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마당
[정치/단체] 모여 토론합시다!!! 전 집행부 부활을 돕는 선거안 절대로 안됩니다.
공감 5
비공감 0
글쓴이 서울태권도바로세우기 등록일 17.02.26 조회 2379 추천 6





공감 5
0 비공감
[이전] 쓰레기문화재 택견 간판 내려야!
[다음] 태권도 약합니다. 이름은 실명으로 적었습니다.
   
내용은 800자 이내로 적어야 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상업성 글이나 욕설 등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총 5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공감 내일 일선 관장님들의 많은 참여가 직선제 관철 바로 그 자체입니다

문체부에서 문서화된 유권 해석은 아니지만 직선제 가능하고 그 결정은 서울시 체육회에 있다는 구두 유권해석 (?)을 했습니다

서울시 체육회는 왜 상위법 운운 하며 일선 관장님들의 염원인 직선제를 막고 (?)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분명한 것은 일선 관장님들의 적극적인 행동이 서울시협회를 전 집행부와 제도권에서 태권도를 농락한 제도권 인사들로 부터

회원이 주인인 회원의 서울시협회로 거듭날수 있도록 합니다

내일 꼭 참석해서 직선제 관철과 서울시협회를 전 집행부 핵심의 사조직로 부터 독립 선언을 할수 있도록 해 주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글쓴이 신성환 관장 등록일 2017-02-28
공감 들리는 말은 소나 대지나 다 나선다고합니다. 선별은 우리 일선 관장님들이 해야 합니다. 안그러면 번쩍 눈 부신 판으로 다시 살아납니다. 임/임/이/김 판과, 이/김돌/김똘/구똘집합체, 여기에 박똘, 최똘, 이똘 들이 자기들이 회장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지고(?) 다니는 형국입니다. 관장님들 잘 판단해야 합니다. 출사표를 던지 조직들은 개혁과는 거리가 먼 멀어도 보통 먼 것이 아니라 완전 별나라 사람들입니다.
 
글쓴이 으쟁이뜨쟁이 등록일 2017-02-28
공감 주권 회복하는 날이 되기를 바랍니다.
서울시협회 주권을 회복하는 것은 관장님들 몫입니다.
반드시 회복할수 있도록 합시다
 
글쓴이 주권회복일 등록일 2017-02-28
공감 전집행부와 서울시태권도협회직원 그리고 서울시체육회직원 모두가 한통속에 청산해야 할 똥덩어리들이군요.
화가 나네요. 이땅에 정의는 정말 없나요? 3윌1일 저라도 힘을 보태겠습니다.
바로세우기 회원님들을 지지합니다.
이번에도 서울시회원들이 외면한다면 그래서 또 협회가 옛날로 돌아간다면 이젠 태권도에 관련된 어떤일에도 관심을 끊겠습니다.
 
글쓴이 직선제 등록일 2017-02-26
공감 예 적극 나섭니다. 우리의 주권 우리가 지켜야지요......
 
글쓴이 나섭니다 등록일 2017-02-26

이것이 회원의 회장을 뽑는 선거인가?
인천체고 진짜 양아치네
정재규 서울시협회 관리위원회 위원장 ..
Reform : 서울시태권도협회를 ..
사범님들 면접시 예의
[무도업] ‘자기주도형’ 태권도 교육… ..
[기고] 태권도, 뭣이 중한디? ..
‘품새’ 위기… 2018 아시안게임서 품..
[인사] 국기원 연구소장에 이봉, 연수원..
[KTA 도장박람회] 태권도 ‘10년 장..
동승자법, 여러분의 지금은?
동승자법 따르고 있음
동승자법 못지키고 있음
차량운행 포기
기타
태권도, 가라테 어떤 것이 더 재밌나? (완료)
비치태권도에 대한 의견? (완료)
태권도 정규과목 시행 투표 진행! (완료)
       서비스 검색 뉴스  l  TV&UCC  l  자료실  l  무술지식  l  쇼핑
뉴스
전체기사  l  칼럼/기고  l  기획연재  l  포토뉴스  l  영상뉴스  l  속보/특종  l  무카스뒷담화  l  기자의 눈
 
무카스라이프  l  대회행사  l  연재만화  l  무카스 안내  l  기사제보
TV&UCC TV채널  l  UCC  l  영상뉴스  l  방송편성표  l  UCC 동영상 올리기  l  나의동영상보기
자료실 전체자료  l  아카데미  l  체육관경영  l  자료요청
커뮤니티 토론마당  l  무술지식  l  무술달력  l  무림여론  l  게시판
체육관 멋진체육관  l  구인구직  l  체육관매매  l  홍보광장  l  중고매매
쇼핑 관장님을 위한 마스터몰  l  브랜드샵  l  미니샵  l  폭탄할인몰  l  고객센터
이용약관엠캐쉬정책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