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4일 서울 시청광장서 ‘태권도 세계평화축제’ 개막

  


- 서울시청광장에서 세계 태권도인들의 화합과 단합의 축제
- 태권도 시범공연 시작으로 비전 선포식, 태권도의 날 기념 평화콘서트
- 올해 첫 행사로 매년 정례화, 2~3년 후 해외 진출, 태권도 新한류문화 확산



태권도가 스포츠를 넘어 지구촌 평화와 화합, 나눔에 공헌을 다짐하는 전 세계 태권도인의 축제가 열린다.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 WTF)과 세계태권도평화통일지원재단(이사장 전용원, GTSF)은 태권도의 날인 9월 4일을 기념해 당일 서울시청 앞 광장 일원에서 전 세계 태권도인이 참가하는 ‘2016 태권도 세계평화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WTF와 GTSF, 국기원, 태권도진흥재단, 대한태권도협회가 주최하고 WTF와 GTSF이 주관한다. 외교부, 통일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국민체육진흥공단, 대한석유협회가 후원한다.

행사는 4일 오후 5시 30분 WTF 성인 및 어린이 시범단과 대학태권도연합시범단의 태권도 시범단 공연을 시작으로 태권도의 기상과 역동성을 보여주는 웅장한 대북 퍼포먼스를 통해 개막식의 막이 오른다.

기념행사에는 태권도 세계화 50년의 주제영상이 공개되고, 미래 태권도의 메시지를 담은 비전 선언문이 선포된다.

이어 7시 30분부터는 2부 ‘2016 태권도의 날 기념 평화콘서트’가 열린다. 2016년 리우올림픽 태권도 메달리스트들의 환영식 및 사인회도 4시부터 개최된다.

전시존에서는 태권도의 세계화와 평화운동의 역사를 담은 태권도의 과거, 현재, 미래의 테마로 구성된 태권도 히스토리 월이 설치, 운영된다.(운영시간: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

특히 이날 행사에는 태권도 세계화 50주년을 맞이한 태권도가 스포츠를 넘어 전 세계 평화와 화합을 이끌어 갈 미래 비전 선언문이 선포될 예정이다. 이번 선언문에는 세계 206개 회원국가 약 8천만 명의 태권도인들이 국적과 문화, 인종, 지역과 단체의 벽을 넘어 지구촌의 평화 메신저로서의 새로운 태권도의 역할과 가치, 다짐 등이 담길 예정이다.

또 이날 행사에는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메달리스트 환영식(2부 축하공연 시) 및 사인회가 열려 일반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가 예상된다. 올림픽 기간 동안 전 국민의 뜨거운 주목을 받았던 메달리스트의 사인회는 행사 시작 전인 16시부터 포토월에서 진행된다.

‘2016 태권도의 날 기념 평화콘서트’의 2부 축하공연에는 세계최고의 기량을 자랑하는 WTF 태권도시범단의 공연과 함께 인기가수 아이오아이(I.O.I), 김태우, 업텐션, f(x) 루나, 라붐, 멜로디데이, 태진아 등의 축하공연이 열려 태권도인과 일반관람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이 펼쳐진다.

이번 2016 태권도세계평화축제는 태권도의 날을 기념하여 태권도의 저변을 넓히는 한편, 세계 태권도의 평화통일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하나의 태권도, 하나의 세계(One Taekwondo, One World)’라는 기조 아래 교류와 WTF-ITF와 태권도계의 화합을 통해 태권도의 세계화는 물론 남북 평화통일을 앞당기는 데 앞장서 나갈 예정이다.

한편, ‘태권도의 날’은 세계 태권도인의 단결과 태권도의 위상 강화를 위해 2006년 7월 25일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열린 WTF 정기총회에서 태권도가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이 결정된 IOC 총회(1994년 파리, 103차 IOC총회, 2000 시드니올림픽 정식종목 채택)가 열렸던 날을 기념해 9월 4일로 정했다.

[무카스미디어 = 공태진 기자 ㅣ plan@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권도의날 #시청광장 #세계태권도연맹 #GTSF

댓글 작성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