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기원은 권위와 령이 서 있음을 스스로 보여야할 것이다.

2019-12-29 / 조회수 : 1,089 신고

태권도는  국기원을 중심으로 세계 속으로 확산되어야 하는데  어느 순간부터 관통합의 역사성을 무시하고  특정인들이 중심이 되어  사단법인화를 통한 각관의 부활과 관단증 발급 그리고 9단회는 세계 속의 지부설립 등 국기원에 설립목적에 도전하는 해당행위를 거침없이 진행되어 어느덧 독버섯처럼 확산되어 국기원의 존폐를 위협해가는 상황으로 확대되고 있음에도 국기원은 이에 손을  놓고 있어 국기원의 특단의 조치를 촉구합니다.

비공감 0
이전글   /   다음글
목록

의견쓰기 (익명보장)

자동글 방지를 위해 체크해주세요.
  • 무인1

    참 태권도 어찌될런지 모든것이 형편없어져 버린 지금 누가 누굴 무라할런지요
    국기원 님부터 잘못된는데 누굴 믿고 앞으로 도장 운영해야되는지요.
    하늘이 보고 후배들이 지켜 보고있습니다..
    직무정지 어찌합니다.. 참 답답하내요

    2020-04-24 수정 삭제 신고

    의견 0
  • 태권

    김경덕이는 아직 태권도 하나?
    양아치처럼 욕이나 하고 ㅡㅡ그러고도 9단 회장이라고?
    그것도 국기원 명칭을 사용해도 암 소리 안하시남?

    2020-02-22 수정 삭제 신고

    의견 0
  • 태권도인

    염불보다 잿밥에 눈이 멀었구먼. 9단 이면 9단 답게 태권도 발전에 도움은 못 줄망정 잿밥이나 노리고 있으니.....

    2020-02-15 신고

    의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