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망의 시간 보내던 난민 태권도 선수 라헬레… 간다 리우!

  

이란 전 여자 태권도 국가대표, 벨기에서 난민으로 체류 중 올림픽 출전 꿈 이뤄


난민 신분으로 우승한 라헬레 아세마니

2016 리우 올림픽 본선에 첫 난민신분 선수가 출전하게 됐다.

전 이란 여자 태권도 국가대표 라헬레 아세마니(Raheleh Asemani)가 그 주인공이다.

이란 국적이지만 현재 벨기에 난민으로 머무르는 라헬레 아세마니는 지난 16일부터 이틀간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유럽태권도선발전’에 출전해 여자 -57kg급 우승을 차지했다.

17일 열린 -57kg 체급 결승에서 핀란드 수비 미코넨(Suvi Mikkonen)에게 7대4로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다. 레헬레를 포함해 남녀 8체급 1~2위를 차지한 16명의 선수가 유럽 지역 선발전을 통해 리우올림픽 본선 출전을 확정 지었다.

라헬레는 리우 올림픽에 이란도 벨기에도 아닌 ‘IOC 깃발’을 달고 올림픽에 참가하게 됐다. 이같은 조치는 국제올림픽위원회(위원장 토마스, IOC)와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 WTF)의 난민 선수를 위한 육성책 일환으로 가능하게 됐다.

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은 지난 9월 난민 스포츠 선수 지원을 위한 200만 달러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여 국가올림픽위원회(NOC)와 협력으로 스포츠를 통한 난민 관련 구제사업을 하기로 했다.

이 계획으로 난민 신분이 되었지만, 뛰어난 실력을 갖춘 스포츠 선수들이 IOC 깃발을 달고 리우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게 국제경기연맹에 협력을 촉구한 바 있다.IOC는 3명의 리우올림픽 출전 가능성이 있는 난민 선수들을 언급했는데, 그 중 한 명이 라헬레이다.

WTF는 IOC의 뜻과 국제경기연맹으로써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올림픽시행규칙(Olympic Standing Procedure)을 개정하여 난민 신분 선수가 2016 리우올림픽 대륙태권도선발전 참가가 가능하도록 했다.

라헬레는 우승직후 “리우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는 기적과 같은 기회를 얻게돼 너무 기쁘고, WTF와 특히 조정원 총재의 인도주의적 노력에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다.

조정원 총재는 “라헬레의 꿈이 이뤄져서 무척 기쁘며, 전 세계 난민 청소년들이 꿈과 희망을 갖고 계속 노력해 나가면 라헬레와 같은 좋은 일이 반드시 생길 것이다”라고 말했다.

WTF는 라헬레와 같은 전 세계 난민에게 태권도를 통한 꿈과 희망을 주기 위해 현재 태권도박애재단 출범을 앞두고 있다.

[무카스미디어 = 한혜진 기자 ㅣ haeny@mookas.com]

<ⓒ무카스미디어 /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난민 #라헬레 #이란 #리우올림픽 #ioc #wtf #세계태권도연맹

댓글 작성하기


  • 발펜싱

    발펜싱으로 얻은 리우행티켓이라 별로 감동도 ..잘 하면 총재는 ioc위원 한자리 하겠네요 노잼경기 안전빵경기 볼모로..

    2016-01-21 00:00:00 수정 삭제 신고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