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술산업] 세계인이 지켜본 올림픽 대표 전자호구, 대도 - 1부 2012-09-07
제작 : 무카스미디어 제작팀  공유하기  트위터 보내기
심판판정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태권도 올림픽 사상 최초로 전자호구가 도입됐다. 복수 업체 중 후발 주자인 대도는 여러 테스트 과정을 거친 끝에 올림픽 전자호구 공급 업체로 선정됐다.

올림픽 태권도 경기 내내 긴장된 표정을 짓던 대도 박천욱 대표는 경기 마지막 날 시상식이 다 끝난 뒤에나 얼굴에 미소를 띄었다. 올림픽 관계자는 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경기를 치룬 박천욱 대표를 가리키며 “아홉 번째 금메달의 주인공”이라고 높게 평가했다.


- 촬영 : 무카스 영상팀
- 편집 : 박정민 PD

[박정민 PD / parkpd@mookas.com]

<ⓒ무카스TV http://www.mooka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합니다.
의 견
그림문자
등록자 내용 등록일 삭제
비각류 div style="display:none">fiogf49gjkf0d/div>솔직히 올림픽 전에는 전자호구 때문에 큰 문제 생길줄 알았는데 올림픽 치룰때 아무런 문제가 없어 정말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만약 다른 사의 전자호구를 사용했더라면 어땠을까요..ㄷㄷ 2012-09-10
대호 div style="display:none">fiogf49gjkf0d/div>대도 호구로 바꾼건 정말 잘한일입니다 2012-09-10





 
[추모영상] 故 엄운규 원로님의 삼가 고인 ..
[무카스 TV] 故 엄운규 원로 태권도장(葬..
[긴급호외] 태권도 성지 국기원에서 펼쳐진 ..
[파워인터뷰] 태권로봇 박사! UF KORE..
[무카스 인터뷰] 남자 -68kg급 태권도 ..
[무카스 인터뷰] 여자 -57kg급 대세는 ..
[무카스 인터뷰] 여자 -62kg급 강인한 ..
[무카스 인터뷰] 남자 -74kg급 3번째 ..
[우도달] 고맙습니다, MTA! 우리아이가 ..
[무카스 인터뷰] 남자 -63kg급 우승은..