 사람도 끼어 있네요.그런식으로 일을 하니 국기원이 아무리 잘 할려해도 뭣주고 뺨맛고 있는 겁입니다.

    2017-02-18 00:00:00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
  • 오대영?

    오대영씨가 본래 뭐 하시던 분 이에요?
    선생님하셨나요?

    2017-02-13 00:00:00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